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
자동완성
검색어 자동완성
 

  • [맛집탐방] 포남동, 찜이랑 탕이랑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운영자
  • 16.12.29 13:55:43
  • 추천 : 0
  • 조회: 194

‘10년이면 강산이 변한다.’고 흔히 말을 하는데 강산이 변해도 두 번이나 변했을 정도로 요리 경력 20년의 노하우로 한 곳에서 꿋꿋하게 영업을 이어올 수 있다는 건 결국은 맛의 비결이다.

일반적으로 누구나 부담 없이 즐겨 먹는 감자탕이나 생선찜, 부대찌개로 한결같은 맛을 유지하면서 고객이 맛있게 먹는다는 건 남다른 한 수가 있는지도 모른다.

“최소한의 양념이 비결입니다. 별다른 건 없어요. 모든 음식점이 좋은 재료로 정성을 다해 주문한 요리를 손님상에 내겠지만, 너무 과한 양념과 재료를 사용하지 않으면서 깔끔한 맛을 기본으로 모든 요리를 제공한다는 게 비결입니다”고 겸손함을 보이는 김경희 대표.

유선주 기자 gnkcr@hanmail.net

 

 

 

어쩌면 고깃살이 이렇게 부드러울 수 있을까!

잡내 없는 등뼈와 깔끔 + 시원 + 칼칼함

‘찜이랑 탕이랑’의 인기 메뉴인 감자탕.

감자탕의 주 메뉴인 등뼈는 뼈에 붙은 살이 너무 없어도 먹는 사람 입장에서는 속상하고, 뼈에 붙은 살이 잘 뜯어지지 않아도 속상하고, 그렇다고 뼈에 붙은 살이 너무 흐물거려도 미간이 찌푸려지게 마련이다.

하지만 ‘찜이랑 탕이랑’에서 선보이는 감자탕은 걱정을 안 해도 된다.

두툼한 고깃살과 뼈 사이사이를 젓가락만으로도 충분히 살을 발라 먹을 수 있고, 뼈에 붙은 연골은 쪽-. 빨아 당기는 순간 쏙쏙 잘빠지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돼지 특유의 잡내가 나지 않도록 몇 번의 손질로 깨끗이 씻어 사용하기 때문에 맛있게 먹을 수 있다는 점.

특히 ‘찜이랑 탕이랑’에서 맛보는 감자탕은 시래기를 대신해 몸에 좋은 부추와 깻잎을 듬뿍 넣어주어 보기만 해도 건강식이다.

 

 

 

 

정통 부대찌개를 원하세요?

“20여 년 전 강릉에서 부대찌개를 시작했을 때 많이 힘들었죠. 강릉시민들이 흔히 맛보았던 메뉴도 아니고 영서와 영동지역의 입맛이 차별화되어 있어서 여기까지 오기까지는 힘든 시간도 많았죠. 세월이 변하면서 한 번 맛본 고객과 이태원에서 맛 본 고객이 서서히 맛을 알아봐 주어 이제는 웃으면서 영업을 하고 있다”고 설명하는 ( )대표.

부대찌개에 들어가는 소시지와 햄은 미국에서 수입한 정통 햄과 소시지를 사용하고 곰삭은 김치는 알맞게 넣어 바글바글 끓여내 누가 맛을 봐도 느끼하지 않고 시원하다고 느끼는 게 비결이다.

 

‘찜이랑 탕이랑’은 한결같은 맛을 유지하면서 영업을 해 나간다는 게 영업방침이다.

“잊지 않고 찾아 주시는 고객과 고객이 다른 고객을 모시고 올 때는 분명히 이유가 있잖아요. 그런 마음을 잘 알기에 한결같은 마음으로 변함없는 맛을 유지하면서 영업을 한다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말하는 ( )대표는 고객과 약속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며 영업을 하고 있다.

 

 

위치 : 강릉 포남동 송정주공 후문 /  영업시간 : 오전 11시 ~ 오후 10시30분 / 문의 : 653-8288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  
  • 성산면, 풍천민물장어직판장

    강물과 바닷물이 어울리는 곳에서 잡히는 풍천민물장어. 산란기가 되면 서해바다를 거쳐 태평양 깊숙한 곳에까지 가서 새끼를 낳는데, 이 새끼장어들은 회귀성이 있어서 무리를 지어 다시 이곳으로 돌아온다. 주로 숯불구이로 요리되는데, 다른 곳에서 잡은 장어와는 달리 그 맛이 아주 담백하고 구수한 것이 특징이다. 그   [운영자 - 17.08.16 08:58:49]

  • 8월 2주차 푸드캘린더

      [운영자 - 17.08.16 08:53:19]

  • 포남동, 중턱마을 이가네

    중턱마을은 충북 음성에 있는 작은 마을 이름이다. 평생을 중턱마을에서 사셨던 시어머니를 강릉으로 모셔와 함께 지냈을 무렵에는 많이 편찮으셨다. 누구보다도 고향인 중턱마을을 사랑하셨던 시어머니. 지금은 옆에 없지만 늘 그리워하면서 12년 째 상호로 사용하며 생전에 좋아하셨던 돼지갈비로 영업을 하고 있는 중턱  [운영자 - 17.08.16 08:49:28]

  • 교동 택지, 복만이 짬뽕

    우리가 자주 먹는 까만 춘장의 짜장면의 틀을 깨고 매콤한 맛과 함께 이열치열을 즐기는 빨간 짜장면을 아시나요. 교동 택지 복만이 짬뽕(대표 송금순)에서 맛볼 수 있는 빨간 짜장은 간단하게 생각하면 볶은 짬뽕이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말 그대로 빨간 짜장이다. 기본적으로 들어가는 재료인 채소와 함께 해물이 추가해   [운영자 - 17.08.08 09:10:57]

  • 교동, 힐링 양푼 보리밥

    누구나 한 번쯤은 맛있는 음식을 정말 맛있게 먹고 나면 혼자만 알고 있거나 가장 소중한 사람과 같이 먹거나 입소문이 나면 어떡하지. 라는 고민을 할 때가 있다. 그만큼 나만의 아지트인 냥 나만 알고 싶은 식당이 몇몇 곳은 있다. 교동 힐링 양푼 보리밥이 그런 곳이다. 오뚜기아파트 골목으로 들어서면 좌측에 소박하게  [운영자 - 17.07.31 09:16:29]

  • 7월 4주차 푸드캘린더

      [운영자 - 17.07.31 09:13:12]

  • 성산면, 송암장수촌

    복날(伏날)은 매년 7월에서 8월 사이에 있는 초복 · 중복 · 말복의 삼복을 말한다. 복날은 열흘 간격으로 초복에서 말복까지 20일이 걸리지만, 해에 따라서 중복과 말복 사이가 20일이 되기도 한다. 삼복 기간은 여름철 중에서도 가장 더운 때이기도 하다. “무더위를 잘 이겨내야 일 년이 건강하다.”는 말이 있듯이 지  [운영자 - 17.07.24 08:57:03]

  • 용지각, 복돼지 구들장삼겹살

    “고기의 생명은 뭐니 뭐니 해도 육즙이 살아있나, 없나가 가장 중요하잖아요. 가장 맛있는 신선한 고기를 알맞게 숙성시켜 주문과 즉시 두툼하게 썰어 손님상에 내는 것이 맛의 비결인 거 같아요.” 용지각 뒷길로 50m 정도 내려오다 보면 복돼지 구들장삼겹살(대표 최옥자)이라는 빨간 간판의 상호가 눈에 띈다. 6년째 돼  [운영자 - 17.07.24 08:52:28]

  • 7월 3주차 푸드캘린더

      [운영자 - 17.07.14 10:26:47]

  • 포남동, 흥부전 놀부전

    골라서 주문하는 재미와 맛을 더하다 "흥부야, 밖에 비도 내리는데 기름 넉넉하게 두르고 노릇노릇하게 전 좀 맛있게 부쳐 보거라." "네, 형님. 형님 좋아하는 놀부전으로 대령하겠사옵니다." 비가 내리면 비가 와서 전이 당기고, 더우면 더운 대로 기름 질한 전이 먹고 싶은 기분은 왜일까. 포남동에   [운영자 - 17.07.13 11:04:52]

  • 7월 2주차 푸드캘린더

      [운영자 - 17.07.13 10:52:42]

  • 포남동, 베트남쌀국수 + 햄버거 + 커피로 마무리

    베트남에는 오래전부터 쌀을 이용한 다양한 음식 문화가 발달하였다. 그런데 쌀국수에 포함되어 있는 얇은 쇠고기는 베트남 전통 방식의 요리법과는 차이가 있다. 베트남 사람들은 쇠고기보다는 돼지고기와 어류로 단백질을 섭취해 왔는데, 19세기 이후 프랑스 식민 시대부터는 쇠고기가 가미된 쌀국수가 나타나기 시작했다  [운영자 - 17.07.10 10:14:34]

  • 맛을 보면 이래서 마산아귀찜이구나! 절로 감탄 / 포남동, 본가마산아구찜

    마산하면 아귀찜. 아귀찜하면 마산이 떠오를 정도로 마산과 아귀는 떼려야 뗄 수 없을 정도로 일반화되어있다. 예전에는 어부들의 그물에 아귀가 잡히면 흉측하게 생겼다고 잡혀도 바로 버리는 등 생전취급도 못 받던 생선이었는데 40여 년 전, 경남 마산에서 처음 시작되어 많은 사람들에게 익숙한 맛으로 다가와 한 번 맛  [운영자 - 17.06.28 09:19:55]

  • 6월4주차 푸드캘린더

      [운영자 - 17.06.28 09:12:49]

  • 안반데기 배추가 만두로 쏟아지다 / 교동, 강릉짬뽕칼국수

    “어라~. 어디선가 많이 본 듯한 모양의 만두인데 어디서 봤지?” 만두를 보면 일반 만두와는 확연히 다르지만, 어디선가 많이 본 듯한 익숙한 모양의 만두이다. 이쯤 되면 텔레비전 광고에 등장했던 배추 모양의 만두와 비슷하다는 걸 눈치챌 수 있다. 한동안 인기를 끌었던 광고 중의 배추 모양과 닮기도 했지만, 배추와   [운영자 - 17.06.28 09:08: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