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
자동완성
검색어 자동완성
 

  • [기타] 아이의 식욕부진을 부르는 질환 7가지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운영자
  • 17.01.10 10:35:01
  • 추천 : 0
  • 조회: 91

 

 

아기가 3~4세 경이 되면 싫어하는 음식에 대한 거부 의사를 표현하면서 흔히 식욕부진이 생긴다. 이유식 진행이 제대로 안 됐거나 활동량이 적거나 과잉보호로 인해 스스로 떠먹지 않는 경우라던지 조리방법이 단조로워 아이가 식상해 하는 경우 등의 다양한 원인으로 식욕부진이 생길 수 있다.

이러한 식욕부진은 아이의 정상적인 성장발달과 지능발달에 장애를 가져올 수 있고, 체력저하로 운동능력을 떨어뜨리며 면역력 저하로 잦은 질병을 발생시킬 수 있다. 따라서 아이가 성장곡선을 따라 잘 성장하지 못하는 경우 전문의를 찾아 상담하도록 한다.

만약 갑자기 약 1~2주간 밥을 잘 먹지 않는다면 다음 질병을 의심해봐야 한다. 또한, 갑작스러운 질병으로 밥을 잘 먹지 않는 경우, 억지로 먹이기보다는 먹이지 않는 편이 낫다. 억지로 먹이게 되면 완치 후 저절로 없어질 식습관 트러블이 질병이 나은 후에도 계속해서 이어지는 부작용이 생길 수 있기 때문이다.

 

◇ 아이의 식욕부진을 부르는 질환 7  

 

1. 열성 질환 = 감기 및 열을 일으키는 질환의 경우 아이가 입맛을 잃기 쉽다. 아이가 갑자기 밥을 잘 먹지 않고 늘어져 놀지 않으며 열이 있다면 전문의를 찾아야 한다.

 

2. 급성 위장염 = 아이가 갑자기 열이 나거나 구토를 하고 복통을 호소하며 설사까지 한다면 급성 위장염을 의심할 수 있으며, 이 경우에도 갑자기 식욕이 감퇴한다.

 

3. 급성 신우염 = 세균으로 인해 요로에 감염이 생길 경우 식욕이 떨어지지는데, 구토와 열 증세를 보일 수 있다.

 

4. 아프타 구내염 = 아프타 구내염은 입안 점막에 둥근 모양의 궤양이 생기는 질병으로 바이러스 감염 때문에 생긴다. 평상시보다 침을 많이 흘리고, 음식을 잘 먹지 못한다.

 

5. 헤르페스 잇몸 구내염 = 헤르페스 바이러스에 의해 입술 안쪽, 혀, 잇몸에 조그만 궤양이 여러개 생기는 병이다. 이 경우 열이 나기도 하고 보채면서 밥을 잘 먹지 못한다.

 

6. 아구창 = 아이 입안에 어연 우유 찌꺼기가 끼어있다면 아구창을 의심해봐야 한다. 우유 찌꺼기 같은 흰 반점이 혀 등 구강 인두 점막을 덮고 있는 특징이 있으며 아파서 밥을 잘 먹지 못한다.

 

7. 외상 구강 궤양 = 바이러스나 곰팡이가 아니라도 이로 볼 안쪽을 깨물거나 뜨거운 음식을 잘못 먹어서 궤양이 생기는 것을 말하며 이 경우도 궤양이 없어질 때까지 아이가 잘 먹지 못한다.

 

유선주 기자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  
  • 요양병원 항우울제 처방 남발···4년새 2배↑

    요양병원의 항우울제 처방이 최근 4년새 2배로 증가했다. 특히 노인층에 대한 처방이 많은데 항우울제는 비틀거림 등 부작용의 우려가 있어 관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11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혜숙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요양병원의 항우울제(정신신경용제) 처방 현황'에 따르  [운영자 - 17.10.16 11:41:01]

  • 허리아래로 뻐근하다면? 디스크 vs. 척추관협착증

    허리가 아프면 대부분 디스크를 의심한다. 하지만, 디스크의 경우 앉거나 심지어 누워있어도 통증이 있지만, 척추관협착증인 경우에는 서있거나 걸을 때 하지 쪽으로 저림이 심해지거나 통증이 나타나는 차이를 보인다. 디스크 vs 척추관협착증 10대~20대의 젊은 층에도 흔히 나타나는 디스크와는 또 다르게 척추관협착증은  [운영자 - 17.10.16 11:38:29]

  • 대장암 예방 위해 ‘줄일 것’과 ‘늘릴 것’

    대장암은 붉은 고기과 가공육을 섭취하는 것이 원인이라는 인식이 강하지만, 음주 역시 대장암을 일으키는 주요 원인이다. 음주가 대장암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 지, 대장암 예방을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하는 지 알아보자. 음주는 어떻게 대장암을 일으킬까? 음주가 대장암을 일으키는 메커니즘은 아직 명확하게 밝혀지지   [운영자 - 17.10.12 08:53:36]

  • 신나게 운동하다 얼굴에 외상…실명까지 부르는 안와골절

    야외 활동의 계절인 가을이 왔다. 맑고 화창한 날씨에 야구, 축구, 족구, 테니스 등 신나게 운동을 하다보면 눈 주위, 뺨 등 얼굴 부위에 외부 충격이 가해지는 경우가 종종 생긴다. 야외활동 중 안면부에 외상을 입었다면 그 충격으로 인해 안와골절이 발생 할 수 있기 때문에 반드시 골절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눈꺼풀이  [운영자 - 17.09.28 09:13:01]

  • 우울증 환자, 연 61만명…여성, 남성보다 2배↑

    우울증 경험자는 연 61만명으로 추산되고 여성이 남성보다 2배정도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2016년도 정신질환실태 역학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 1년간 우울증을 경험한 사람의 비율을 나타내는 ‘일년유병률’은 1.5%로 이를 인구대비로 환산한 결과 이 같이 분석됐다. ‘우울증(주요 우울장애)’  [운영자 - 17.09.25 08:53:02]

  • 구충제, 1년에 두 번 먹어야 하나?

    1년에 두 번 구충제를 복용해야 하는지 물어오는 경우가 요즘에도 많다. 전에는 그렇게 하는 것이 옳다고 답을 했지만 지금은 다르다. 1년에 두 번씩 구충제를 복용해야 할 상황은 이미 오래 전에 사라졌고, 합당한 이유가 있을 때만 하는 것이 옳은 시대가 되었기 때문이다. 구충제 투여의 타당한 이유가 있는 경우라고 해  [운영자 - 17.09.25 08:49:18]

  • IBS, 녹내장 발병 원인 규명…새로운 치료법 제시

    국내 연구진이 ‘녹내장’의 발생 원인을 규명하고 새로운 치료법을 제시해 녹내장 치료에 획기적 전기를 마련했다. 기초과학연구원(IBS)은 혈관연구단 고규영 단장(KAIST 의과학대학원 특훈교수) 연구팀이 녹내장(Glaucoma) 발생 원인을 제공하는 신호전달체계를 찾아 녹내장의 발병 원인을 규명했다고 18일 밝혔다. 녹내  [운영자 - 17.09.21 08:51:13]

  • 이어폰 사용 많은 20~30대, ‘외이도염’ 노출

    이어폰 사용 많은 20~30대, ‘외이도염’ 노출 매년 160만명 가량 외이도염으로 병원 찾아 이어폰 사용이 많은 20~30대. 외이도염에 노출돼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2011년∼2015년 외이도염에 대해 심사결정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매년 160만명 가량이 이 질환으로 병원을 찾았다. 2015년 기준   [운영자 - 17.09.21 08:49:14]

  • 메르스 최장기 입원 ‘74번 환자’ 숨져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감염으로 최장기 입원중이던 ‘74번 환자’ A(73)씨가 투병 2년만에 숨졌다. 13일 보건복지부 등에 따르면 A씨는 전날 자정께 지난 2015년 6월8일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이래 최근까지 입원 중이던 삼성서울병원 중환자실에서 유명을 달리했다. 메르스 사태의 39번째 희생자다. A씨는 가  [운영자 - 17.09.18 08:50:27]

  • 야생진드기 피해 눈덩이…올 사망자 31명, 전년比 244%↑

    올해 야생진드기에 물려 감염되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로 31명이 사망해 예년보다 피해규모가 커지고 있다. 지난 14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올해 1~8월 SFTS 환자는 139명으로 전년대비 121%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사망자수는 전년보다 244% 증가한 31명으로 역대 최고 수준이다. 주로 38℃ 이상의 고  [운영자 - 17.09.18 08:48:33]

  • 성조숙증, 혹시 우리 아이도?…성조숙증 진료인원, 4년 새 4.4배 껑충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2006년~2010년 성조숙증에 대한 심사결정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진료인원은 6400명에서 2만8000명으로 4년 새 4.4배나 불어났다. 연평균 증가율은 44.9%에 달했다. 성조숙증은 여아의 경우 8세 이전에 가슴이 나오거나 음모가 발달하는 경우, 남아는 만 9세 이전에 고환이 커지는 등 2차 성징이  [운영자 - 17.09.18 08:46:20]

  • 맥도날드 조주연 대표 “저 또한 엄마…심려끼쳐 송구스럽다”

    최근 햄버거병 의혹에 이어 집단장염 발생 등으로 논란에 휩싸인 한국맥도날드 조주연 대표가 7일 공식 사과문을 내놨다. 조 대표는 이날 언론에 공개한 사과문에서 “한국맥도날드 대표이기에 앞서 저 또한 엄마로서 일련의 사안들을 겪으면서 참으로 송구하고 안타까운 마음으로 하루 하루를 보내고 있다”며 “최근 몇   [운영자 - 17.09.11 08:44:28]

  • 중년 여성들의 고민 ‘요실금’

    중년 여성들의 고민 ‘요실금’ “조기 진단 받고 치료 하는 것이 좋아” 중년 여성들의 고민 중 하나인 요실금. 날씨가 추워지는 가을, 겨울에 더 많이 발생한다. 땀 배출이 줄어들고 추위와 함께 나타나는 감기가 요실금을 악화시키기 때문이다. 요실금은 본인 의지와 상관없이 소변이 밖으로 새는 것으로 위생적 문제뿐   [운영자 - 17.09.11 08:42:53]

  • 생리대 부작용 신고, 보름 새 급증유해성 논란 탓?

    생리대를 사용한 뒤 부작용을 겪었다는 신고가 최근 보름 새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6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지난달 21일부터 9월4일까지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 사이트를 통해 보고된 생리대 부작용 신고는 총 74건으로 집계됐다. 이전에도 생리대 부작용을 신고할 수 있는 시스템은 구축돼 있었지만 사례가   [운영자 - 17.09.08 08:53:59]

  • 운동 후 다리의 무게감?     ‘하지정맥류’ 위험 신호

    조금만 움직여도 땀이 줄줄 흐르고, 젖은 땀에 냄새나는 옷, 끈적거리는 피부도 이젠 안녕이다. 무더운 여름이 가고 운동하기 좋은 계절, 가을이 오고 있기 때문. 선선한 가을은 운동하기 더할 나위 없이 좋은 계절이지만, 이렇게 좋은 날씨에도 건강을 위한 운동이 해로운 질병이 있다. 그것은 바로 ‘하지정맥류’이다!   [운영자 - 17.09.08 08:5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