선택
자동완성
검색어 자동완성
 

  • 맛을 보면 이래서 마산아귀찜이구나! 절로 감탄 / 포남동, 본가마산아구찜

    마산하면 아귀찜. 아귀찜하면 마산이 떠오를 정도로 마산과 아귀는 떼려야 뗄 수 없을 정도로 일반화되어있다. 예전에는 어부들의 그물에 아귀가 잡히면 흉측하게 생겼다고 잡혀도 바로 버리는 등 생전취급도 못 받던 생선이었는데 40여 년 전, 경남 마산에서 처음 시작되어 많은 사람들에게 익숙한 맛으로 다가와 한 번 맛  [운영자 - 17.06.28 09:19:55]

  • 6월4주차 푸드캘린더

      [운영자 - 17.06.28 09:12:49]

  • 안반데기 배추가 만두로 쏟아지다 / 교동, 강릉짬뽕칼국수

    “어라~. 어디선가 많이 본 듯한 모양의 만두인데 어디서 봤지?” 만두를 보면 일반 만두와는 확연히 다르지만, 어디선가 많이 본 듯한 익숙한 모양의 만두이다. 이쯤 되면 텔레비전 광고에 등장했던 배추 모양의 만두와 비슷하다는 걸 눈치챌 수 있다. 한동안 인기를 끌었던 광고 중의 배추 모양과 닮기도 했지만, 배추와   [운영자 - 17.06.28 09:08:47]

  • 6월 3주차 푸드캘린더

      [운영자 - 17.06.28 08:59:46]

  • 추억의 돈가스 맛 그대로 상호조차 추억을 담다 / 거진읍, 장미경양식

    상호부터 오랜 추억이 담겨 있는 고성군 거진읍, 장미경양식. 5060세대와 7080세대에게는 ‘경양식’이라는 상호는 낯설지 않다. 남녀가 약속된 만남으로 최고의 장소이기도 했으며 경양식집에서 먹는 돈가스는 그야말로 고급 메뉴였다. 물론 함박스테이크와 모둠으로 즐겨 먹을 수 있는 정식 메뉴도 단연 인기 메뉴였지만,  [운영자 - 17.06.28 08:53:33]

  • 6월 2주차 푸드캘린더

      [운영자 - 17.06.12 08:54:39]

  • 포남동, 포남해물찜

    외관상은 분명히 매운 찜요리를 하는 식당인데 문을 열고 안으로 들어가면 카페인가하는 착각이 들 정도로 깔끔하게 인테리어를 해 놓고 영업을 하는 포남동 포남해물찜(대표 한유림). 실 평수는 그리 넓지 않지만 맛있게 매운 해물찜을 이왕이면 분위기도 좋은 곳에서 먹을 수 있다면 누구에게나 기분 좋은 일이다. 유선주  [운영자 - 17.06.12 08:51:38]

  • 6월 1주차 푸드캘린더

      [운영자 - 17.06.07 10:21:27]

  • 경포대, 까막장이야기

    강원도에 사는 사람이라면 된장이 아닌 막장으로 요리한 맛에 익숙하다. 외할머니 손맛을 고스란히 이어받아 어머니가 해주시던 맛도 살아생전에야 맛볼 수 있었다면 경포대 까막장 이야기에서는 그대로 맛볼 수 있다. 직접 막장을 담아 1년 이상 숙성시켜 몸에 좋은 서리태를 갈아 넣어 섞어 만드는 까막장 이야기(대표 박  [운영자 - 17.06.07 10:17:56]

  • 5월 4주차 푸드캘린더

      [운영자 - 17.05.29 09:47:29]

  • 내곡동, 최가네한방능이백숙

    최고의 항암식품 암예방과 면역체계를 활성화하고 비만·당뇨·고혈압·심장병·뇌졸증에 효과가 있다는 능이백숙. 1능이, 2표고, 3송이라고 할 정도로 뛰어난 능이버섯은 귀한만큼 대접받는 버섯이다. 내곡동에 새롭게 문을 연 최가네한방능이백숙(대표 서금예)은 10여 가지 한약재를 넣고 2틀 정도 푹 고은 육수를 사용하  [운영자 - 17.05.29 09:43:13]

  • 5월 3주차 푸드캘린더

      [운영자 - 17.05.29 09:37:49]

  • 임당동, ‘짠지’ 김치찌개전문점

    “2 ~3인분인데 양이 너무 많은 거 아니야?” 주문과 함께 노란 양푼에 김치찌개가 포기째로 들어가 있는가 하면, 그날 그날 하루 두 번씩 돼지고기 앞다릿살을 받아 신선육을 사용하고, 조미료를 일절 사용하지 않아 끓일수록 김치 본연의 깔끔한 맛을 자랑하는 임당동 ‘짠지’ 김치찌개전문점(대표 박세준). ‘짠지’는   [운영자 - 17.05.29 09:20:32]

  • 5월 2주차 푸드캘린더

      [운영자 - 17.05.29 09:13:28]

  • 내곡동, 맛고을 칡 칼국수

    누구나 살면서 고향의 냄새가 그리울 때가 있다. 무엇보다 어렸을 적에 먹고 자란 음식은 더욱 생각이 많이 난다. 강원도 강릉을 비롯해 정선은 부치기로 유명하다. 특히 감자전을 비롯해 메밀전, 배추를 소금에 살짝 절여 배춧잎 한 장을 가마솥 솥뚜껑을 뒤집어 놓고 종잇장처럼 얇게 부쳐내는 배추전은 달짝지근한 배추   [운영자 - 17.05.29 09:05: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