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
자동완성
검색어 자동완성
 
RSS RSS 주소 복사
  • 사람 위에 사람 없고…(2)

      사람 위에 사람 없고 … 감장새 작다하고 대붕(大鵬)아 웃지마라 구만리 장천(長天)을 너도 날고 저도 난다 두어라 일반비조(一般飛鳥)니 네오 긔오 다르랴 - 이 택 - 이택이란 사람은 조선 숙종 때의 인물이다. 숙종 2년에 무과에 합격하여 무관이 되었다. 그러나 평소에 병약했던 몸이었던 모양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는 종2품인 병사(병마절도사)라는 높은 벼슬에 오르기도 했다.  그를 미  [운영자 - 19.09.18 09:08:50]

  • 사람 위에 사람 없고…(1)

      사람 위에 사람 없고 … 감장새 작다하고 대붕(大鵬)아 웃지마라 구만리 장천(長天)을 너도 날고 저도 난다 두어라 일반비조(一般飛鳥)니 네오 긔오 다르랴 - 이 택 - 이택이란 사람은 조선 숙종 때의 인물이다. 숙종 2년에 무과에 합격하여 무관이 되었다. 그러나 평소에 병약했던 몸이었던 모양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는 종2품인 병사(병마절도사)라는 높은 벼슬에 오르기도 했다.  그를 미  [운영자 - 19.09.11 09:22:00]

  • 아름다움은 전하기 어렵네(2)

      아름다움은 전하기 어렵네 未傳人(미전인)  달빛은 촛불이요 산색은 손님인데 소나무에 현이 있어 악보 없이 연주하니 나 혼자 보배로 여길 뿐 전할 수가 없다네. - (최충의 한시 ‘미전인’을 시조로 옮김) - 자연을 보배로만 여길 뿐 사람에겐 전할 수 없네(未傳人)로 제목을 붙여본 칠언절구다. 작자는 성재(惺齋) 최충(崔沖:984~1068)이다. 위 한시를 해석하면 다음과 같다. 뜰에 가득  [운영자 - 19.08.26 09:25:48]

  • 아름다움은 전하기 어렵네(1)

      아름다움은 전하기 어렵네 未傳人(미전인)  달빛은 촛불이요 산색은 손님인데 소나무에 현이 있어 악보 없이 연주하니 나 혼자 보배로 여길 뿐 전할 수가 없다네. - (최충의 한시 ‘미전인’을 시조로 옮김) - 자연을 보배로만 여길 뿐 사람에겐 전할 수 없네(未傳人)로 제목을 붙여본 칠언절구다. 작자는 성재(惺齋) 최충(崔沖:984~1068)이다. 위 한시를 해석하면 다음과 같다. 뜰에 가득  [운영자 - 19.08.14 09:20:33]

  • 내 눈을 파내어라(2)

      내 눈을 파내어라 춘추시대의 이야기이다. 오자서는 구천이 월나라로 돌아간 것에 대해 크게 근심을 하였다. 언젠가는 군사를 몰아 쳐들어오리라는 것을 알기 때문이었다.  “폐하, 구천을 경계해야 합니다. 구천은 복수의 칼을 갈고 있습니다. 언젠가는 칼을 들고 들이닥칠지 모릅니다.”  오자서는 시간 날 때마다 이렇게 간하였다. 오히려 역효과가 났다. 대왕 부차는 점점 오자서를 미워하기  [운영자 - 19.08.07 09:03:40]

  • 내 눈을 파내어라(1)

      내 눈을 파내어라 춘추시대의 이야기이다. 오자서는 구천이 월나라로 돌아간 것에 대해 크게 근심을 하였다. 언젠가는 군사를 몰아 쳐들어오리라는 것을 알기 때문이었다.  “폐하, 구천을 경계해야 합니다. 구천은 복수의 칼을 갈고 있습니다. 언젠가는 칼을 들고 들이닥칠지 모릅니다.”  오자서는 시간 날 때마다 이렇게 간하였다. 오히려 역효과가 났다. 대왕 부차는 점점 오자서를 미워하기  [운영자 - 19.07.31 09:01:29]

  • 어떤사람 '오기'(2)

      어떤 사람 ‘오기’ 춘추시대의 이야기이다. 제나라는 주나라에 공을 세운 강태공이 주나라 왕실로부터 하사받은 봉국이다. 그러니 제나라의 시조는 강태공이다. 제나라는 산둥반도 지역을 근거지로 하고 있었는데 바다와 연해 있어서 소금생산을 하는 등 매우 경제력이 있던 나라였다. 옆에는 노나라가 있었다. 노나라 역시 주나라에서 주공에게 하사한 주공의 봉국이었다. 주나라는 공적이 큰 주공에게 노나라를 주어   [운영자 - 19.07.24 09:43:32]

  • 어떤 사람 ‘오기’

      어떤 사람 ‘오기’ 춘추시대의 이야기이다. 제나라는 주나라에 공을 세운 강태공이 주나라 왕실로부터 하사받은 봉국이다. 그러니 제나라의 시조는 강태공이다. 제나라는 산둥반도 지역을 근거지로 하고 있었는데 바다와 연해 있어서 소금생산을 하는 등 매우 경제력이 있던 나라였다. 옆에는 노나라가 있었다. 노나라 역시 주나라에서 주공에게 하사한 주공의 봉국이었다. 주나라는 공적이 큰 주공에게 노나라를 주어   [운영자 - 19.07.17 09:12:10]

  • 장례문화-2

      장례문화 삶이 생명활동을 이어나가는 과정이듯이 죽음은 저 세상으로 가는 하나의 과정이다. 그리고 생명을 가진 자는 누구나 겪어야 하는 과정이다.  사람은 죽으면 죽음에 대한 예가 있다. 이를 장례라고 한다. 죽음에 대한 의식은 장례라는 풍습으로 행해져 왔다. 장례풍습은 지역과 종교에 따라 각각 다르다. 제일 흔한 방법이 시신을 땅에 묻는 매장의 풍습이었다.  고대 이집트에서는 죽  [운영자 - 19.07.03 09:11:27]

  • 장례문화-1

      장례문화 삶이 생명활동을 이어나가는 과정이듯이 죽음은 저 세상으로 가는 하나의 과정이다. 그리고 생명을 가진 자는 누구나 겪어야 하는 과정이다.  사람은 죽으면 죽음에 대한 예가 있다. 이를 장례라고 한다. 죽음에 대한 의식은 장례라는 풍습으로 행해져 왔다. 장례풍습은 지역과 종교에 따라 각각 다르다. 제일 흔한 방법이 시신을 땅에 묻는 매장의 풍습이었다.  고대 이집트에서는 죽  [운영자 - 19.06.26 09:14:43]

  • 바람-2

      바람 천하를 욕심내어 취하고자 한 영웅들 죽어서 가져간 게 고작 무엇 이었던가 욕망의 비수에 꽂혀 무수하게 불던 바람 위 시조 [바람]은 본인이 욕망에 대해 쓴 시조 작품이다. 역사를 더듬어 보면 역사의 흐름은 욕망의 흐름이었다고 해도 틀린 말이 아닐 것이다. 도덕경 29장 이야기를 해 보려고 한다. 도덕경 29장에서는 인간의 행위에 대해 이야기한다. 행위 중에서 욕망의 지나침에 대해서이다. 도덕  [운영자 - 19.06.12 09:11:47]

  • 바람-1

      바람 천하를 욕심내어 취하고자 한 영웅들 죽어서 가져간 게 고작 무엇 이었던가 욕망의 비수에 꽂혀 무수하게 불던 바람 위 시조 [바람]은 본인이 욕망에 대해 쓴 시조 작품이다. 역사를 더듬어 보면 역사의 흐름은 욕망의 흐름이었다고 해도 틀린 말이 아닐 것이다. 도덕경 29장 이야기를 해 보려고 한다. 도덕경 29장에서는 인간의 행위에 대해 이야기한다. 행위 중에서 욕망의 지나침에 대해서이다. 도덕  [운영자 - 19.06.05 08:49:08]

  • 범려와 김선달-2

      범려와 김선달 옛날부터 동양에는 장사나 수완이 뛰어난 인물들이 있었다. 조선 후기의 봉이 김선달은 기지나 수완이 뛰어난 인물로 유명하다. 그가 ‘봉이’라는 이름을 얻은 데에는 다음과 같은 일화가 있었기 때문이다. 김선달은 어느 날 닭장수에게 닭을 보고 봉황이라고 말하며 팔라고 하였다. 처음엔 닭장수가 봉황이 아니라 했지만 김선달이 재차 봉황이라고 하자, 닭장수는 김선달이 우둔한 인물로 알고 봉황이  [운영자 - 19.05.31 09:14:55]

  • 범려와 김선달-1

      범려와 김선달 옛날부터 동양에는 장사나 수완이 뛰어난 인물들이 있었다. 조선 후기의 봉이 김선달은 기지나 수완이 뛰어난 인물로 유명하다. 그가 ‘봉이’라는 이름을 얻은 데에는 다음과 같은 일화가 있었기 때문이다. 김선달은 어느 날 닭장수에게 닭을 보고 봉황이라고 말하며 팔라고 하였다. 처음엔 닭장수가 봉황이 아니라 했지만 김선달이 재차 봉황이라고 하자, 닭장수는 김선달이 우둔한 인물로 알고 봉황이  [운영자 - 19.05.22 08:45:55]

  • 복수불반분(復水不返盆)-2

      복수불반분(復水不返盆) 강태공, 그는 자신이 보통 사람과는 다르다고 여겼다. 그의 선조는 일찍이 순임금 시절 우(禹)가 황하의 치수를 책임질 때 우(禹)를 도와 치수에 성공하였다. 그 공으로 하나라를 세웠을 때 여(呂)땅에 봉(封)하여졌다. 그런 연유로 강태공을 여상(呂尙)이라 불렀던 것이다. 강태공은 어릴 때 몸이 약했다. 주위의 힘깨나 쓰는 사람들로부터 괴로움을 많이 받았다. 그래서 강태공은   [운영자 - 19.05.15 08:44:23]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