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
자동완성
검색어 자동완성
 

  • [맛집탐방] 포남동, 찜이랑 탕이랑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운영자
  • 16.12.29 13:55:43
  • 추천 : 0
  • 조회: 171

‘10년이면 강산이 변한다.’고 흔히 말을 하는데 강산이 변해도 두 번이나 변했을 정도로 요리 경력 20년의 노하우로 한 곳에서 꿋꿋하게 영업을 이어올 수 있다는 건 결국은 맛의 비결이다.

일반적으로 누구나 부담 없이 즐겨 먹는 감자탕이나 생선찜, 부대찌개로 한결같은 맛을 유지하면서 고객이 맛있게 먹는다는 건 남다른 한 수가 있는지도 모른다.

“최소한의 양념이 비결입니다. 별다른 건 없어요. 모든 음식점이 좋은 재료로 정성을 다해 주문한 요리를 손님상에 내겠지만, 너무 과한 양념과 재료를 사용하지 않으면서 깔끔한 맛을 기본으로 모든 요리를 제공한다는 게 비결입니다”고 겸손함을 보이는 김경희 대표.

유선주 기자 gnkcr@hanmail.net

 

 

 

어쩌면 고깃살이 이렇게 부드러울 수 있을까!

잡내 없는 등뼈와 깔끔 + 시원 + 칼칼함

‘찜이랑 탕이랑’의 인기 메뉴인 감자탕.

감자탕의 주 메뉴인 등뼈는 뼈에 붙은 살이 너무 없어도 먹는 사람 입장에서는 속상하고, 뼈에 붙은 살이 잘 뜯어지지 않아도 속상하고, 그렇다고 뼈에 붙은 살이 너무 흐물거려도 미간이 찌푸려지게 마련이다.

하지만 ‘찜이랑 탕이랑’에서 선보이는 감자탕은 걱정을 안 해도 된다.

두툼한 고깃살과 뼈 사이사이를 젓가락만으로도 충분히 살을 발라 먹을 수 있고, 뼈에 붙은 연골은 쪽-. 빨아 당기는 순간 쏙쏙 잘빠지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돼지 특유의 잡내가 나지 않도록 몇 번의 손질로 깨끗이 씻어 사용하기 때문에 맛있게 먹을 수 있다는 점.

특히 ‘찜이랑 탕이랑’에서 맛보는 감자탕은 시래기를 대신해 몸에 좋은 부추와 깻잎을 듬뿍 넣어주어 보기만 해도 건강식이다.

 

 

 

 

정통 부대찌개를 원하세요?

“20여 년 전 강릉에서 부대찌개를 시작했을 때 많이 힘들었죠. 강릉시민들이 흔히 맛보았던 메뉴도 아니고 영서와 영동지역의 입맛이 차별화되어 있어서 여기까지 오기까지는 힘든 시간도 많았죠. 세월이 변하면서 한 번 맛본 고객과 이태원에서 맛 본 고객이 서서히 맛을 알아봐 주어 이제는 웃으면서 영업을 하고 있다”고 설명하는 ( )대표.

부대찌개에 들어가는 소시지와 햄은 미국에서 수입한 정통 햄과 소시지를 사용하고 곰삭은 김치는 알맞게 넣어 바글바글 끓여내 누가 맛을 봐도 느끼하지 않고 시원하다고 느끼는 게 비결이다.

 

‘찜이랑 탕이랑’은 한결같은 맛을 유지하면서 영업을 해 나간다는 게 영업방침이다.

“잊지 않고 찾아 주시는 고객과 고객이 다른 고객을 모시고 올 때는 분명히 이유가 있잖아요. 그런 마음을 잘 알기에 한결같은 마음으로 변함없는 맛을 유지하면서 영업을 한다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말하는 ( )대표는 고객과 약속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며 영업을 하고 있다.

 

 

위치 : 강릉 포남동 송정주공 후문 /  영업시간 : 오전 11시 ~ 오후 10시30분 / 문의 : 653-8288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  
  • 맛을 보면 이래서 마산아귀찜이구나! 절로 감탄 / 포남동, 본가마산아구찜

    마산하면 아귀찜. 아귀찜하면 마산이 떠오를 정도로 마산과 아귀는 떼려야 뗄 수 없을 정도로 일반화되어있다. 예전에는 어부들의 그물에 아귀가 잡히면 흉측하게 생겼다고 잡혀도 바로 버리는 등 생전취급도 못 받던 생선이었는데 40여 년 전, 경남 마산에서 처음 시작되어 많은 사람들에게 익숙한 맛으로 다가와 한 번 맛  [운영자 - 17.06.28 09:19:55]

  • 6월4주차 푸드캘린더

      [운영자 - 17.06.28 09:12:49]

  • 안반데기 배추가 만두로 쏟아지다 / 교동, 강릉짬뽕칼국수

    “어라~. 어디선가 많이 본 듯한 모양의 만두인데 어디서 봤지?” 만두를 보면 일반 만두와는 확연히 다르지만, 어디선가 많이 본 듯한 익숙한 모양의 만두이다. 이쯤 되면 텔레비전 광고에 등장했던 배추 모양의 만두와 비슷하다는 걸 눈치챌 수 있다. 한동안 인기를 끌었던 광고 중의 배추 모양과 닮기도 했지만, 배추와   [운영자 - 17.06.28 09:08:47]

  • 6월 3주차 푸드캘린더

      [운영자 - 17.06.28 08:59:46]

  • 추억의 돈가스 맛 그대로 상호조차 추억을 담다 / 거진읍, 장미경양식

    상호부터 오랜 추억이 담겨 있는 고성군 거진읍, 장미경양식. 5060세대와 7080세대에게는 ‘경양식’이라는 상호는 낯설지 않다. 남녀가 약속된 만남으로 최고의 장소이기도 했으며 경양식집에서 먹는 돈가스는 그야말로 고급 메뉴였다. 물론 함박스테이크와 모둠으로 즐겨 먹을 수 있는 정식 메뉴도 단연 인기 메뉴였지만,  [운영자 - 17.06.28 08:53:33]

  • 6월 2주차 푸드캘린더

      [운영자 - 17.06.12 08:54:39]

  • 포남동, 포남해물찜

    외관상은 분명히 매운 찜요리를 하는 식당인데 문을 열고 안으로 들어가면 카페인가하는 착각이 들 정도로 깔끔하게 인테리어를 해 놓고 영업을 하는 포남동 포남해물찜(대표 한유림). 실 평수는 그리 넓지 않지만 맛있게 매운 해물찜을 이왕이면 분위기도 좋은 곳에서 먹을 수 있다면 누구에게나 기분 좋은 일이다. 유선주  [운영자 - 17.06.12 08:51:38]

  • 6월 1주차 푸드캘린더

      [운영자 - 17.06.07 10:21:27]

  • 경포대, 까막장이야기

    강원도에 사는 사람이라면 된장이 아닌 막장으로 요리한 맛에 익숙하다. 외할머니 손맛을 고스란히 이어받아 어머니가 해주시던 맛도 살아생전에야 맛볼 수 있었다면 경포대 까막장 이야기에서는 그대로 맛볼 수 있다. 직접 막장을 담아 1년 이상 숙성시켜 몸에 좋은 서리태를 갈아 넣어 섞어 만드는 까막장 이야기(대표 박  [운영자 - 17.06.07 10:17:56]

  • 5월 4주차 푸드캘린더

      [운영자 - 17.05.29 09:47:29]

  • 내곡동, 최가네한방능이백숙

    최고의 항암식품 암예방과 면역체계를 활성화하고 비만·당뇨·고혈압·심장병·뇌졸증에 효과가 있다는 능이백숙. 1능이, 2표고, 3송이라고 할 정도로 뛰어난 능이버섯은 귀한만큼 대접받는 버섯이다. 내곡동에 새롭게 문을 연 최가네한방능이백숙(대표 서금예)은 10여 가지 한약재를 넣고 2틀 정도 푹 고은 육수를 사용하  [운영자 - 17.05.29 09:43:13]

  • 5월 3주차 푸드캘린더

      [운영자 - 17.05.29 09:37:49]

  • 임당동, ‘짠지’ 김치찌개전문점

    “2 ~3인분인데 양이 너무 많은 거 아니야?” 주문과 함께 노란 양푼에 김치찌개가 포기째로 들어가 있는가 하면, 그날 그날 하루 두 번씩 돼지고기 앞다릿살을 받아 신선육을 사용하고, 조미료를 일절 사용하지 않아 끓일수록 김치 본연의 깔끔한 맛을 자랑하는 임당동 ‘짠지’ 김치찌개전문점(대표 박세준). ‘짠지’는   [운영자 - 17.05.29 09:20:32]

  • 5월 2주차 푸드캘린더

      [운영자 - 17.05.29 09:13:28]

  • 내곡동, 맛고을 칡 칼국수

    누구나 살면서 고향의 냄새가 그리울 때가 있다. 무엇보다 어렸을 적에 먹고 자란 음식은 더욱 생각이 많이 난다. 강원도 강릉을 비롯해 정선은 부치기로 유명하다. 특히 감자전을 비롯해 메밀전, 배추를 소금에 살짝 절여 배춧잎 한 장을 가마솥 솥뚜껑을 뒤집어 놓고 종잇장처럼 얇게 부쳐내는 배추전은 달짝지근한 배추   [운영자 - 17.05.29 09:05: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