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
자동완성
검색어 자동완성
 
RSS RSS 주소 복사
  • 어떤 사람 ‘오기’

      어떤 사람 ‘오기’ 춘추시대의 이야기이다. 제나라는 주나라에 공을 세운 강태공이 주나라 왕실로부터 하사받은 봉국이다. 그러니 제나라의 시조는 강태공이다. 제나라는 산둥반도 지역을 근거지로 하고 있었는데 바다와 연해 있어서 소금생산을 하는 등 매우 경제력이 있던 나라였다. 옆에는 노나라가 있었다. 노나라 역시 주나라에서 주공에게 하사한 주공의 봉국이었다. 주나라는 공적이 큰 주공에게 노나라를 주어   [운영자 - 19.07.17 09:12:10]

  • 장례문화-2

      장례문화 삶이 생명활동을 이어나가는 과정이듯이 죽음은 저 세상으로 가는 하나의 과정이다. 그리고 생명을 가진 자는 누구나 겪어야 하는 과정이다.  사람은 죽으면 죽음에 대한 예가 있다. 이를 장례라고 한다. 죽음에 대한 의식은 장례라는 풍습으로 행해져 왔다. 장례풍습은 지역과 종교에 따라 각각 다르다. 제일 흔한 방법이 시신을 땅에 묻는 매장의 풍습이었다.  고대 이집트에서는 죽  [운영자 - 19.07.03 09:11:27]

  • 장례문화-1

      장례문화 삶이 생명활동을 이어나가는 과정이듯이 죽음은 저 세상으로 가는 하나의 과정이다. 그리고 생명을 가진 자는 누구나 겪어야 하는 과정이다.  사람은 죽으면 죽음에 대한 예가 있다. 이를 장례라고 한다. 죽음에 대한 의식은 장례라는 풍습으로 행해져 왔다. 장례풍습은 지역과 종교에 따라 각각 다르다. 제일 흔한 방법이 시신을 땅에 묻는 매장의 풍습이었다.  고대 이집트에서는 죽  [운영자 - 19.06.26 09:14:43]

  • 바람-2

      바람 천하를 욕심내어 취하고자 한 영웅들 죽어서 가져간 게 고작 무엇 이었던가 욕망의 비수에 꽂혀 무수하게 불던 바람 위 시조 [바람]은 본인이 욕망에 대해 쓴 시조 작품이다. 역사를 더듬어 보면 역사의 흐름은 욕망의 흐름이었다고 해도 틀린 말이 아닐 것이다. 도덕경 29장 이야기를 해 보려고 한다. 도덕경 29장에서는 인간의 행위에 대해 이야기한다. 행위 중에서 욕망의 지나침에 대해서이다. 도덕  [운영자 - 19.06.12 09:11:47]

  • 바람-1

      바람 천하를 욕심내어 취하고자 한 영웅들 죽어서 가져간 게 고작 무엇 이었던가 욕망의 비수에 꽂혀 무수하게 불던 바람 위 시조 [바람]은 본인이 욕망에 대해 쓴 시조 작품이다. 역사를 더듬어 보면 역사의 흐름은 욕망의 흐름이었다고 해도 틀린 말이 아닐 것이다. 도덕경 29장 이야기를 해 보려고 한다. 도덕경 29장에서는 인간의 행위에 대해 이야기한다. 행위 중에서 욕망의 지나침에 대해서이다. 도덕  [운영자 - 19.06.05 08:49:08]

  • 범려와 김선달-2

      범려와 김선달 옛날부터 동양에는 장사나 수완이 뛰어난 인물들이 있었다. 조선 후기의 봉이 김선달은 기지나 수완이 뛰어난 인물로 유명하다. 그가 ‘봉이’라는 이름을 얻은 데에는 다음과 같은 일화가 있었기 때문이다. 김선달은 어느 날 닭장수에게 닭을 보고 봉황이라고 말하며 팔라고 하였다. 처음엔 닭장수가 봉황이 아니라 했지만 김선달이 재차 봉황이라고 하자, 닭장수는 김선달이 우둔한 인물로 알고 봉황이  [운영자 - 19.05.31 09:14:55]

  • 범려와 김선달-1

      범려와 김선달 옛날부터 동양에는 장사나 수완이 뛰어난 인물들이 있었다. 조선 후기의 봉이 김선달은 기지나 수완이 뛰어난 인물로 유명하다. 그가 ‘봉이’라는 이름을 얻은 데에는 다음과 같은 일화가 있었기 때문이다. 김선달은 어느 날 닭장수에게 닭을 보고 봉황이라고 말하며 팔라고 하였다. 처음엔 닭장수가 봉황이 아니라 했지만 김선달이 재차 봉황이라고 하자, 닭장수는 김선달이 우둔한 인물로 알고 봉황이  [운영자 - 19.05.22 08:45:55]

  • 복수불반분(復水不返盆)-2

      복수불반분(復水不返盆) 강태공, 그는 자신이 보통 사람과는 다르다고 여겼다. 그의 선조는 일찍이 순임금 시절 우(禹)가 황하의 치수를 책임질 때 우(禹)를 도와 치수에 성공하였다. 그 공으로 하나라를 세웠을 때 여(呂)땅에 봉(封)하여졌다. 그런 연유로 강태공을 여상(呂尙)이라 불렀던 것이다. 강태공은 어릴 때 몸이 약했다. 주위의 힘깨나 쓰는 사람들로부터 괴로움을 많이 받았다. 그래서 강태공은   [운영자 - 19.05.15 08:44:23]

  • 복수불반분(復水不返盆)-1

      복수불반분(復水不返盆) 강태공, 그는 자신이 보통 사람과는 다르다고 여겼다. 그의 선조는 일찍이 순임금 시절 우(禹)가 황하의 치수를 책임질 때 우(禹)를 도와 치수에 성공하였다. 그 공으로 하나라를 세웠을 때 여(呂)땅에 봉(封)하여졌다. 그런 연유로 강태공을 여상(呂尙)이라 불렀던 것이다. 강태공은 어릴 때 몸이 약했다. 주위의 힘깨나 쓰는 사람들로부터 괴로움을 많이 받았다. 그래서 강태공은   [운영자 - 19.05.08 09:13:34]

  • 욕망의 산(1)

      욕망의 산 아주 궁벽한 집 앞 마당에 늙은이가 엎어져 있다. 산이 깊고 절벽으로 둘러쌓여 좀처럼 사람의 그림자를 볼 수 없는 곳이다. 하소가 문을 열고 나오다가 깜짝 놀랐다. 머리는 길게 늘어졌고 온 몸이 피투성이가 된 늙은이가 엎어져 있었던 것이다.  ‘어찌 이 험한 곳까지 올 수 있었나?’ 하소는 궁금함을 참으며 노인에게 물었다. “정신이 좀 드시오?” 한 옆에는 둥그런 화로가 붉은   [운영자 - 19.04.10 09:16:22]

  • 춘래불사춘(春來不似春)-2

    춘래불사춘(春來不似春)  중국의 미녀 중에 한사람으로 왕소군이란 여인이 있다. 왕소군은 한서(漢書) 「원제기(元帝紀)」와 「흉노전(匈奴傳)」,후한서(後漢書) 「남흉노전(南匈奴傳)」에 보면 전한(前漢)의 원제(元帝) 때 궁녀로 절세의 미녀였다고 전해진다. 한나라 원제 건소(建昭) 원년(BC38)에 조서를 내렸다. 전국에서 후궁을 모집한다는 내용이었다. 이때 수천 명의 궁녀가 입궁하였는데 18세 왕장(왕  [운영자 - 19.04.03 08:53:33]

  • 춘래불사춘(1)

      춘래불사춘(春來不似春)  중국의 미녀 중에 한사람으로 왕소군이란 여인이 있다. 왕소군은 한서(漢書) 「원제기(元帝紀)」와 「흉노전(匈奴傳)」,후한서(後漢書) 「남흉노전(南匈奴傳)」에 보면 전한(前漢)의 원제(元帝) 때 궁녀로 절세의 미녀였다고 전해진다. 한나라 원제 건소(建昭) 원년(BC38)에 조서를 내렸다. 전국에서 후궁을 모집한다는 내용이었다. 이때 수천 명의 궁녀가 입궁하였는데 1  [운영자 - 19.03.27 09:09:32]

  • 맹상군 이야기(2)

      맹상군 이야기 전국시대, 제나라 선왕(宣王)에게 이복동생 전영(田嬰)이 있었다. 전영(田嬰)은 설(薛:지금의 산동성 등주)지역에 영지를 가지고 있었다. 그 중에 전문이란 아들이 있었다. 전문은 5월 5일에 태어났다. 양기가 극성하여 나중에 부모를 해칠 것이라는 말을 들었다. 어머니는 몰래 아이를 키웠다. 어느 날 청년이 된 아이는 어머니와 함께 아버지를 찾아갔다. “누구냐  [운영자 - 19.03.20 09:53:46]

  • 맹상군이야기(1)

      맹상군 이야기 전국시대, 제나라 선왕(宣王)에게 이복동생 전영(田嬰)이 있었다. 전영(田嬰)은 설(薛:지금의 산동성 등주)지역에 영지를 가지고 있었다. 그 중에 전문이란 아들이 있었다. 전문은 5월 5일에 태어났다. 양기가 극성하여 나중에 부모를 해칠 것이라는 말을 들었다. 어머니는 몰래 아이를 키웠다. 어느 날 청년이 된 아이는 어머니와 함께 아버지를 찾아갔다. “누구냐  [운영자 - 19.03.13 08:36:46]

  • 와신상담 이야기(2)

      와신상담 이야기 춘추시대 말기였다. 초장왕 17년 필이라는 곳에서 진나라와 초나라의 싸움이 벌어졌다. B.C. 597년이었다. 진(晉)나라는 초나라에게 대패하였다. 진나라는 이때부터 점점 국력이 쇠약해지고 초나라는 강국이 되었다. 두 나라는 그 후로도 가끔 싸움을 벌였는데 송나라가 중재를 하여 싸움이 멎어졌다. 그러는 사이 장강 부근의 남쪽에서는 오나라와 월나라가 싸우기 시작했다. 오나라는 원래   [운영자 - 19.03.06 09:18:13]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