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
자동완성
검색어 자동완성
 
RSS RSS 주소 복사
  • 유 기자와 설맞이 새벽 장보기 / 최대명절 설 장보기는 포남동 새벽시장에서

    최대명절 설 장보기는 포남동 새벽시장에서 웃음으로 하루를 시작하는 포남동 새벽시장 상인들 이른 새벽 5시경이면 강릉월드컵다리 아래는 어둠을 가르며 상인들이 하나둘씩 모여든다. 각자 정해진 자리에 차에 싣고 온 물건을 내려 반듯반듯하게 정리를 하는가하면 허리가 구부러진 할머니는 집에서 농사지은 쌀과 직접 키워 손수 다듬은 채소를 펼치느라 정신이 없다. 해 뜨기 전부터 가장 먼저 분주하게 팔리는 뜨끈뜨끈한 두부와 순두부는 조금이라도 식을세라 하얀 비닐을 덧씌우기 바쁘다. 남들보다 조금 일찍 서둘러 판을 펼치는 상인들과 좋은 물건을 구매  [운영자 - 18.02.13 09:15:25]

  • 강릉 이야기 노래로 표현하는 '경포대부르스' 전용공연장 개관

    “아름다운 강릉을 아름다운 선율로 표현하다” 강릉 이야기 노래로 표현하는 '경포대부르스' 전용공연장 개관 “포기하지 않고 열정하나로 똘똘 뭉쳐 공연을 하다 보니 이렇게 좋은 소식으로 ‘경포대부르스(대표 이영한)’의 단독 공연을 매주 일요일 저녁마다 선보일 수 있어서 행복합니다.” 2010년 결성된 ‘경포대부르스’는 현재 9명의 회원들로 구성돼 강릉 지역 축제를 비롯해 다양한 공연으로 시민들과 소통하고 있다. 그동안 쾌쾌한 곰팡이 냄새가 가득한 송정동 작은 연습실에서는 열정으로 모인 회원들의 쉼 없는 연습과 연습으로 매 회 공연을 준  [운영자 - 17.07.25 09:03:08]

  • 기억과 추억이 머무르다 명주동 햇살박물관 개관

    강릉시 명주동에 사는 마을주민들의 삶과 살아온 모습들을 담은 사진, 물품들로 꾸며진 명주동 햇살박물관이 지난 5월 22일 개관식을 갖고 강릉시민과 관광객들에게 새로운 공간을 선보이고 있다. 강릉문화재단이 명주동 문화마을 만들기 일환으로 조성된 햇살박물관은 명주동 마을주민들이 직접 관리하고 물품을 기증하는 등 자발적으로 이루어져 관심이 크다. 햇살박물관은 남문동 156-2번지에 지하를 비롯해 지상 2층 규모이며 1층은 1910년대부터 현재까지 마을의 모습을 담은 사진과 함께 정리한 ‘명주동 연대기’와 명주동 관련서적 등과 물품이 전시  [운영자 - 17.06.27 12:42:17]

  • 강릉 한옥마을에서 生生한 樂을 즐기다!

    22일 오전 10시부터 11시까지 꽃놀이 농악 공연 펼쳐져 강릉농악보존회가 지난 22일 오전 10시부터 11시까지 강릉시 오죽헌 옆 한옥마을에서 꽃놀이 농악으로 신명나는 놀이 한마당을 펼쳐 오죽헌을 방문한 관광객과 시민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해 큰 호응을 얻었다. `강릉에서 생생(生生)한 락(樂)을 즐기다'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꽃놀이 농악은 생생문화재 사업의 하나로 마련됐으며, 지난 4월 2일 공연에 이어 두 번째를 맞았다. 꽃놀이 농악은 강릉농악보존회의 강릉농악과 (사)아트컬처 퍼포먼스 난리, 소리꾼 이장학의 공연과 체험으로는 짚공  [운영자 - 17.04.28 15:00:18]

  • 난 혼자가 대세인 시대를 즐긴다!_강문, 랑게스트하우스

    혼자라는 이유가 가끔은 편할 때가 있다. 혼자 밥 먹고 혼자 여행을 다닌다는 건 낯설고 먼 이야기 같았지만, 언제부터인가 마음 놓고 혼자 편안하게 식사를 할 수 있고 혼자 고기를 구워 먹을 수 있는 식당이 생겨나는가 하면 나 홀로 즐기는 문화가 늘어나는 추세이다. 그만큼 문화도 많이 변화하고 달라졌다. 요즘 신조어로 혼숙, 혼밥, 혼술 등 다양한 유행어가 뜨는 이유도 남의 시선과 상관없이 혼자만의 여유와 시간을 만끽하며 놀이문화의 묘미를 즐기려는 문화가 일상이 되었기 때문이다. 주말이 아닌 평일 저녁에도 얼마든지 가능한 이색 공간에  [운영자 - 17.04.19 09:44:39]

  • 난 혼자가 대세인 시대를 즐긴다!_강릉게스트하우스, 중앙점

    혼자라는 이유가 가끔은 편할 때가 있다. 혼자 밥 먹고 혼자 여행을 다닌다는 건 낯설고 먼 이야기 같았지만, 언제부터인가 마음 놓고 혼자 편안하게 식사를 할 수 있고 혼자 고기를 구워 먹을 수 있는 식당이 생겨나는가 하면 나 홀로 즐기는 문화가 늘어나는 추세이다. 그만큼 문화도 많이 변화하고 달라졌다. 요즘 신조어로 혼숙, 혼밥, 혼술 등 다양한 유행어가 뜨는 이유도 남의 시선과 상관없이 혼자만의 여유와 시간을 만끽하며 놀이문화의 묘미를 즐기려는 문화가 일상이 되었기 때문이다. 주말이 아닌 평일 저녁에도 얼마든지 가능한 이색 공간에  [운영자 - 17.04.19 09:33:03]

  • 난 혼자가 대세인 시대를 즐긴다! _ 경포 어린왕자 게스트하우스

    혼자라는 이유가 가끔은 편할 때가 있다. 혼자 밥 먹고 혼자 여행을 다닌다는 건 낯설고 먼 이야기 같았지만, 언제부터인가 마음 놓고 혼자 편안하게 식사를 할 수 있고 혼자 고기를 구워 먹을 수 있는 식당이 생겨나는가 하면 나 홀로 즐기는 문화가 늘어나는 추세이다. 그만큼 문화도 많이 변화하고 달라졌다. 요즘 신조어로 혼숙, 혼밥, 혼술 등 다양한 유행어가 뜨는 이유도 남의 시선과 상관없이 혼자만의 여유와 시간을 만끽하며 놀이문화의 묘미를 즐기려는 문화가 일상이 되었기 때문이다. 주말이 아닌 평일 저녁에도 얼마든지 가능한 이색 공간에  [운영자 - 17.04.12 13:47:46]

  • 난 혼자가 대세인 시대를 즐긴다! _ 강릉게스트하우스‘경포대’

    혼자라는 이유가 가끔은 편할 때가 있다. 혼자 밥 먹고 혼자 여행을 다닌다는 건 낯설고 먼 이야기 같았지만, 언제부터인가 마음 놓고 혼자 편안하게 식사를 할 수 있고 혼자 고기를 구워 먹을 수 있는 식당이 생겨나는가 하면 나 홀로 즐기는 문화가 늘어나는 추세이다. 그만큼 문화도 많이 변화하고 달라졌다. 요즘 신조어로 혼숙, 혼밥, 혼술 등 다양한 유행어가 뜨는 이유도 남의 시선과 상관없이 혼자만의 여유와 시간을 만끽하며 놀이문화의 묘미를 즐기려는 문화가 일상이 되었기 때문이다. 주말이 아닌 평일 저녁에도 얼마든지 가능한 이색 공간에  [운영자 - 17.04.12 11:13: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