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
자동완성
검색어 자동완성
 

  • [맛집탐방] 라면이 이렇게 놀라워도 되는 거야? / 사천면, 바닷가라면...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운영자
  • 17.01.11 09:11:20
  • 추천 : 0
  • 조회: 228

 

 

 

 

인스턴트식품 중 가장 즐겨 먹는 라면은 조금 멀리해야지 싶으면서도 자꾸만 당기는 맛으로 쉽게 포기하지 못한다.

간편하면서도 맛있고, 취향 따라 즐겨 먹는 라면을 기본으로 푸짐한 해산물과 어우러져

바다를 바라보면서 후루룩-. 먹는 라면 맛은 별미이다.

사천항에서 2016년 7월 중순 새롭게 문을 열고 라면으로 승부수를 던진 바닷가라면(대표 이병근).

탁 트인 바다와 부서지는 파도, 요즘은 양미리가 제철이라 오후에는 양미리 작업을 하는 풍경까지 더해져

입맛도 즐겁고 시각도 즐겁다.

 

유선주 기자 gnkcr@hanmail.net

 

 

 

 

해산물 7가지와 달걀프라이, 삼겹살 추가
푸짐한 양에 한 번 더 놀라워라!

‘바닷가라면’에서 맛볼 수 있는 메뉴는 딱 한 가지인 라면인데 주문하는 라면 이름이 ‘바닷가라면’이다.
일반 냉면 그릇의 2배가량의 크기에 전복, 가리비, 꽃게, 새우, 문어, 오징어, 홍합이 들어가고 여기에 달걀프라이와 대패삼겹살이 더해져 먼저 푸짐한 양에 놀란다.
알맞게 익힌 꼬들꼬들한 면을 먼저 먹어도 맛있고, 해산물을 건져 먹으면서 먹어도 실망하지 않는다.
이 대표의 특별한 비법의 육수와 따로 만든 양념이 더해져 시원하고 칼칼한 국물 맛의 매력에 빠질 수밖에 없다.
이병근 대표의 고향은 사천이다.
사천에서 나고 자라 초등학교부터 고등학교까지 교육을 받고 서울에서 생활하다가 2년 전 고향을 찾았다. 부모님이 오래전부터 횟집을 운영하면서 이 대표 역시 옆에서 요리를 배우면서 맛을 내기 시작했다.
무엇보다 제주도를 직접 찾아가 유명한 라면집을 방문해 맛있는 해물라면 맛을 내기 위해 노력한 결과 요즘은 입소문으로 바쁜 일상을 보내고 있다.
“사천은 물회로 유명하잖아요. 바닷가라 해산물을 이용해 특별한 메뉴를 생각하다가 해산물 라면을 시작하였고, 젊은 층을 겨냥해 바다와 어우러지는 간단하면서도 맛있는 메뉴를 고민하다가 ‘바닷가라면’이 탄생하게 되었다”고 말하는 이 대표. 바닷가라면은 한정판매로 그날그날 필요한 양만 제공된다. 싱싱한 해산물 소진과 준비된 재료가 떨어지면 그날 영업은 일찍 마감된다.

이 대표는 “사천 포구의 매력을 맛있는 메뉴와 함께 제공하고 싶었고, 사천항 활성화를 위해 라면집을 운영하고 있지만, 맛의 차별화와 변함없는 맛을 유지하면서 영업해 나가고 싶다”며 포부를 밝혔다.

 

 

 

▲ 2층으로 올라가시면 내부를 트릭아트 공간으로 꾸며져있습니다.

 

HOUR|오전 10시30분~ 재료소진시
ADD|사천면 진리해변길 68-14번지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  
  • 성산면, 풍천민물장어직판장

    강물과 바닷물이 어울리는 곳에서 잡히는 풍천민물장어. 산란기가 되면 서해바다를 거쳐 태평양 깊숙한 곳에까지 가서 새끼를 낳는데, 이 새끼장어들은 회귀성이 있어서 무리를 지어 다시 이곳으로 돌아온다. 주로 숯불구이로 요리되는데, 다른 곳에서 잡은 장어와는 달리 그 맛이 아주 담백하고 구수한 것이 특징이다. 그   [운영자 - 17.08.16 08:58:49]

  • 8월 2주차 푸드캘린더

      [운영자 - 17.08.16 08:53:19]

  • 포남동, 중턱마을 이가네

    중턱마을은 충북 음성에 있는 작은 마을 이름이다. 평생을 중턱마을에서 사셨던 시어머니를 강릉으로 모셔와 함께 지냈을 무렵에는 많이 편찮으셨다. 누구보다도 고향인 중턱마을을 사랑하셨던 시어머니. 지금은 옆에 없지만 늘 그리워하면서 12년 째 상호로 사용하며 생전에 좋아하셨던 돼지갈비로 영업을 하고 있는 중턱  [운영자 - 17.08.16 08:49:28]

  • 교동 택지, 복만이 짬뽕

    우리가 자주 먹는 까만 춘장의 짜장면의 틀을 깨고 매콤한 맛과 함께 이열치열을 즐기는 빨간 짜장면을 아시나요. 교동 택지 복만이 짬뽕(대표 송금순)에서 맛볼 수 있는 빨간 짜장은 간단하게 생각하면 볶은 짬뽕이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말 그대로 빨간 짜장이다. 기본적으로 들어가는 재료인 채소와 함께 해물이 추가해   [운영자 - 17.08.08 09:10:57]

  • 교동, 힐링 양푼 보리밥

    누구나 한 번쯤은 맛있는 음식을 정말 맛있게 먹고 나면 혼자만 알고 있거나 가장 소중한 사람과 같이 먹거나 입소문이 나면 어떡하지. 라는 고민을 할 때가 있다. 그만큼 나만의 아지트인 냥 나만 알고 싶은 식당이 몇몇 곳은 있다. 교동 힐링 양푼 보리밥이 그런 곳이다. 오뚜기아파트 골목으로 들어서면 좌측에 소박하게  [운영자 - 17.07.31 09:16:29]

  • 7월 4주차 푸드캘린더

      [운영자 - 17.07.31 09:13:12]

  • 성산면, 송암장수촌

    복날(伏날)은 매년 7월에서 8월 사이에 있는 초복 · 중복 · 말복의 삼복을 말한다. 복날은 열흘 간격으로 초복에서 말복까지 20일이 걸리지만, 해에 따라서 중복과 말복 사이가 20일이 되기도 한다. 삼복 기간은 여름철 중에서도 가장 더운 때이기도 하다. “무더위를 잘 이겨내야 일 년이 건강하다.”는 말이 있듯이 지  [운영자 - 17.07.24 08:57:03]

  • 용지각, 복돼지 구들장삼겹살

    “고기의 생명은 뭐니 뭐니 해도 육즙이 살아있나, 없나가 가장 중요하잖아요. 가장 맛있는 신선한 고기를 알맞게 숙성시켜 주문과 즉시 두툼하게 썰어 손님상에 내는 것이 맛의 비결인 거 같아요.” 용지각 뒷길로 50m 정도 내려오다 보면 복돼지 구들장삼겹살(대표 최옥자)이라는 빨간 간판의 상호가 눈에 띈다. 6년째 돼  [운영자 - 17.07.24 08:52:28]

  • 7월 3주차 푸드캘린더

      [운영자 - 17.07.14 10:26:47]

  • 포남동, 흥부전 놀부전

    골라서 주문하는 재미와 맛을 더하다 "흥부야, 밖에 비도 내리는데 기름 넉넉하게 두르고 노릇노릇하게 전 좀 맛있게 부쳐 보거라." "네, 형님. 형님 좋아하는 놀부전으로 대령하겠사옵니다." 비가 내리면 비가 와서 전이 당기고, 더우면 더운 대로 기름 질한 전이 먹고 싶은 기분은 왜일까. 포남동에   [운영자 - 17.07.13 11:04:52]

  • 7월 2주차 푸드캘린더

      [운영자 - 17.07.13 10:52:42]

  • 포남동, 베트남쌀국수 + 햄버거 + 커피로 마무리

    베트남에는 오래전부터 쌀을 이용한 다양한 음식 문화가 발달하였다. 그런데 쌀국수에 포함되어 있는 얇은 쇠고기는 베트남 전통 방식의 요리법과는 차이가 있다. 베트남 사람들은 쇠고기보다는 돼지고기와 어류로 단백질을 섭취해 왔는데, 19세기 이후 프랑스 식민 시대부터는 쇠고기가 가미된 쌀국수가 나타나기 시작했다  [운영자 - 17.07.10 10:14:34]

  • 맛을 보면 이래서 마산아귀찜이구나! 절로 감탄 / 포남동, 본가마산아구찜

    마산하면 아귀찜. 아귀찜하면 마산이 떠오를 정도로 마산과 아귀는 떼려야 뗄 수 없을 정도로 일반화되어있다. 예전에는 어부들의 그물에 아귀가 잡히면 흉측하게 생겼다고 잡혀도 바로 버리는 등 생전취급도 못 받던 생선이었는데 40여 년 전, 경남 마산에서 처음 시작되어 많은 사람들에게 익숙한 맛으로 다가와 한 번 맛  [운영자 - 17.06.28 09:19:55]

  • 6월4주차 푸드캘린더

      [운영자 - 17.06.28 09:12:49]

  • 안반데기 배추가 만두로 쏟아지다 / 교동, 강릉짬뽕칼국수

    “어라~. 어디선가 많이 본 듯한 모양의 만두인데 어디서 봤지?” 만두를 보면 일반 만두와는 확연히 다르지만, 어디선가 많이 본 듯한 익숙한 모양의 만두이다. 이쯤 되면 텔레비전 광고에 등장했던 배추 모양의 만두와 비슷하다는 걸 눈치챌 수 있다. 한동안 인기를 끌었던 광고 중의 배추 모양과 닮기도 했지만, 배추와   [운영자 - 17.06.28 09:08: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