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
자동완성
검색어 자동완성
 

  • [기타] 자연, 쉼, 여유 그리고 커피가 만나다 보광리, 커피&피플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운영자
  • 17.01.05 10:37:30
  • 추천 : 0
  • 조회: 159

 

 

 

 

가끔은 시내에서 벗어난 한적한 곳에서 자연의 소리를 들으면서

또 자연을 바라보며 여유를 즐기고 싶을 때가 있다.
강릉 시내에서 그리 멀리 않은 보광리에 가면 커피&피플(대표 주범규)을 만날 수 있다.
시골 풍경 그대로를 만끽하면서 드라이브 코스로 강릉시민이면 누구나 이 길을 좋아하지만,
커피&피플이라는 커피숍이 있다는 사실은 잘 알지 못한다.
1년에 한 번씩 예약제로 직접 담그는 장 체험을 할 수 있으며

아늑하고 넓은 공간에서 여유롭게 차를 마실 수 있어서
스트레스로 머리도 식힐 겸 나들이하기에 안성맞춤인 곳이다.
무엇보다 처마 밑에 걸려 맛있게 익어가는 메주와 3년 이상

숙성된 장이 익어가는 항아리 풍경, 황토로 꾸민 커피숍은 보는 것만으로도 힐링이 된다.

 

 

 

 

2016강릉커피축제서 핸드드립 대상 수상
로스팅부터 드립까지, 맛있는 커피 선보여

 

커피&피플 주범규 대표는 젊은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한적한 곳에서 직접 커피숍을 운영하고 있다.
겨울이면 참나무 장작을 땔감으로 나무난로의 매력도 이 커피숍만의 특징이다.
나무 타는 향과 커피 향이 묘하게도 잘 어울린다.

 

 

 

 

무엇보다 주 대표는 핸드드립과정, 추출, 라테아트 등 수업을 직접 진행하고 있으며

다양한 라테아트로 풍미 있는 커피를 즐기려고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2010년부터 커피의 매혹에 빠져 서울을 오가면서 교육을 받았으며

현재 강릉원주대학교 평생교육원에서 직접 커피 강좌 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1년 전 미리 예약으로 직접 장 체험할 수 있어

 

커피&피플은 자연이 주는 혜택도 허투루 보지 않는다.
보광리의 바람과 햇빛, 물로 빚어지는 막장의 맛은 맛을 본 사람이면 누구나 알 수 있다.
작년에 예약한 사람이면 올 정월대보름이 지나면 장을 담아 가져갈 수 있으며

올해 예약하면 내년에 직접 장을 담을 수 있다.

 

 

 

 

외할머니가 직접 메주를 띄우고 잘 건조시켜 정성으로 빚어낸 메주로 장을 담을수 있어서

믿고 먹을수 있는 먹거리문화에도 앞장서고 있다.
주 대표는 “2010년 처음 문을 열고 어려움이 많았어요. 젊은 나이에 깊은 산 속에서 영업을 하다보니

처음에는 힘들었지만, 이제는 시내에서 영업하라고 하면 못할 것 같다”면서

“자연이 주는 모든 이야기가 이제는 들린다”면서 감사함을 전한다.

 

 

 

 

  INFORMATION

 
위치ㅣ성산면 보광리 삼왕길 193-22
문 의ㅣ647-0770, 010-4940-7545
영업시간ㅣ10:00 ~ 18:00 (연중무휴)

 

 


  유선주 기자 gnkcr@hanmail.net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  
  • 첨단 발효 기술로 세계와 승부하다  주식회사 웰빙엘에스

    첨단 발효 기술로 세계와 승부하다 특허만 19개인 ‘특허부자’ 사옥 신축으로 제2의 도약 예고 주식회사 웰빙엘에스 강릉과학산업단지 내 위치한 주식회사 웰빙엘에스(대표 이득식)는 법인 설립 10년을 맞은 강릉을 대표하는 발효 전문 바이오 벤  [운영자 - 17.08.22 09:05:40]

  • “초심 잃지 않는 브랜드 먹거리창출로 지역 경제 개발에 주력”  농업회사법인 달맞이식품

    농업회사법인 달맞이식품(대표 문수성)은 2012년 11월 법인 설립된 제조업체이다. 강릉시 특용작물인 갯방풍 유효성분을 이용한 갯방풍 잎차, 갯방풍 엑기스, 갯방풍 기정떡, 갯방풍 분말, 갯방풍 더치커피, 갯방풍 찹쌀떡, 갯방풍 국수 등을 생산  [운영자 - 17.08.08 09:19:58]

  • "위기를 기회로, 늘 새로운 도전에 서다"  - 장작골 농원 농업인 강사 임채운 씨

    강원도농업기술원과 강원도정보화농업인연합회가 공동 주최한 2017년 제7회 강원도 농업인 정보화 경진대회에서 장작골농원을 운영하는 임채운 대표가 지역 내 정보화 문화 확산 경진에서 우수상을 수상했다. 이에 장작골농원 임채운 씨를 만났다.   [운영자 - 17.07.11 10:14:11]

  • “엄마, 아빠 동물들과 더 많이 함께 있고 싶어요” - 대관령아기동물농장

    아이들이 자라면서 자연과 동화되어 다양한 동물을 직접 만져보고 먹이 주며 마음껏 놀 수 있는 장소가 있다면 부모 입장에서는 이보다 좋을 수 없다. 내 아이가 바르게 성장하고 배려하며 남을 사랑하는 마음을 갖도록 좋은 기회가 제공되는 사천,  [운영자 - 17.05.11 17:37:17]

  • 전통과 현대의 만남으로 볼거리 제공 초당동 Caffe Min’s

    50~60년대만 해도 누군가 약속을 하고 만나기 위해서는 다방을 찾았던 시절이었다. 다방은 곧 사랑방처럼 편안한 공간으로 차 한 잔을 주문해놓고 이야기를 하다 보면 이 사람 저 사람 안면 있는 사람을 만나게 되고 서로 안부를 주고받던 공간이기  [운영자 - 17.02.03 14:40:59]

  • 아련한 추억 속 시간여행을 떠나다 PATINA

    문득 추억 속 여행을 떠나고 싶을 때가 있다. 아련한 기억을 끄집어내고 가물거리던 시간여행을 돌아보면서 잠시 여유를 느끼고 싶을 때가 있다. 오래되고 낡은 듯 물건이 그대로 놓여있고 물건에서 보여주는 푸근함이 그대로 전달되는 파티나(대표  [운영자 - 17.02.03 14:20:31]

  • 자연, 쉼, 여유 그리고 커피가 만나다 보광리, 커피&피플

    가끔은 시내에서 벗어난 한적한 곳에서 자연의 소리를 들으면서 또 자연을 바라보며 여유를 즐기고 싶을 때가 있다. 강릉 시내에서 그리 멀리 않은 보광리에 가면 커피&피플(대표 주범규)을 만날 수 있다. 시골 풍경 그대로를 만끽하면서 드라  [운영자 - 17.01.05 10:37:30]

  • 초당 소나무의 매력과 맛있는 커피와 식사, 어때요? 초당, HASSOME(하썸)

    초당은 유독 오래된 소나무가 많아 어디를 가도 눈길을 끈다. 강릉시 초당에서 바지락 칼국수로 오랫동안 맛을 선보였던 초당 최고집 칼국수가 HASSOME(대표 최규현)이라는 상호로 새롭게 문을 열었다. 지난 9월 초 오픈하여 맛있는 커피와 사이드   [운영자 - 17.01.04 15:47:14]

  • “몸에 좋은 건강 차, 저렴함으로 따뜻함을 나누어요“중앙시장 내‘커피나누기’ 카페

    여름에는 팥빙수, 겨울에는 아메리카노 “여름 내내 팥빙수로 인기몰이를 좀 했어요. 워낙 더웠던 계절 탓도 있었지만 직접 팥을 삶고 설탕 대신 꿀을 넣어 만든 팥빙수를 유독 고객들이 좋아해 주어 감사했죠.” 오명희 대표는 지난여름을 회상하  [운영자 - 17.01.04 15:19:12]

  • “배달은 안 되지만 매일 새로운 빵을 굽는 카페” 포남동 빵다방

    일반적이지 않다. 강릉에서 흔히 맛보지 못한 다양한 모양과 맛, 신선한 빵으로 고객을 맞이하고 있는 포남동 빵다방. 물론 배달은 안 된다. 하지만 매일 오전에 갓 구워내며 무엇보다 신기한 것은 앙증맞은 모양부터 기발한 아이템으로 접근해 입  [운영자 - 17.01.04 15:09:17]

  • 마지막 버스종점 앞 추억을 노래하다 안목, 안목역 카페

    살아오면서 또는 살아가면서 우리 마음속에 ‘역’이라는 의미는 어떤 의미일까. 목적지까지 가기 위해 기차가 오기만을 기다렸던 설렘의 역이거나 기차가 다시는 오지 않는 추억 속의 역으로 남아 있거나. 기차는 오지 않고 멈추지 않지만 강릉의   [운영자 - 16.11.23 10:25:05]

  • “5060세대들의 담소 공간, 누구든지 편안하게”용강동, CUP 카페

    예전에는 차 한 잔을 마시면서 담소를 나누려면 다방을 이용해야 했던 시절이 있었다. 차와 함께 대화가 가장 편안하게 이루어지는 공간이었기 때문이다. 강릉은 커피문화가 발달하면서 곳곳에 다양한 커피숍도 많이 생겨 이색적인 문화공간으로 거  [운영자 - 16.11.23 09:57:56]

  • 핸드메이드 베이커리 카페 초당, 콩밀

    강릉엔 커피숍도 참 많다. 인테리어가 유독 눈에 띄거나 골목 안에 숨어 있는 카페, 한적한 곳에 자리 잡은 카페, 찾아가는 재미와 나만의 아지트처럼 혼자만 알고 싶은 카페 등 재미난 곳도 많다. 초당에 새롭게 문을 열고 영업을 하고 있는 콩밀(  [운영자 - 16.11.18 15:50:24]

  • 낮보다 밤이 더욱 아름답다  송정동 카루소

    강릉의 매력은 눈부시게 아름다운 바다가 인접해있어 언제든지 바다로 쉽게 달려갈 수 있다는 점이다. 가끔은 가슴 속까지 싹 비워주는 파도의 일렁임이 좋아 바다를 바라보며 차를 마시는 걸 선호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한적하고 조용한 곳에서 나  [운영자 - 16.11.18 15:15:06]

  • 사천 페르마타&사천 커피

    사천은 물회나 양미리로 강릉시민에게는 익숙하다. 주말이면 전국에서 모여드는 관광객들의 발길로 시끌벅적하지만, 평일에는 그나마 한산한 바닷가 마을이다. 파도가 심하게 부서지면 부서지는 데로 버선발로 사뿐 사뿐히 걸어도 될 것 같은 착각  [운영자 - 16.11.18 14:56: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