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
자동완성
검색어 자동완성
 
  • [맛집탐방] 너~어, 이렇게 푸짐하고 맛있어도 되는 거야? 유천동, 장혁민의 부대찌개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운영자
  • 18.10.31 09:06:45
  • 추천 : 0
  • 조회: 302

 

 

 

 

 

너~어, 이렇게 푸짐하고 맛있어도 되는 거야?
유천동, 장혁민의 부대찌개  

 

찬 바람이 불기 시작하면 누구나 뜨끈한 국물부터 생각이 난다.
특히 직장인에게 있어서는 싸고 푸짐하고 맛있게 먹는 한 끼의 점심이 그야말로 행복이다.
이런 위치에 이런 식당이.

처음에는 누구나 의아해하지만, 막상 맛을 보면 찾아서 오는 이유와

다시 찾게 되는 이유가 여실히 드러난다.
바로 장혁민의 부대찌개(대표 김영희)에서 궁금증에 대한 해답을 말해주기 때문이다.
 

 

 

 

 

 

난 무난한 부대찌개로 ~콜

일반적으로 즐겨 먹는 부대찌개를 주문하고 가스 불 위에 내려앉는 전골냄비 비주얼에 먼저 놀란다.
말대로 부대찌개의 매력이 그대로 엿보이는 햄은 무슨 군부대 군인 대신 햄이 대신하는 것 같은 모양으로 가득하다. 조금 느끼하지 않을까 싶지만 느끼한 맛은 전혀 찾아볼 수 없다.
초록 초록한 파 채가 햄 위에 듬뿍 올라가 있어 끓는 동안 적절하게 어우러져 시원함으로 조용히 맛을 잡는다.

 

 

 

 

 


이왕이면 제대로 맛봐야지 부대전골과 등심부대전골

장혁민의 부대찌개에서 선보이는 부대전골 메뉴도 참 다양하다.
볼로나 햄과 살라미 햄, 베이컨까지 전골냄비를 가득 채운 부대전골은 쉽게 보기 드물다.
기본적으로 채소와 김치, 파 채와 비법 육수를 넣어 끓기 시작하면 더 맛있어지도록 2분 정도 기다려야한다.
또 밥그릇에 준비된 버터를 살짝 숨겨 두었다가 바글바글 끓은 전골을 넉넉하게 국자로 퍼서 밥과 함께 비벼 먹으면 옆 사람 신경 쓸 사이도 없이 자꾸만 손이 간다.
햄도 햄이지만 무언가 조금 아쉽다면 등심부대전골도 괜찮다.
햄과 넉넉한 사이즈의 등심이 적당히 빛을 발하기 시작하면 가위로 한입 사이즈로 잘라 조금 더 끓여 먹으면 된다. 스트레스받는 직장인에겐 넉넉한 맛과 전골 인심에 언제 그랬냐는 듯이 잠시 잊을 정도이다.

 

 

 

 


매콤함이 부르는 삼겹살 부대볶음
남녀노소 누구나 즐기는 삼겹살 모둠 철판구이

먼저 주방에서 돌 판에 담아 한 번 익혀서 나오는 삼겹살 부대볶음은 적당한 매콤함으로 국물이 싫다면 부대볶음도 괜찮다. 달궈진 돌 판에 담겨 나오기 때문에 오랫동안 한결같은 맛을 유지하며 양념이 타지 않아 먹는 내내 즐겁다.
또한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삼겹살 모둠 철판구이는 가족 모임이나 회식, 각종 모임에서 선호하는 메뉴이다. 소시지, 삼겹살, 감자, 버섯, 양파 등 각종 채소를 구워 3가지 소스에 찍어 먹을 수 있어서 좋다.

 

 

 

 

 

위치     강릉시 사임당로 131-1    
시간     10:00 ~21:30   
전화      646-7153

 

 

유선주 기자 gnkcr@hanmail.net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  
  • 주문진,진미아구찜

    20여 년의 외길 아귀찜 그 맛 그대로 고수 주문진, 진미아구찜 ‘아구’는 아귀의 경상도 사투리라 원래 ‘아귀찜’이 표준어지만, 마산의 ‘아구찜’이 유명해지면서 요즘은 어디서나 흔히 볼 수 있는 ‘아구찜’으로 탄생한 곳이 많다. 20여 년이 넘도록 아귀라는 생선은 물론 어떤 생선으로도 찜과 탕을 맛깔나게 요리하는 주문진 진미아구찜(대표 조순복). 아귀는 생긴 모습과는 달리 저지방 저칼로리 식품으로 몸에 좋으며  [운영자 - 19.06.26 09:14:16]

  • 고기가 맛있는 곳, 분위기가 정겨운 곳, 자연 속 풍경을 그대로 간직하는 곳, 성산면 솔향 가든

    고기가 맛있는 곳 분위기가 정겨운 곳 자연 속 풍경을 그대로 간직하는 곳 성산면, 솔향 가든 몸에 좋은 음식은 기본적으로 맛이 중요하지만, 어떤 환경과 조건 속에서 먹느냐도 무시할 수 없다. 성산면에서 대관령옛길을 향해 자동차로 이동하면서 우측으로 보광리로 향하지 말고, 직진으로 100m 정도 향하다가 좌측으로 보면 솔향 가든(대표 손윤호)이 보인다. ‘아, 저기구나!’ 목소리를 내면서 차에서 내리는 순간 감  [운영자 - 19.06.19 09:17:07]

  • 옥천동, 사천 흑염소

    사천서 직접 농장 운영 고기양과 맛 UP! 가격 DOWN! 옥천동, 사천 흑염소 흑염소는 쉽게 생각하면 여성에게 탁월한 보양식으로 인식되어왔지만, 사실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좋은 보양식이다. 흑염소는 철분 함량이 소고기보다 2배 가까이 많기 때문에 빈혈 치료에 좋은 효능은 물론 기력보강에 좋아 성장기 아이나 기력이 쇠한 노약자에게도 좋다. 또한 동의보감에는 흑염소는 3저4고의 식품으로 전해질만큼 효능이 탁월하다  [운영자 - 19.06.12 10:37:40]

  • 구정면 강릉 약선민물장어

    정성과 올곧은 마음을 한 상에 담다 구정면 강릉 약선민물장어 약선(藥膳)은 약과 음식 선을 합친 말로 약이 되는 음식이라는 뜻을 지니고 있다. 이왕이면 조리나 영양 면을 따지고 음식궁합으로 맞는 우리 몸에 이로움을 더하는 요리이다. 재료 하나부터 열까지 일일이 정성을 들여 가지런히 차려지는 밑반찬은 틈틈이 시간 날 때마다 산을 다니면서 직접 약초를 캐고 산나물을 말려 음식 재료로 사용한다. 강릉 약선민물장어(  [운영자 - 19.06.05 09:01:24]

  • 그날 물량만 판매, 재고 물량은 기부로  강릉 수제 쌀 고로케

    재래시장을 나들이하다 보면 고소한 기름진 냄새로 발길을 멈출 때가 있다. 갓 튀겨내는 수제 도넛과 야채와 으깬 감자를 섞어 만들어 내는 야채 크로켓, 단호박을 쪄서 넣은 크로켓, 치즈를 넣어 만든 치즈스틱이나 꽈배기, 찹쌀도넛 등 매일 13가지 도넛과 크로켓을 만들어 판매하는 강릉 수제 쌀 고로케(대표 한재공). 남대천 버스정류장에서 중앙시장 방향으로 150m 걸어 들어오다 보면 벌써 코끝에는 기름진 냄새로   [운영자 - 19.05.30 15:40:44]

  • 주문진, 파도식당

    고민하지 말고 주문해도 맛있어! 주문진, 파도식당 주문진에서는 ‘이 집 모르고 말하지 마오.’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유명한 파도식당. 맑게 끓여내는 맑은탕이나 빨간 국물의 얼큰함과 시원함이 생각날 때면 어김없이 파도식당이 생각난다. 특히 생돼지고기와 신김치로 볶아 내는 두루치기나 오징어볶음도 인기 메뉴이다. 무엇보다 제철에만 먹을 수 있는 멸치회나 고등어회를 먹기 위해 철 따라 움직이며 맛을 보는 관광객도 많  [운영자 - 19.05.22 09:36:31]

  • 성덕동, 성덕막국수·돼지갈비

    아직도 고기 타는 냄새로 걱정하나요? 막국수 주문하면 소불고기는 서비스! 성덕동, 성덕막국수·돼지갈비 무더위가 찾아올 무렵이면 누구나 머릿속에서 가시지 않는 메뉴가 있다. 바로 시원한 종류의 메뉴이다. 냉면을 전문으로 영업을 해 온 오랜 경험을 바탕으로 냉면은 물론 막국수까지, 여기에 돼지갈비 양념 등 모든 메뉴를 직접 조리하여 손님상에 제공하는 성덕동 성덕막국수 · 돼지갈비(대표 무능). 어른이나 아이 누구  [운영자 - 19.05.15 09:47:09]

  • 이 가격에 이 맛에 이 양에 온다! 강릉 중앙시장 내,이화국수

    강릉시 중앙시장에서 20여 년 전통을 자랑하는 이화국수. 이화국수는 기존 영업을 하던 위치에서 중앙시장 안으로 옮겨 손님을 맞이하고 있다. 이화국수는 강릉중앙시장에서 장을 본 후 먹는 저렴하고 맛있는 국수 한 그릇으로 유명하다. 또 장을 보기 전 미리 국수로 배를 채운 후 장을 보거나 아이들과 함께 맵지 않은 국수 덕분에 맛있는 한 끼를 즐기기에도 좋아 발길이 끊이질 않는다. 3,000원의 저렴한 가격으로 즐  [운영자 - 19.05.09 10:09:14]

  • “친구야, 오늘은 여기서 만나자”  초당, 초당파전

    비라도 내릴세라 궂은 날씨면 은근히 생각나는 메뉴가 있다. 가마솥 뚜껑을 뒤집어 놓고 얇게 부쳐내는 메밀전이나 초록 가득한 쪽파를 넉넉히 깔고 그 위에 싱싱한 해물을 듬뿍 넣어 기름에 자글자글 부쳐내는 해물 파전, 곰삭은 김치를 송송 썰어 밀가루 반죽과 섞어 부쳐내는 김치전 등 부침 종류가 생각난다. 하지만 날씨가 흐리거나 비가 오면 먹는다는 생각은 옛말. 초당파전은 햇빛이 바스락거릴 정도로 너무 좋아도 시원  [운영자 - 19.04.24 09:30:58]

  • 반찬 고민 더 이상 하지 마세요! 포남동, 매일찬 반찬가게

    주부들의 가장 큰 고민은 ‘오늘 저녁에 또 무슨 반찬으로 상차림을 하지.’이다. 남편은 이래서 먹을 게 없고, 아이들은 저래서 맛이 없다고 투덜투덜. 가족을 생각해 고민하고 고민한 후 신경 써서 반찬을 만들어 상에 올려놓으면 어김없이 돌아오는 말들이다. 반찬 고민 더 이상 하지 않아도 된다. 포남동 매일찬(대표 이현정)은 새벽 5시부터 조리를 시작하여 그날 조리한 70~80여 가지 반찬들이 빼곡히 냉장고에 차  [운영자 - 19.04.18 09:22:40]

  • 스트레스 받니? 오늘 뜯자! 포남동, 푸짐한 감자탕

    감자탕은 그야말로 서민 음식이다. 돼지등뼈에 붙어있는 살을 젓가락으로 살살 발라 국물에 촉촉하게 적셔 먹어도 좋고, 사르르 힘없이 떨어지는 살을 입속에 그대로 직행해도 맛있다. 일반적으로 전골냄비에 가득 올린 등뼈는 보기만 해도 흐뭇하다. 여기에 푸릇푸릇 신선한 깻잎이나 부추를 살짝 익혀 먼저 먹고, 부드럽게 익은 감자를 국물과 함께 비벼 먹어도 맛있다. 진정한 푸짐함을 그대로 ~ 먹는 메뉴가 넘쳐난다고 해도  [운영자 - 19.04.11 11:21:57]

  • 뭘 고민해 비벼 비벼봐! 포남동, 자연추어탕

    매일 먹는 밥 중에 가장 맛있는 밥은 바로 갓 지은 밥이다. 특히 그해 농사지은 햅쌀을 가지고 가마솥에서 갓 지은 밥과 누룽지, 여기에 숭늉까지 더해지면 이보다 행복한 한 끼일 수는 없다. 가마솥 밥맛과 가장 닮은 돌솥을 이용해 밥을 짓고 여기에 영양과 건강까지 신경 쓴 곤드레나물을 넣어 밥을 지은 곤드레돌솥밥. 윤기가 자르르 흐르는 하얀 쌀밥에 정선의 곤드레 나물을 넣어 지은 곤드레 돌솥밥은 잃었던 입맛도   [운영자 - 19.04.03 08:55:59]

  • 이른 아침 6시부터 늦은 저녁 9시까지 한 끼가 6,000원? 포남동 부뚜막 한식뷔페

    지난 시절 집마다 굴뚝에서 연기가 모락모락 피어오르면 밥이 익어가는 시간임을 알렸다. 동네 어귀에서 땀을 뻘뻘 흘리면서 놀다 보면 지칠 법도 하지만, 해가 서산을 향해 넘어가며 어둑어둑해져도 마땅히 시간을 알 수 있는 방법이라곤 굴뚝이 곧 시계를 대신했다. 부모님께 야단이라도 들을세라 먼저 ‘안녕’을 말하며 집을 향해 뛰어가는 친구도 있었고, 늘 그랬듯이 부모님이 목청껏 자식 이름을 부를 때까지 기다리며 매를  [운영자 - 19.03.27 09:31:40]

  • 빨간 국물과 초록빛 대파의 향연 옥천동, 강릉육개장

    육개장은 뭐니 뭐니 해도 빨간 국물에 밥을 꾹꾹 말아 먹거나 육개장 안에 있는 당면을 먼저 호로록 건져 먹거나. 어떻게 먹어도 맛있다. 육개장을 좋아하는 이유도 호불호가 갈린다. 고사리가 듬뿍 들어간 육개장을 좋아하거나 대파가 많이 들어가 개운함을 더한 육개장을 좋아하거나 텁텁함을 최소화한 국물 맛을 원하거나. 취향은 다르지만 깔끔하고 개운한 맛, 여기에 뒷맛은 매콤하지만 자꾸만 당기는 맛이 일품인 옥천동 강  [운영자 - 19.03.20 10:15:10]

  • 보양식 능이백숙은 기본 메밀전과 피자는 ‘덤’  교동, 메밀능이촌 막국수·오리전문점

    보양식 능이백숙은 기본 메밀전과 피자는 ‘덤’ 교동, 메밀능이촌 막국수·오리전문점 버섯류 중에 으뜸으로 치는 버섯은 단연 능이버섯이다. 1능이, 2표고, 3송이라고 불리 울 정도로 능이는 향과 맛이 뛰어난 고급 식자재로 쓰이며 오래전부터 한방 약재로 쓰일 만큼 콜레스테롤 저하, 암세포 억제, 소화기능 강화, 혈액 순환, 천식 등 각종 효능을 자랑한다. 참나무 뿌리에 기생하며 아직까지 인공재배기술이 개발되지 않  [운영자 - 19.03.06 09:23: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