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
자동완성
검색어 자동완성
 
RSS RSS 주소 복사
  • 대충해도 맛있는 떠먹는‘밥피자’

    >> 김경주 기자의 쉬운 요리 대충해도 맛있는 떠먹는‘밥피자’ 피자를 그릇에 담아 포크나 숟가락으로 떠먹는 피자가 유행했다. 일명 떠먹는 피자는 다른 모양으로 변형돼 만들기 쉬운 요리 대열에 꼈다. 아이들에게 쉽고 간편하게 만들어 줄 수 있는 간식으로 빵이 아닌 밥을 넣으면 든든한 한 끼 식사로도 좋다. 오븐을 사용하지 않아도 돼 간편하다. 아이들의 간식이 고민이라면 떠먹는 밥피자를 강추한다. 글&  [운영자 - 14.10.14 14:41:37]

  • 기운 UP! 장어요리

    >> 맛있는 레시피 기운 UP! 장어요리 원기회복 보양식, 자양강장 등으로 힘들 때 가장 떠오르는 음식이 바로 장어다. 장어에는 혈전 형성 억제나 동맥경화 예방에 좋은 오메가3 지방산을 함유하여 성인병에 좋은 불포화지방산이 많이 들어있다. 또한 비타만A가 풍부하기 때문에 노화를 방지하고 주름예방과 탄력유지에도 좋다. 장어 100g에 들어있는 비타민 A는 달걀보다 많고, 우유 5리터에 맞먹는 양이 들  [운영자 - 14.10.14 14:31:31]

  • 수험생의 건강점수, 제철음식으로 높이자

    >> 알고먹으면 건강UP 수험생의 건강점수, 제철음식으로 높이자 2015년도 대학 수학능력시험이 50여 일 앞으로 다가왔다. 남은 기간 막판 스퍼트로 성적을 끌어올려야 하는 중요한 시기지만 떨어진 체력과 일교차가 큰 환절기 날씨 등 수험생 건강을 방해하는 요소들이 많다. 일교차가 10도 이상 나는 환절기에는 기온 변화에 신체가 적응하지 못해 면역력이 저하되기 쉽다. 특히 수험생들은 운동 부족과 과도  [운영자 - 14.10.14 14:26:41]

  • 가을 건강 배로 다스리세요 기침·감기·천식·해열에 효험 … 겨울나기 준비 끝

    >> 알고먹으면 건강UP 가을 건강 배로 다스리세요 기침·감기·천식·해열에 효험 … 겨울나기 준비 끝 가을을 대표하는 과일인 배는 맛만 좋은 것이 아니다. 겨울을 대비할 수 있는 기능도 갖췄다. 동의보감에 따르면 배는 폐를 보호하고 기침을 다스리는 효험이 있다. 기침이 심하고 목이 따끔거린다 싶으면 어머니들은 보통 배에 꿀을 넣고 푹 삶은 배숙을 해 주시곤 했다. 이렇듯 배는 예로부터 폐를 보호하고  [운영자 - 14.10.01 14:17:13]

  • 기운 펄펄 낙지라면

    >> 김경주 기자의 쉬운 요리 기운 펄펄 낙지라면 개운한 라면, 든든한 라면, 속이 확 풀리는 해장 라면 뭐라고 부르면 좋을까. 라면에 낙지 한 마리 넣었을 뿐인데 근사한 요리가 된듯하다. 수프를 조금 줄이고 고춧가루와 마늘을 넣어 칼칼한 맛을 더했고 콩나물을 넣어 시원한 맛을 살렸다. 라면 하나에 낙지 한 마리, 끝나가는 여름을 이기는 나만의 간편 보양식이다. 글&요리 김경주 기자 pool  [운영자 - 14.08.26 15:05:02]

  • 건강을 위한 우유 한잔 더 맛있게 마시는 방법

    맛있는 레시피 건강을 위한 우유 한잔 더 맛있게 마시는 방법 여름철 갈증을 없애기 위해 콜라, 사이다 등 탄산음료를 많이 찾는다. 그러나 탄산음료는 체내 수분 흡수를 방해해 오히려 갈증을 악화시킨다. 또한 탄산음료에 들어있는 인산은 소변을 통해 칼슘을 체외로 배출시켜 뼈를 약하게 만들고 키 성장에도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친다. 특히 탄산음료 안에 들어있는 상당한 양의 당 성분은 우리 몸에 들어오면 바로 지방세포  [운영자 - 14.08.26 14:59:41]

  • 감자·다시마·쌀로 만든 향토 요리 간식

    >> 맛있는 레시피 감자·다시마·쌀로 만든 향토 요리 간식 이야기가 담긴 간식. “엄마 어렸을 적엔~”으로 시작하며 슬쩍 내민 쌀강정. 단맛에 익숙해진 아이들에게 ‘담백’한 맛의 매력을 느끼게 해줄 기회다. 제철 맞은 감자도 살짝만 변화를 주면 좋은 간식거리가 된다. 감자와 다시마, 쌀로 만든 향토 요리가 우리 아이들의 건강 간식으로 태어난다. 구하기 쉬운 재료라 좋고, 만들기 쉬워 더 좋다. 감자  [운영자 - 14.08.13 11:15:24]

  • 방학 간식 고소하고 바삭한 ‘감자전’

    >> 김경주 기자의 쉬운 요리 방학 간식 고소하고 바삭한 ‘감자전’ 아이들의 방학이 시작됐다. 하루 세끼는 물론 간식까지, 아이들 먹을거리 챙겨주는 일이 보통이 아니다. 요즘 우리집에는 주변에서 얻은 감자를 이용한 반찬이 자주 상에 오른다. 오늘은 아이들 간식으로 감자전을 고소하게 부쳐줘야겠다. 감자를 갈지 않고 감자채로 만들면 식감이 훨씬 좋고 간단하다. 글&요리 김경주 기자 pool100  [운영자 - 14.08.13 11:11:44]

  • 더위 날리고 기력 살리는 건강 채소 ‘부추’

    >> 맛있는 레시피 더위 날리고 기력 살리는 건강 채소 ‘부추’ 본초강목에서 부추는 ‘뿌리, 잎을 끓여 먹으면 위장을 따뜻하게 하고 기를 내려 허를 보하며, 장을 도와 오장을 조화롭게 하여 식을 좋게 하고 뱃속이 차갑고 아픈 것을 멈추게 한다’고 기록되어 있다. 이처럼 부추는 과학적으로 비타민 A, B, C와 미네랄 등이 많이 들어있고 특이한 냄새가 나는 유황화합물 성분이 소화촉진, 식욕 증진에 도  [운영자 - 14.08.06 15:06:23]

  • 블루베리의 계절이 돌아왔다

    블루베리의 계절이 돌아왔다 제철 맞은 건강 과일 레시피 수입산 일색이었던 과거와 달리 최근 우리 농가에서 수확한 블루베리가 늘어나면서, 가까운 마트나 슈퍼마켓에서도 쉽게 만날 수 있게 됐다. 풍부한 영양 성분이 들어 있어 온 가족이 즐기는 여름철 과일로 급부상한 블루베리 메뉴를 소개한다. 블루베리는 건강식품 중 하나로 비타민과 무기질 함량이 높고 항산화 작용이 뛰어나 노화 방지는 물론 항암 효과와 시력 저하를  [운영자 - 14.07.15 15:25:34]

  • 매실을 이용한 건강한 밥상 차리기

    매실을 이용한 건강한 밥상 차리기 매실 절임 메밀비빔국수&매실고추장돼지불고기 봄을 알리는 매화꽃이 떨어진 자리에 초여름의 풋풋한 향을 닮은 매실이 맺혔다. 완연한 여름이 오기 전 매실청과 매실 장아찌를 한가득 담아두면 이듬해 밥상 차리는 데 든든한 조력자가 된다. 매실은 뇌졸중 예방과 피로회복, 간 기능 개선, 변비 해소 등에 탁월한 효과가 있는 알칼리성 식품으로 장아찌와 매실 농축액으로 즐겨 먹으며   [운영자 - 14.07.15 15:07:12]

  • 몸매 관리까지 생각한 여름철 저칼로리 보양식

    몸매 관리까지 생각한 여름철 저칼로리 보양식 밖은 뜨거운 햇볕 때문에 덥고, 안은 에어컨을 틀어놓아 춥고…. 급격한 온도 변화로 인해 몸이 허해질 대로 허해지는 여름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그 때문인지 보양식을 절로 찾게 된다. 하지만 노출의 계절이 다가온 만큼 체중 변화에 한몫할 보양식을 무조건 섭취할 수도 없는 노릇. 살이 찔까 봐 여름철 보양식을 멀리해왔던 이들을 위해 저칼로리 보양식 레시피를 준비했다.   [운영자 - 14.07.15 14:23:54]

  • 영양 만점 간단한 한 끼 식사, 강원도 감자

    못생겼다고 무시하지 마라 영양 만점 간단한 한 끼 식사, 강원도 감자 반찬거리 똑 떨어진 저녁이든, 공연히 입 심심한 주말 오후든, 냉장고에 감자 몇 알만 있으면 걱정할 일이 없다. 어떻게 해도 요리가 되고 어떤 재료와 함께해도 어울리는 게 감자이기 때문이다. 특히 6월 제철음식 감자는 100g 기준 55Kcal로, 칼로리가 낮아 비만인 사람에게 추천할 만한 음식이다. 고구마와 함께 대표적인 간식거리 감자는   [운영자 - 14.07.15 13:38:36]

  • 여름철 건강을 책임지는 푸른 채소, 부추

    여름철 건강을 책임지는 푸른 채소 부추 일찍 찾아온 무더위가 낮과 밤을 가리지 않고 사람들의 진을 빼고 있다. 한낮에 뜨겁게 달궈진 아스팔트 바닥의 열기로, 한밤중 잠을 이루지 못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어 건강관리에 더욱 신경을 써야 할 시기이다. 특히 올해는 5월부터 때 이른 더위가 먼저 찾아와 작년보다 훨씬 더운 여름을 예고하고 있다. 오늘은 뜨거운 여름 더위를 이겨낼 수 있는 초록의 슈퍼 푸드 부추를 이용  [운영자 - 14.07.15 10:25:50]

  • 갑작스러운 무더위에 잃은 입맛, 제철 소라로 되찾자

    갑작스러운 무더위에 잃은 입맛, 제철 소라로 되찾자 소라무침&참소라 시래기 솥밥 따사로운 햇살이 내리던 봄날이 지나가고 어느덧 소만을 지나 여름의 길목으로 들어서기 시작했다. 아직 낮과 밤의 일교차가 있지만 한낮의 더위는 마치 여름 불볕 무더위를 연상케 할 정도로 덥다. 특히 삼척은 36.1℃라는 기록적인 더위가 맹위를 떨치며 사람들의 진을 빼놓았다. 날이 무더워지면서 사람들은 입맛을 잃어버리고 영양의  [운영자 - 14.07.07 14:44: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