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
자동완성
검색어 자동완성
 
  • [맛집탐방] 너~어, 이렇게 푸짐하고 맛있어도 되는 거야? 유천동, 장혁민의 부대찌개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운영자
  • 18.10.31 09:06:45
  • 추천 : 0
  • 조회: 48

 

 

 

 

 

너~어, 이렇게 푸짐하고 맛있어도 되는 거야?
유천동, 장혁민의 부대찌개  

 

찬 바람이 불기 시작하면 누구나 뜨끈한 국물부터 생각이 난다.
특히 직장인에게 있어서는 싸고 푸짐하고 맛있게 먹는 한 끼의 점심이 그야말로 행복이다.
이런 위치에 이런 식당이.

처음에는 누구나 의아해하지만, 막상 맛을 보면 찾아서 오는 이유와

다시 찾게 되는 이유가 여실히 드러난다.
바로 장혁민의 부대찌개(대표 김영희)에서 궁금증에 대한 해답을 말해주기 때문이다.
 

 

 

 

 

 

난 무난한 부대찌개로 ~콜

일반적으로 즐겨 먹는 부대찌개를 주문하고 가스 불 위에 내려앉는 전골냄비 비주얼에 먼저 놀란다.
말대로 부대찌개의 매력이 그대로 엿보이는 햄은 무슨 군부대 군인 대신 햄이 대신하는 것 같은 모양으로 가득하다. 조금 느끼하지 않을까 싶지만 느끼한 맛은 전혀 찾아볼 수 없다.
초록 초록한 파 채가 햄 위에 듬뿍 올라가 있어 끓는 동안 적절하게 어우러져 시원함으로 조용히 맛을 잡는다.

 

 

 

 

 


이왕이면 제대로 맛봐야지 부대전골과 등심부대전골

장혁민의 부대찌개에서 선보이는 부대전골 메뉴도 참 다양하다.
볼로나 햄과 살라미 햄, 베이컨까지 전골냄비를 가득 채운 부대전골은 쉽게 보기 드물다.
기본적으로 채소와 김치, 파 채와 비법 육수를 넣어 끓기 시작하면 더 맛있어지도록 2분 정도 기다려야한다.
또 밥그릇에 준비된 버터를 살짝 숨겨 두었다가 바글바글 끓은 전골을 넉넉하게 국자로 퍼서 밥과 함께 비벼 먹으면 옆 사람 신경 쓸 사이도 없이 자꾸만 손이 간다.
햄도 햄이지만 무언가 조금 아쉽다면 등심부대전골도 괜찮다.
햄과 넉넉한 사이즈의 등심이 적당히 빛을 발하기 시작하면 가위로 한입 사이즈로 잘라 조금 더 끓여 먹으면 된다. 스트레스받는 직장인에겐 넉넉한 맛과 전골 인심에 언제 그랬냐는 듯이 잠시 잊을 정도이다.

 

 

 

 


매콤함이 부르는 삼겹살 부대볶음
남녀노소 누구나 즐기는 삼겹살 모둠 철판구이

먼저 주방에서 돌 판에 담아 한 번 익혀서 나오는 삼겹살 부대볶음은 적당한 매콤함으로 국물이 싫다면 부대볶음도 괜찮다. 달궈진 돌 판에 담겨 나오기 때문에 오랫동안 한결같은 맛을 유지하며 양념이 타지 않아 먹는 내내 즐겁다.
또한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삼겹살 모둠 철판구이는 가족 모임이나 회식, 각종 모임에서 선호하는 메뉴이다. 소시지, 삼겹살, 감자, 버섯, 양파 등 각종 채소를 구워 3가지 소스에 찍어 먹을 수 있어서 좋다.

 

 

 

 

 

위치     강릉시 사임당로 131-1    
시간     10:00 ~21:30   
전화      646-7153

 

 

유선주 기자 gnkcr@hanmail.net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  
  • 일본 도쿄에서도 인정한 짬뽕과 짜장면, 교동 강릉 진 짬뽕

    일본 도쿄에서도 인정한 짬뽕과 짜장면 교동 강릉 진 짬뽕 언제부터인가 강릉은 매운맛 강한 짬뽕으로 명성을 드러내고 있다. 똑같은 면과 불 맛으로 그 맛이 그 맛이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진정한 매운맛과 불 맛은 너무 자극적이지 않아야 함은 기본이고, 면의 굵기와 탱글탱글함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일본 도쿄 우에노  [운영자 - 18.11.14 09:34:14]

  • 맛있는 ‘맛’은 눈과 입이 호강해야 진정한 ‘맛’ 연곡면 강변식당

    맛있는 ‘맛’은 눈과 입이 호강해야 진정한 ‘맛’ 연곡면 강변식당 가을은 눈이 호강하는 계절이다. 수확의 계절을 넘어 사방이 단풍으로 물들어있어 보기만 해도 눈이 즐겁다. 그렇다고 입은 즐겁지가 않으냐. 단연 그렇지 않다. 강릉은 가을이면 소금강으로 향하는 발길과 강릉을 찾는 관광객이 유독 많다. 일 년 중 가  [운영자 - 18.11.07 10:05:17]

  • 너~어, 이렇게 푸짐하고 맛있어도 되는 거야? 유천동, 장혁민의 부대찌개

    너~어, 이렇게 푸짐하고 맛있어도 되는 거야? 유천동, 장혁민의 부대찌개 찬 바람이 불기 시작하면 누구나 뜨끈한 국물부터 생각이 난다. 특히 직장인에게 있어서는 싸고 푸짐하고 맛있게 먹는 한 끼의 점심이 그야말로 행복이다. 이런 위치에 이런 식당이. 처음에는 누구나 의아해하지만, 막상 맛을 보면 찾아서 오는 이유  [운영자 - 18.10.31 09:06:45]

  • 포남동 조약돌 황금불판 대패 삼겹살

    고기 냄새 걱정 NO ! 저렴한 가격으로 고기 맛은 두 배 포남동 조약돌 황금불판 대패 삼겹살 노란색은 복을 불러들이는 색상이라 가정이나 영업집에서 소품을 비롯해 인테리어 색상으로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포남동 조약돌 황금불판 대패 삼겹살(대표 조성국)은 불판이 황금색이다. 좋은 기운에 힘입어 더욱 맛있는 삼겹  [운영자 - 18.10.24 09:31:31]

  • 눈으로는 건강식, 입으로는 보양식 입암동 강릉 장어마을

    눈으로는 건강식, 입으로는 보양식 입암동 강릉 장어마을 싱싱한 장어는 불판에서 구워지는 모습만 봐도 흐뭇하다. ‘비싼 만큼 제값을 한다.’는 장어는 보양식으로 유명하지만, 살찔 걱정 때문에 망설이는 경우도 종종 있다. ‘맛있게 먹으면 0cal’라는 말이 있듯이 맛있는 음식 앞에서는 죄가 없다. 잘 구워진 국산 민  [운영자 - 18.10.17 09:26:51]

  • 얼~쑤, 입안에서 한우 육즙으로 축제가 열렸구나! 입암동 한우축제

    얼~쑤, 입안에서 한우 육즙으로 축제가 열렸구나! 입암동 한우축제 알고 먹는 한우는 그야말로 맛있다. 선홍빛 육질의 고기에 적당하게 기름기가 박혀있는 한우는 보기부터 맛있다. 여기에 연탄불이 더해져 불향이 품은 육즙과 입안에서 퍼지는 육즙이 만나 입안에서 춤을 춘다. 그야말로 한우 축제가 펼쳐진다. 고가의 토  [운영자 - 18.10.10 09:23:33]

  • 봄날 민들레가 피면 초당은 사계절 밀푀유나베가 핀다 / 초당 민들레 샤브샤브전문점

    봄날 민들레가 피면 초당은 사계절 밀푀유나베가 핀다 초당 민들레 샤브샤브전문점 오늘은 외식하기 좋은 날. 외식은 가정에서 흔히 먹었던 음식이 아닌 색다른 음식을 먹기 위해 외식을 한다. 가족 모두 외식하는 건 좋은데 메뉴 선정에 있어서 서로 의견이 어긋나 마지막에는 할 수 없이 따라나서는 경우가 종종 있다. 하  [운영자 - 18.10.01 14:42:22]

  • 나만 알고 싶은 숨은 아지트 포남동, 왕실 마차

    나만 알고 싶은 숨은 아지트 포남동, 왕실 마차 누구나 마음속에 한 곳쯤은 나만 알고 있고 기억 속에 쏙 넣어두고 싶은 식당이 있다. 때로는 음식 맛에 반해 나만 알고 싶고, 또 분위기에 매료되어 나만 기억하고 싶고 마지막으로 식당을 운영하는 주인의 후한 인심과 손님을 대하는 친절함에 꼭 다시 찾고 싶은 곳이 있다  [운영자 - 18.09.12 09:57:18]

  • 가슴 속은 기본이요 뼛속까지 시원함이 흐른다 성산면 산촌 황태전문점

    가슴 속은 기본이요 뼛속까지 시원함이 흐른다 성산면 산촌 황태전문점 명태를 잡아 겨울철에 눈과 찬바람을 맞으며 건조시킨 것이 황태이다. 명태를 말리면 북어(건태)가 된다. 북어를 부르는 이름도 여러 개다. 그중 가장 값을 쳐주는 것이 황태다. 황태는 명태를 민물에 담가 소금기를 제거한 다음 겨울철 덕장에서 2~4  [운영자 - 18.09.05 09:46:00]

  • 흐린 날이면 당긴다! 널 찾아 간다 입암동, 김명자 낙지마당

    흐린 날이면 당긴다! 널 찾아 간다 입암동, 김명자 낙지마당 큰 피해 없이 지나가길 바랐던 태풍 ‘솔릭’도 무사히 지나가 다행이다. 정말 다행이라고 생각하고 있지만, 일기예보에는 비 소식이 연일 이어진다. 분명 비 소식은 있는데 하늘은 맑고, 오전에는 비가 안 오려나 보다 하고 마음먹으면 오후에 내리고. 내일은   [운영자 - 18.08.29 09:32:31]

  • 취향대로 골라 먹는 미역국 가연장을 아시나요?

    취향대로 골라 먹는 미역국 가연장을 아시나요? 미역국 하면 일반적으로 소고기미역국을 가장 먼저 떠올린다. 그다음으로 바닷가 지역은 생선을 이용해 끓여 먹는 미역국을 떠올린다. 미역국이 다양해 봤자 거기서 거기라고 생각하면 오산이다. 일단 가연장(대표 장용제)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미역국을 취향대로 골라서 맛  [운영자 - 18.08.22 09:28:17]

  • 한 상 가득 추억을 담아 살포시 눈앞에 내려놓다 연곡면 송천휴게소

    한 상 가득 추억을 담아 살포시 눈앞에 내려놓다 연곡면 송천휴게소 연곡면 입구에서 소금강까지 거리도 사실상 그리 가까운 거리는 아니다. 좌측으로 들어가는 소금강 입구를 지나 진고개 방향으로 향하다가 보면 시내버스 종점이자 송천 산자락 아래 오래된 닭백숙집을 만날 수 있다. 바로 연곡면 ‘송천휴게소’라는 상  [운영자 - 18.08.08 09:20:41]

  • 고소함을 끓이고 깔끔함과 개운함은 입으로 ~ 이정희 차돌박이 김치 두루치기전문점

    고소함을 끓이고 깔끔함과 개운함은 입으로 ~ 이정희 차돌박이 김치 두루치기전문점 사람들이 왜 이렇게 호응이 좋지? 계속되는 폭염으로 끓여 먹는 메뉴는 머릿속에서 잠시 지울 법도 하지만, 포남동에 있는 이정희 차돌박이 김치 두루치기전문점은 유독 손님이 많다. 땀을 뻘뻘 흘리면서 멈추지 않는 수저의 놀림과 젓가  [운영자 - 18.08.06 09:59:10]

  • 이열치열 손만둣국 어때요? 용강동, 문화식당

    사계절 손만둣국 식당을 찾아서... 이열치열 손만둣국 어때요? 용강동, 문화식당 여름이라고 해서 시원한 음식으로 속을 달래다 보면 문득 겨울에 즐겨 먹었던 메뉴인 만둣국도 그리울 때가 있다. 김장 김치를 툭툭 썰어 잘게 다지고 두부를 꼭 자서 잘게 썬 김치와 함께 양념하고 밀가루 반죽을 직접 밀어 손으로 몇 번 꼭  [운영자 - 18.07.25 09:23:45]

  • 호불호가 확실한 닭볶음탕 vs 삼계탕 성내동 닭마을

    호불호가 확실한 닭볶음탕 vs 삼계탕 성내동 닭마을 여름철 보양식 중 저렴하면서 영양가는 두 배로 누구나 좋아하는 메뉴인 닭요리. 닭으로 만든 요리는 어린아이부터 어른까지 누구나 좋아하는 메뉴이다. 삼복더위를 든든한 한 끼로 이기려는 사람들의 머릿속에는 1순위가 닭요리이다. 초복(17일)인 어제만 해도 건강식을  [운영자 - 18.07.18 08:58: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