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
자동완성
검색어 자동완성
 

  • [맛집탐방] 포남동, 찜이랑 탕이랑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운영자
  • 16.12.29 13:55:43
  • 추천 : 0
  • 조회: 210

‘10년이면 강산이 변한다.’고 흔히 말을 하는데 강산이 변해도 두 번이나 변했을 정도로 요리 경력 20년의 노하우로 한 곳에서 꿋꿋하게 영업을 이어올 수 있다는 건 결국은 맛의 비결이다.

일반적으로 누구나 부담 없이 즐겨 먹는 감자탕이나 생선찜, 부대찌개로 한결같은 맛을 유지하면서 고객이 맛있게 먹는다는 건 남다른 한 수가 있는지도 모른다.

“최소한의 양념이 비결입니다. 별다른 건 없어요. 모든 음식점이 좋은 재료로 정성을 다해 주문한 요리를 손님상에 내겠지만, 너무 과한 양념과 재료를 사용하지 않으면서 깔끔한 맛을 기본으로 모든 요리를 제공한다는 게 비결입니다”고 겸손함을 보이는 김경희 대표.

유선주 기자 gnkcr@hanmail.net

 

 

 

어쩌면 고깃살이 이렇게 부드러울 수 있을까!

잡내 없는 등뼈와 깔끔 + 시원 + 칼칼함

‘찜이랑 탕이랑’의 인기 메뉴인 감자탕.

감자탕의 주 메뉴인 등뼈는 뼈에 붙은 살이 너무 없어도 먹는 사람 입장에서는 속상하고, 뼈에 붙은 살이 잘 뜯어지지 않아도 속상하고, 그렇다고 뼈에 붙은 살이 너무 흐물거려도 미간이 찌푸려지게 마련이다.

하지만 ‘찜이랑 탕이랑’에서 선보이는 감자탕은 걱정을 안 해도 된다.

두툼한 고깃살과 뼈 사이사이를 젓가락만으로도 충분히 살을 발라 먹을 수 있고, 뼈에 붙은 연골은 쪽-. 빨아 당기는 순간 쏙쏙 잘빠지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돼지 특유의 잡내가 나지 않도록 몇 번의 손질로 깨끗이 씻어 사용하기 때문에 맛있게 먹을 수 있다는 점.

특히 ‘찜이랑 탕이랑’에서 맛보는 감자탕은 시래기를 대신해 몸에 좋은 부추와 깻잎을 듬뿍 넣어주어 보기만 해도 건강식이다.

 

 

 

 

정통 부대찌개를 원하세요?

“20여 년 전 강릉에서 부대찌개를 시작했을 때 많이 힘들었죠. 강릉시민들이 흔히 맛보았던 메뉴도 아니고 영서와 영동지역의 입맛이 차별화되어 있어서 여기까지 오기까지는 힘든 시간도 많았죠. 세월이 변하면서 한 번 맛본 고객과 이태원에서 맛 본 고객이 서서히 맛을 알아봐 주어 이제는 웃으면서 영업을 하고 있다”고 설명하는 ( )대표.

부대찌개에 들어가는 소시지와 햄은 미국에서 수입한 정통 햄과 소시지를 사용하고 곰삭은 김치는 알맞게 넣어 바글바글 끓여내 누가 맛을 봐도 느끼하지 않고 시원하다고 느끼는 게 비결이다.

 

‘찜이랑 탕이랑’은 한결같은 맛을 유지하면서 영업을 해 나간다는 게 영업방침이다.

“잊지 않고 찾아 주시는 고객과 고객이 다른 고객을 모시고 올 때는 분명히 이유가 있잖아요. 그런 마음을 잘 알기에 한결같은 마음으로 변함없는 맛을 유지하면서 영업을 한다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말하는 ( )대표는 고객과 약속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며 영업을 하고 있다.

 

 

위치 : 강릉 포남동 송정주공 후문 /  영업시간 : 오전 11시 ~ 오후 10시30분 / 문의 : 653-8288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  
  • 10월 2주차 푸드캘린더

      [운영자 - 17.10.13 08:54:15]

  • 매콤하고 푸짐한 닭볶음탕 매력에 빠지다…포남동, 친한 친구

    매콤하고 푸짐한 닭볶음탕 매력에 빠지다 긴 추석 연휴가 끝났다. 연휴가 길어서 집에서 먹고 자고 세상 부러울 게 없었다는 사람과 긴 연휴로 지루함에 못 이겨 출근하는 게 훨씬 낫다는 사람. 온통 기름지고 맛있는 명절 음식으로 불어난 몸무게를 걱정하는 사람과 직장에 출근했다가 삼삼오오 모여 하루의 피곤함을 달래  [운영자 - 17.10.11 10:45:53]

  • 울릉도 여행도 식후경 먹go 걷go 보go 먹go

    여행을 하다 보면 눈으로 즐기는 것도 중요하지만, 맛있는 음식으로 배를 채우는 것도 중요하다. 울릉도는 누구나 알다시피 울릉도 오징어가 유명하듯 오징어내장탕과 직접 바다에서 채취하는 홍합(섭)으로 만든 홍합밥이 유명하다. 또, 따개비 칼국수와 평지인 나리분지에서 많이 재배되는 삼나물 무침은 꼭 맛보아야 한다  [운영자 - 17.09.28 09:04:06]

  • 9월 4주차 푸드캘린더

      [운영자 - 17.09.25 08:56:24]

  • 자연의 향기와 맛을 약선 음식에 담다 - 성산면 보광리, 대굴령 민들레동산

    자연의 향기와 맛을 약선 음식에 담다 성산면 보광리, 대굴령 민들레동산 강릉시 성산면 보광리(보광리 입구)에 있는 대굴령 민들레동산 (대표 김금옥)은 민들레돌솥밥과 방풍나물돌솥밥으로 유명하다. 이유는 국내 최초로 발명특허 출원으로 몸에 좋은 약선음식을 제공하기 때문이다. 20여 가지 몸에 좋은 약선 재료로 만  [운영자 - 17.09.20 09:03:58]

  • 9월 3주차 푸드캘린더

      [운영자 - 17.09.15 08:54:02]

  • 가장 맛있는 국내산 돼지 특수부위 ‘뒷고기’를 아시나요? / 포남동, 강릉본가뒷고기

    뒷고기가 과연 뭘까. 강릉 지역에서는 특히 낯설다. 먼저 뒷고기라는 단어를 떠올리면 돼지고기를 손질하고 남은 고기를 뒷고기라고 생각할 수 있다. 하지만 뒷고기는 도축장에서 도축업에 종사하는 분들이 돼지고기 중에서 특별히 맛있는 부위를 뒤로 빼돌려서 먹을 정도로 맛있는 부위를 일컫는 용어이다. 그 정도로 맛있  [운영자 - 17.09.13 08:52:12]

  • 9월 2주차 푸드캘린더

      [운영자 - 17.09.08 08:50:04]

  • 강문, 덕앤도그

    바다는 여유다. 눈앞에 바로 펼쳐지는 바다를 바라보면서 따끈한 아메리카노 커피 한 잔과 식사 대용으로 출출함을 달래주는 한 끼 식사. 매일 이것저것 반찬과 함께 밥 위주로 식사를 했다면 오늘은 왠지 바다를 바라보면서 여유를 즐기며 속을 채우고 싶다. 강문, 덕 앤 도그 핫도그(대표 서재미)는 부드러운 잡곡 빵에   [운영자 - 17.09.07 13:42:44]

  • 9월 1주차 푸드캘린더

      [운영자 - 17.09.01 09:33:39]

  • 초당, 거래처

    유통업계에서 12년이 넘도록 근무하며 고기와 사랑에 빠졌던 남자. 고기 빛깔과 핏물 색만 봐도 신선도를 정확하게 알아내는 남자. 초당 거래처(대표 신원종)는 생고기전문점으로 문을 열고 신선한 맛을 제공하고 있어 입소문을 타고 있다. 이유는 신선하고 질 좋은 생고기와 생갈비를 제공하고 있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상  [운영자 - 17.08.31 10:07:22]

  • 8월 4주차 푸드캘린더

      [운영자 - 17.08.31 09:44:38]

  • 해물 칼국수로 유명한 강문, 해궁

    오늘은 24절기 중 처서이다. 뜨거운 여름이 끝나고 아침 점심 저녁으로 선선한 바람이 온다는 의미가 있는 처서. 그동안 무더위에 지쳐 찬 음식 위주로 먹었다면 이제는 따뜻한 음식을 기대할 만한 계절이 다가온다. 이왕 먹는 음식 제대로 맛보고 싶다면 강문에 있는 해궁(대표 나연자)으로 향해보자. 유선주 기자 gnkcr@h  [운영자 - 17.08.31 09:29:02]

  • 8월 3주차 푸드캘린더

      [운영자 - 17.08.31 09:23:27]

  • 성산면, 풍천민물장어직판장

    강물과 바닷물이 어울리는 곳에서 잡히는 풍천민물장어. 산란기가 되면 서해바다를 거쳐 태평양 깊숙한 곳에까지 가서 새끼를 낳는데, 이 새끼장어들은 회귀성이 있어서 무리를 지어 다시 이곳으로 돌아온다. 주로 숯불구이로 요리되는데, 다른 곳에서 잡은 장어와는 달리 그 맛이 아주 담백하고 구수한 것이 특징이다. 그   [운영자 - 17.08.16 08:58: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