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
자동완성
검색어 자동완성
 
  • [맛집탐방] 500원 하던 추억의 맛, 짜장면이 그립다면 홍제동 신성춘 중화요리로 GO!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운영자
  • 18.03.07 09:04:01
  • 추천 : 0
  • 조회: 645

 

 

 

500원 하던 추억의 맛, 짜장면이 그립다면
홍제동 신성춘 중화요리로 GO!

 

 

 

 

짜장면은 추억이다.
가장 자연스러운 외식 메뉴이기도 했고 집에서 매일 먹던 밥을 대신하여 맛보았던 새까만 국수는 그야말로 신세계였다.
엄마랑 나란히 목욕탕에 들러 뽀드득 소리가 날 정도로 때를 밀고 난 후 고소한 춘장 냄새가 풍겨 나오는 중국집으로 발길을 향할 때는 그야말로 가장 행복한 순간이었다.
또 5일마다 열리는 장에 따라가서 버스 시간을 기다리며 먹었던 짜장면 또한 꿀맛이었다.
입 주위로 까맣게 춘장 소스가 묻는지도 모른 채 힐끔거리면서 엄마 그릇을 쳐다보면 냉큼 덜어서 “천천히 많이 먹어라.”

 

 

 

 

38년의 손맛 그대로 정통 짜장면 고수

홍제동 강릉초등학교 맞은편 쪽에 있는 신성춘(대표  이정규) 중화요리는 추억의 맛이 그대로 전해진다.
38년 동안 오롯이 중화요리로 세월을 함께했다.
“젊었을 때는 수타면을 사용했어요. 이제는 힘에 부쳐 손으로 면을 뽑지 않고, 기계를 사용해 면을 뽑지만 맛은 별반 다르지 않을 겁니다.”


신성춘에서 선보이는 짜장면은 춘장을 기름에 달달 볶아 사용하며 재료는 그날그날 손질해서 사용한다. 돼지고기와 양배추, 양파, 감자 등의 재료를 넉넉히 볶아 먼저 볶은 춘장을 섞어 한 번 더 불 맛을 더하며 쫄깃하게 삶아 낸 면과 어우러져 추억의 감칠맛을 더한다.
누구라도 한 번 맛보면 추억의 맛이 떠오른다.


“남편의 고집스러움을 이길 사람이 없어요. 한 그릇이라도 더 팔려는 욕심도 없고 옛날 맛 그대로를 고수하는 편이라 맛을 본 손님들은 예전 맛 그대로라며 좋아해요.”
신성춘에서 먹는 짜장면은 ‘입에 착착 감긴다.’라는 표현이 딱 맞다. 춘장 소스와 면을 젓가락으로 비비다 보면 면과 양념이 따로 겉돌지 않고 촉촉이 스며들어 함께 어우러진다.
이러니까 맛있을 수밖에.

 

 

 

 


새콤달콤한 탕수육과 얼큰한 짬뽕의 조화

신성춘은 당연히 짜장면을 빼놓을 수 없지만, 짬뽕과 탕수육도 빠질 수 없다.
돼지고기와 해산물, 채소가 푸짐하게 올라간 짬뽕은 마치 생면으로 끓인 라면을 먹는 듯 착각이 든다.
국물 맛이 유독 깔끔하고 면이 가늘어 호로록 잘도 넘어간다.
무엇보다 주문과 동시에 튀겨내는 탕수육은 새콤달콤한 소스부터 돼지고기 반죽까지 어렸을 적에 먹었던 추억의 맛이다.

 

 

 

 

 

 

 

신성춘은 추억의 장소이다.

손님이 자리에 앉으면 가장 먼저 제공되는 물 역시 보리차가 제공된다.
연탄난로 위에서 끓인 보리차가 가장 먼저 추억을 선물한다.

 

 


ADD      강릉시 토 성로 112 (강릉초교 맞은편)
HOUR    11:30 ~19:30 (매주 첫째주 토요일 휴무)
TEL        646-0069

 

 

유선주 기자 gnkcr@hanmail.net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  
  • 보양식 능이백숙은 기본 메밀전과 피자는 ‘덤’  교동, 메밀능이촌 막국수·오리전문점

    보양식 능이백숙은 기본 메밀전과 피자는 ‘덤’ 교동, 메밀능이촌 막국수·오리전문점 버섯류 중에 으뜸으로 치는 버섯은 단연 능이버섯이다. 1능이, 2표고, 3송이라고 불리 울 정도로 능이는 향과 맛이 뛰어난 고급 식자재로 쓰이며 오래전부터 한방 약재로 쓰일 만큼 콜레스테롤 저하, 암세포 억제, 소화기능 강화, 혈액 순환, 천식 등 각종 효능을 자랑한다. 참나무 뿌리에 기생하며 아직까지 인공재배기술이 개발되지 않  [운영자 - 19.03.06 09:23:52]

  • 10여 년째 국밥 인생, 돼지 닮았다는 농담도 정겨워 교동, 홍돼지국밥

    10여 년째 국밥 인생, 돼지 닮았다는 농담도 정겨워 교동, 홍돼지국밥 제대로 된 국밥 육수 맛을 내기 위해 1년 동안 연구하고 끓이고 버리고를 반복하면서 1억여 원을 투자 비용으로 쓰면서까지 포기하지 않으면서 노력의 결실을 일궈낸 홍돼지국밥(대표 홍성복). 홍성복 대표는 원하는 육수도 육수지만, 제대로 끓여 낸 육수 맛을 홍보하기 위해 매일 아침 출근길에서 홍돼지 탈을 쓰고 오고 가는 차량과 시민들에게 직접  [운영자 - 19.02.27 09:43:14]

  • 대구 막창 맛 그대로를 원하세요? 포남동, 막창드라마

    비 오는 날이나 흐린 날이면 은근히 생각나는 맛이 있다. 불판 위에서 기름을 머금고 자글자글 익어가는 모양을 기다리며 이제나저제나 익나 혹은 노랗게 바싹하게 구워지는 맛있는 맛을 기다리는 건 가끔 곤혹이다. 그래도 가장 고소하고 맛있는 맛을 위한 기다림은 곧 인내다. 맛있게 익은 막창을 된장 소스에 콕 찍어 입안에 넣는 순간 오늘 하루도 수고했어! 잘 구워진 막창은 나만의 소소한 즐거움 먹거리로 넘쳐나는 요즘  [운영자 - 19.02.20 10:03:53]

  • 세월만큼 진한 맛, 한 그릇에 담다 노암동, 명성옥 우족·설렁탕 전문점

    ‘10년이면 강산이 변한다.’는 말이 있다. 강산은 변해도 맛은 변하지 않고 오롯이 세월만큼이나 맛을 지켜 온 우족 · 설렁탕전문점이 있다. 바로 노암동 명성옥(대표 최순자)이다. 1992년부터 전통 한옥을 개조해서 영업을 하는 명성옥은 맛은 기본이고, 한우와 식재료 모두 국산을 사용해 한 그릇에 담는다. 이는 최 대표의 먹거리에 대한 고집스러움이 그대로 담겨있기 때문이다. 이 맛을 잘 알기에 세월이 지났어도  [운영자 - 19.02.13 09:08:10]

  • 곱창에 곱이 가득, 고소함과 시원함에 자꾸만 생각나

    곱창에 곱이 가득, 고소함과 시원함에 자꾸만 생각나 주문진, 즐거운 날 곱창전문점 가끔은 머릿속에서 떠오르는 메뉴가 있다. 그다음 맛을 떠올리면서 맛 집을 생각해본다. 주 메뉴가 맛있으면 그래도 다행이지만, 주 메뉴도 맛있고 기본 차려지는 밑반찬도 입에 딱 맞으면 금상첨화다. 곱창은 호불호가 갈린다. 맛 때문에 좋아하지만 가격적인면도 고려해 봐야하고 무엇보다 곱창 특유의 냄새가 없어야 맛있게 먹을 수 있기 때  [운영자 - 19.01.31 10:05:17]

  • 내곡동, 바닮 참치&연어 포장판매 전문점

    아직도 참치 비싸게 드시나요? 냉장고에서 참치 부위 골라 즉석에서 썰어 먹는 내곡동, 바닮 참치&연어 포장판매 전문점 참치 뱃살의 고소한 맛과 입에서 사르르 녹는 맛을 경험했다면 참치가 가끔 생각난다. 참치는 기본적으로 회로 먹기 때문에 가격적인 면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 맛있다는 건 잘 알지만, 가격 때문에 주춤했다면 더 이상 고민하지 않아도 된다. 내곡동, 바닮 참치&연어(대표 강종일)   [운영자 - 19.01.23 09:31:07]

  • 포남동, 다왕 갈비탕 · 갈비찜

    정성에 정성 더한 맑은 육수의 갈비탕과 특제소스의 갈비찜 포남동, 다왕 갈비탕 · 갈비찜 "맛있어서 왕이다. 갈빗살이 푸짐해서 왕이다. 육질이 부드러워서 왕이다. 양을 넉넉히 많이 줘서 왕이다." 포남동 다왕 갈비탕 · 갈비찜 전문점을 요약하면 딱 어울리는 말이다. 이른 새벽부터 손님이 오기 전까지 갈비탕 한 그릇을 준비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은 6 ~7시간 정도 소요된다. 맛도 맛이고, 양도   [운영자 - 19.01.16 09:50:23]

  • 임당동, 중국미도 양고기 전문점

    대나무 탄에 초벌로 한 번 굽고 테이블에서 바로 먹는 임당동, 중국미도 양고기 전문점 언제부터인지 양고기는 꺼리는 고기가 아닌 익숙한 맛으로 자리 잡고 있다. 그만큼 여행 중 맛을 본 사람이 많거나, 한 번 맛을 보고 양고기 맛에 반해 다시 찾는 이유이기도 하다. 임당동 중국미도 양고기 전문점은 개업한지 몇 달 되지 않았지만, 정성 들여 구워낸 대나무 탄 향과 호주에서 직접 키운 어린양을 사용해 한결 부드럽고  [운영자 - 19.01.09 11:42:48]

  • 연곡 꾹저구탕

    포슬거리는 감자밥과 진한 국물의 꾹저구탕은 환상궁합 연곡 꾹저구탕 꾹저구는 영동지역의 특산어종으로 주로 바닷물과 민물이 섞이는 곳에서 자갈 틈 사이에 붙어서 산다. 꾹저구탕은 어렸을 적 맛보았던 음식이긴 하지만, 흔하게 자주 먹을 수 있는 음식점은 많지가 않다. 새록새록 추억을 되살리는 맛, 오랜 세월 꾹저구와 함께해 온 연곡 꾹저구탕 식당은 추억의 맛으로 인정받을 정도로 진하고 깊은 맛에 남녀노소 누구나 거  [운영자 - 19.01.03 09:48:32]

  • 6,000원의 행복, 뚝배기 칼국수를 아시나요? 옥천동 용기네 식당

    6,000원의 행복, 뚝배기 칼국수를 아시나요? 옥천동 용기네 식당 겨울은 겨울다워야 한다. 지난주만 해도 늦가을 날씨를 연상케 할 정도로 기온이 올라 강릉을 찾는 관광객을 비롯해 강릉시민들의 외출 모습이 곳곳에 눈에 띄었다. 이번 주는 지난주와 다르게 기온이 많이 내려갔다. 옷깃을 여미며 빠른 걸음을 재촉할 정도로 겨울 날씨를 선보이고 있다. 이럴 때일수록 저렴하면서 속까지 든든한 메뉴가 제격이다. 바지락이  [운영자 - 18.12.26 11:00:06]

  • 건강한 웰빙 식사를 원한다고요? 성산면, 늘 푸른 쌈밥

    건강한 웰빙 식사를 원한다고요? 성산면, 늘 푸른 쌈밥 일반적으로 식당을 찾는 이유는 맛있는 식사를 원하거나 배고픔을 대신하기 위해서이다. 이왕이면 적은 비용으로 맛있는 식사를, 아니면 제값을 하는 식사를 대접받았을 때만큼 행복한 건 없다. 성산면 늘 푸른 쌈밥은 갓 지어 낸 밥부터 , 여기에 푸릇푸릇한 쌈이 푸짐하게 더해지고, 기름이 좌르르 흐르는 생선구이, 강된장이더 해져 한 상 차려진다. 생선쌈밥, 곤드  [운영자 - 18.12.12 09:36:02]

  • 흐르는 계곡물 따라 내인생 바람에 실어, 성산 라보엠

    >> 한 끼 식사를 분위기와 함께 ~ 흐·르·는 계·곡·물 따·라 내 인·생 바·람·에 실·어 성산, 라보엠 겨울이라는 계절은 들뜬 기분보다 차분함을 동반하는 계절이다. 한해를 돌아보면서 정리하는 계절이기도 하고, 모든 새롭게 피어나 활발하게 활동하고 잠시 휴식기에 들어간 자연과 더불어 준비하는 계절이기도 하다. 무언가 아쉬운 사람은 좀 더 알찬 계획을, 열심히 달려온 사람은 자신에게 토닥토닥해주면  [운영자 - 18.12.05 09:31:02]

  • “30여 년의 오랜 시간을 함께한 정성 가득한 집 밥 드세요” 홍제동, 오솔길식당

    “30여 년의 오랜 시간을 함께한 정성 가득한 집 밥 드세요” 홍제동, 오솔길식당 강릉은 곳곳에 숨은 맛집이 많다. 저렴하면서도 집 밥을 먹는다는 착각이 들 정도로 깔끔하고 정갈한 반찬에 아침을 거르고 나와 직장생활을 하는 직장인에겐 희소식이다. 가장 먼저 저렴한 가격으로 한 끼를 맛있게 먹을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가격대비 갖가지 다양한 밑반찬이 한 상 차려지기 때문에 기분이 좋다. 물론 가짓수만 많다고   [운영자 - 18.11.28 09:37:52]

  • 구수한 할머니의 인정처럼 청국장이 익어간다 초당 강릉청국장

    구수한 할머니의 인정처럼 청국장이 익어간다 초당 강릉청국장 한해 농사지은 콩으로 가마솥에 푹 삶아 콩이 익어가는 냄새가 온 동네에 진동하면 뛰어놀다가도 가마솥 옆으로 다가와 구수한 콩을 손으로 집어 먹었던 시절이 있었다. 왜 그리도 고소하고 맛있었던지. 나무 주걱으로 손등을 때리던 할머니 모습도 오늘은 그립다. 푹 삶아진 콩을 돌절구에 넣고 푹푹 콩을 빻아 덜어낸 콩으로 철떡철떡 손으로 쳐대며 만지면서 메주를  [운영자 - 18.11.21 09:19:36]

  • 일본 도쿄에서도 인정한 짬뽕과 짜장면, 교동 강릉 진 짬뽕

    일본 도쿄에서도 인정한 짬뽕과 짜장면 교동 강릉 진 짬뽕 언제부터인가 강릉은 매운맛 강한 짬뽕으로 명성을 드러내고 있다. 똑같은 면과 불 맛으로 그 맛이 그 맛이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진정한 매운맛과 불 맛은 너무 자극적이지 않아야 함은 기본이고, 면의 굵기와 탱글탱글함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일본 도쿄 우에노에서 17년 동안 짬뽕과 짜장면으로 승부수를 던졌던 진길충 셰프. 일본에서 맛집으로 선정된 짜장면은   [운영자 - 18.11.14 09:34: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