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
자동완성
검색어 자동완성
 
  • [베스트셀러] 고양이의 주인이 되어보았습니다 / 화제의신간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운영자
  • 18.06.15 08:49:48
  • 추천 : 2
  • 조회: 152
추천

 

 

고양이의 주인이 되어보았습니다

 

지은이 아리 주인
펴낸곳 라의눈
가   격 15,000원


‘한 번도 안 본 사람은 있어도, 한 번만 본 사람은 없다’는 유튜브 채널 “아리는 고양이 내가 주인”의 고양이 아리와 아리 주인의 이야기를 책으로 엮었다. ‘개냥이’가 환영받는 오늘날 도도하고 자기애 충만한 ‘전통적 고양이’인 아리와 집사임을 거부, 당당히 고양이 ‘주인’임을 주장하며 많은 유튜브 구독자들로부터 지탄받는 아리 주인의 알려지지 않은 인생×묘생 스토리로 구성되었다. 이 책은 채널 구독자는 물론, 이른바 ‘랜선집사’들이라면 누구나 공감하고 흠모하며 박장대소할 수 있는 고양이와 함께 하는 삶, 더 나아가 누군가와 함께 하는 삶에 대한 즐거운 통찰을 독자들에게 선물할 것이다.

 

서평 교보문고 제공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답변쓰기
  • 글쓰기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비밀번호
취소
  • 강원도 영동지역의 텃새 및 철새 이야기(51)

    나그네새는 우리나라 보다 북쪽에서 번식하고 가을에 한반도를 통과하여 남쪽으로 이동하여 겨울을 지내고, 이듬해 봄이 되면 다시 한반도를 지나 북쪽의 번식지로 향하는 새를 나그네새 또는 통과조라 하기도 한다. 주로 도요류나 물떼새가 여기에 포함되며, 우리나라의 지형적인 특성상 고유종 보다는 이동성 조류들이 훨씬 더 많이 기록되어 있다. 긴꼬리홍양진이 봄날 저수지 주변 양지바른 곳에 있는 나무들에서 파릇파릇한 새싹  [운영자 - 19.01.21 09:18:49]

  • 강원도 영동지역의 텃새 및 철새 이야기(50)

    나그네새는 우리나라 보다 북쪽에서 번식하고 가을에 한반도를 통과하여 남쪽으로 이동하여 겨울을 지내고, 이듬해 봄이 되면 다시 한반도를 지나 북쪽의 번식지로 향하는 새를 나그네새 또는 통과조라 하기도 한다. 주로 도요류나 물떼새가 여기에 포함되며, 우리나라의 지형적인 특성상 고유종 보다는 이동성 조류들이 훨씬 더 많이 기록되어 있다. 촉새 유난히 시끄럽거나, 가볍게 행동하는 사람 또는 말 옮기기 좋아하는 사람들  [운영자 - 19.01.14 09:41:17]

  • 강원도 영동지역의 텃새 및 철새 이야기(49)

    나그네새는 우리나라 보다 북쪽에서 번식하고 가을에 한반도를 통과하여 남쪽으로 이동하여 겨울을 지내고, 이듬해 봄이 되면 다시 한반도를 지나 북쪽의 번식지로 향하는 새를 나그네새 또는 통과조라 하기도 한다. 주로 도요류나 물떼새가 여기에 포함되며, 우리나라의 지형적인 특성상 고유종 보다는 이동성 조류들이 훨씬 더 많이 기록되어 있다.    목도리도요 도요류 중에 가장 화려하고 아름다운 깃을 가  [운영자 - 19.01.07 08:56:57]

  • 강원도 영동지역의 텃새 및 철새 이야기(48)

    나그네새는 우리나라 보다 북쪽에서 번식하고 가을에 한반도를 통과하여 남쪽으로 이동하여 겨울을 지내고, 이듬해 봄이 되면 다시 한반도를 지나 북쪽의 번식지로 향하는 새를 나그네새 또는 통과조라 하기도 한다. 주로 도요류나 물떼새가 여기에 포함되며, 우리나라의 지형적인 특성상 고유종 보다는 이동성 조류들이 훨씬 더 많이 기록되어 있다.    메추라기도요 인위적인 간섭이 줄어든 경포호 배후습지,   [운영자 - 18.12.31 09:00:33]

  • 강원도 영동지역의 텃새 및 철새 이야기(47)

    나그네새는 우리나라 보다 북쪽에서 번식하고 가을에 한반도를 통과하여 남쪽으로 이동하여 겨울을 지내고, 이듬해 봄이 되면 다시 한반도를 지나 북쪽의 번식지로 향하는 새를 나그네새 또는 통과조라 하기도 한다. 주로 도요류나 물떼새가 여기에 포함되며, 우리나라의 지형적인 특성상 고유종 보다는 이동성 조류들이 훨씬 더 많이 기록되어 있다. 종달도요 봄, 이제 도요들의 이동이 한창 절정을 이루고 있는 시기이다. 습지에  [운영자 - 18.12.24 10:20:07]

  • 강원도 영동지역의 텃새 및 철새 이야기(46)

    나그네새는 우리나라 보다 북쪽에서 번식하고 가을에 한바도를 통과하여 남쪽으로 이동하여 겨울을 지내고, 이듬해 봄이 되면 다시 한반도를 지나 북쪽의 번식지로 향하는 새를 나그네새 또는 통과조라 하기도 한다. 주로 도요류나 물떼새가 여기에 포함되며, 우리나라의 지형적인 특성상 고유종 보다는 이동성 조류들이 훨씬 더 많이 기록되어 있다. 청다리도요 ‘삐오, 삐오, 삐오' 맑고 청아한 웃음소리가 습지에 울려 퍼진다.  [운영자 - 18.12.17 10:27:47]

  • 강원도 영동지역의 텃새 및 철새 이야기(45)

    나그네새는 우리나라 보다 북쪽에서 번식하고 가을에 한바도를 통과하여 남쪽으로 이동하여 겨울을 지내고, 이듬해 봄이 되면 다시 한반도를 지나 북쪽의 번식지로 향하는 새를 나그네새 또는 통과조라 하기도 한다. 주로 도요류나 물떼새가 여기에 포함되며, 우리나라의 지형적인 특성상 고유종 보다는 이동성 조류들이 훨씬 더 많이 기록되어 있다. [ 쇠청다리도요 - 습지의 가냘픈 모델 ] 새들 이름에 '쇠'자가 붙어 있으면  [운영자 - 18.12.10 09:42:04]

  • 강원도 영동지역의 텃새 및 철새 이야기(44)

    강릉의 새 나그네새는 우리나라 보다 북쪽에서 번식하고 가을에 한바도를 통과하여 남쪽으로 이동하여 겨울을 지내고, 이듬해 봄이 되면 다시 한반도를 지나 북쪽의 번식지로 향하는 새를 나그네새 또는 통과조라 하기도 한다. 주로 도요류나 물떼새가 여기에 포함되며, 우리나라의 지형적인 특성상 고유종 보다는 이동성 조류들이 훨씬 더 많이 기록되어 있다. 꺅도요 이동성 조류의 본격적인 이동이 시작된다. 우리지역에서 이동성  [운영자 - 18.12.03 09:45:14]

  • 강원도 영동지역의 텃새 및 철새 이야기(43)

    강릉의 새 나그네새는 우리나라 보다 북쪽에서 번식하고 가을에 한바도를 통과하여 남쪽으로 이동하여 겨울을 지내고, 이듬해 봄이 되면 다시 한반도를 지나 북쪽의 번식지로 향하는 새를 나그네새 또는 통과조라 하기도 한다. 주로 도요류나 물떼새가 여기에 포함되며, 우리나라의 지형적인 특성상 고유종 보다는 이동성 조류들이 훨씬 더 많이 기록되어 있다. 흑꼬리도요 도요중에서는 큰 새 강릉의 봄은 바람과 함께 시작된다.   [운영자 - 18.11.26 09:31:57]

  • 강원도 영동지역의 텃새 및 철새 이야기(42)

    강릉의 새 나그네새는 우리나라 보다 북쪽에서 번식하고 가을에 한바도를 통과하여 남쪽으로 이동하여 겨울을 지내고, 이듬해 봄이 되면 다시 한반도를 지나 북쪽의 번식지로 향하는 새를 나그네새 또는 통과조라 하기도 한다. 주로 도요류나 물떼새가 여기에 포함되며, 우리나라의 지형적인 특성상 고유종 보다는 이동성 조류들이 훨씬 더 많이 기록되어 있다. 흰물떼새 이등병 물떼새 봄소식과 함께 우리지역의 하천과 호수, 습지  [운영자 - 18.11.19 09:56:40]

  • 강원도 영동지역의 텃새 및 철새 이야기(41)

    강릉의 새 나그네새는 우리나라 보다 북쪽에서 번식하고 가을에 한바도를 통과하여 남쪽으로 이동하여 겨울을 지내고, 이듬해 봄이 되면 다시 한반도를 지나 북쪽의 번식지로 향하는 새를 나그네새 또는 통과조라 하기도 한다. 주로 도요류나 물떼새가 여기에 포함되며, 우리나라의 지형적인 특성상 고유종 보다는 이동성 조류들이 훨씬 더 많이 기록되어 있다. 왕눈물떼새 붉은 앞치마를 두른 요정 경포 배후습지 물 빠진 웅덩이   [운영자 - 18.11.12 09:29:43]

  • 강원도 영동지역의 텃새 및 철새 이야기(40)

    강릉의 새 나그네새는 우리나라 보다 북쪽에서 번식하고 가을에 한바도를 통과하여 남쪽으로 이동하여 겨울을 지내고, 이듬해 봄이 되면 다시 한반도를 지나 북쪽의 번식지로 향하는 새를 나그네새 또는 통과조라 하기도 한다. 주로 도요류나 물떼새가 여기에 포함되며, 우리나라의 지형적인 특성상 고유종 보다는 이동성 조류들이 훨씬 더 많이 기록되어 있다. 장다리물떼새 롱다리 발레리나 햇살이 좋은 주말 오후 오랜만에 큰아이  [운영자 - 18.11.05 09:28:58]

  • 강원도 영동지역의 텃새 및 철새 이야기 (39)

    강릉의 새 나그네새는 우리나라 보다 북쪽에서 번식하고 가을에 한바도를 통과하여 남쪽으로 이동하여 겨울을 지내고, 이듬해 봄이 되면 다시 한반도를 지나 북쪽의 번식지로 향하는 새를 나그네새 또는 통과조라 하기도 한다. 주로 도요류나 물떼새가 여기에 포함되며, 우리나라의 지형적인 특성상 고유종 보다는 이동성 조류들이 훨씬 더 많이 기록되어 있다. 두루미 천년을 꿈꾸는 길조 '뚜루루루, 뚜루루루' 어디선가 귀에 익  [운영자 - 18.10.29 09:19:13]

  • 강원도 영동지역의 텃새 및 철새 이야기 (38)

    황새 한반도에서 사라져 가는 새 강릉 주문진 향호리에 황새가 나타났다. 지난 2003년 우리지역에서 처음 관찰된 이후 약 7년여 만에 나타났다. 1970년대까지 충북 음성에서 번식하던 개체가 희생당한 이후 한반도에서 텃새로 생활하는 황새는 사라졌다. 국제자연보호연맹의 적색목록에 멸종위기종으로 분류되어 있고 지구상에 약3,000여 개체가 생존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논 한가운데에서 휴식을 취하며 깃 고르기에   [운영자 - 18.10.22 09:59:25]

  • 강원도 영동지역의 텃새 및 철새 이야기 (37)

    강릉의 새 강릉텃새는 1년 내내 우리나라를 벗어나지 않고 머무는 종으로 많은 종은 번식철에 숲 속으로 들어가거나 고산지역 혹은 더 북쪽으로 이동하기 때문에 여름철에는 많은 종을 보기 힘들다. 강릉에서 주로 관찰되는 텃새는 청딱따구리, 종다리, 직바구리, 참새, 박새, 진박새, 쇠박새, 동고비, 굴뚝새, 까치, 멧비둘기, 꿩 등이 있다. 논병아리 호수의 단거리 선수 먼발치에 뭔가에 놀라서인지 경포호 수면 위를   [운영자 - 18.10.15 09:27: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