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
자동완성
검색어 자동완성
 
  • [베스트셀러] 화제의 신간 / 미키마우스, 나 자신을 사랑해줘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운영자
  • 18.11.09 09:30:40
  • 추천 : 0
  • 조회: 41
추천

 

 

미키마우스, 나 자신을 사랑해줘

 

지은이  미키 마우스 원작
펴낸곳  알에이치코리아

 

『미키 마우스, 오늘부터 멋진 인생이 시작될 거야』의 두 번째 이야기 『미키 마우스, 나 자신을 사랑해줘』. 책 속 미키 마우스의 말은 매일 행복을 찾는 여행을 떠나는 우리에게, 행복이란 목적지에 도착하기 위해서는 내 안에 기쁨의 씨앗을 심어야 한다는 사실을 끊임없이 되새기게 해준다. 우리에게 행복을 전해줄 미키 마우스의 말과 모습을 현재는 구하기 힘든 모노톤의 월트 디즈니 초창기 삽화를 만나볼 수 있어 소장가치가 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답변쓰기
  • 글쓰기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비밀번호
취소
  • 화제의 신간 / 부동산 추월차선

      부동산 추월차선 지은이 김은자 펴낸곳 미다스북스 가    격 16,000원 아직도 은행저축으로 돈을 모으고 그 모은 돈이 이자가 붙어 종잣돈이 되어야 부동산 투자를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다. 그러나 지금과 같은 저금리 시대에는 맞지 않는 투자 방법이다. 가치가 떨어지지 않는 실물자산, 부동산에 투자를 해야 하는 세상이다. 부동산에 투자를 해야 물가상승을 이길 수 있다  [운영자 - 19.01.18 09:42:13]

  • 화제의 신간 / 보호받지 못한 사람들

      보호받지 못한 사람들 지은이 나카야마 시치리 펴낸곳 북플라자 가    격 15,000원 피해자를 반드시 굶겨죽이는 연쇄살인사건! 우리는 분노한다! 아직도 우리 곁에 배고픈 사람이 있음을!  버려진 연립에서 부패한 시신 한 구가 발견된다. 희생자는 생활보호대상자를 선정하는 보건복지사무소에서 근무하는 공무원이었다. 그는 사지가 묶인 채 굶주림과 탈수증상 속에서 서서히 죽어갔  [운영자 - 19.01.18 09:41:05]

  • 1월 3주차 베스트셀러 / 트렌드코리아2019

      트렌드 코리아 2019 김난도 / 미래의창  [운영자 - 19.01.18 09:39:58]

  • 향락이 주는 결과(2)

      향락이 주는 결과 옛날 하나라 걸왕이 연못에 물대신 술을 채워놓았다. 그 옆에는 고기를 숲처럼 쌓아 놓은 후에 밤낮없이 취한 채로 먹고 마시는 행동을 했다.  이것이 주지육림(酒池肉林)이다. 신하들에게 북소리가 울리면 신하들이 술을 부어놓은 연못에 엎드려 소처럼 마시게 하였다. 그런 연후에 줄에 널어놓은 고기를 입으로 뜯어먹게 하였다. 걸왕도 함께 이런 행동을 하며 즐거워하였다. 걸왕의   [운영자 - 19.01.16 09:13:46]

  • 강원도 영동지역의 텃새 및 철새 이야기(50)

    나그네새는 우리나라 보다 북쪽에서 번식하고 가을에 한반도를 통과하여 남쪽으로 이동하여 겨울을 지내고, 이듬해 봄이 되면 다시 한반도를 지나 북쪽의 번식지로 향하는 새를 나그네새 또는 통과조라 하기도 한다. 주로 도요류나 물떼새가 여기에 포함되며, 우리나라의 지형적인 특성상 고유종 보다는 이동성 조류들이 훨씬 더 많이 기록되어 있다. 촉새 유난히 시끄럽거나, 가볍게 행동하는 사람 또는 말 옮기기 좋아하는 사람들  [운영자 - 19.01.14 09:41:17]

  • 화제의 신간 / 엄마에게 안부를 묻는 밤

      엄마에게 안부를 묻는 밤 지은이 박애희 펴낸곳 걷는나무 가    격 14,000원 세상에 내 편 하나 있으면 살아지는 게 인생이라는 말이 있다. 이 책에는 세상에서 단 한 사람, 든든한 내 편이던 엄마에 대한 이야기가 담겨있다. 때로 지겹게 싸웠고, 서로 상처를 주기도 했지만 엄마는 세상살이에 지칠 때면 항상 돌아갈 수 있는 곳이었다.  그러던 어느날, 저자는 인생에서   [운영자 - 19.01.11 09:20:37]

  • 화제의 신간 / 지금까지 산 것처럼 앞으로도 살 건가요?

    지금까지 산 것처럼 앞으로도 살 건가요 지은이 김창옥 펴낸곳 수오서재 가    격 16,000원 대한민국 대표강사 김창옥의 셀프 혁명 지침서!  많은 이를 긍정적 변화로 이끈 김창옥의 핵심 강의! 이 책은 삶을 진단하는 명료한 질문 하나로 시작한다. “지금까지 산 것처럼 앞으로도 살 건가요?” 저자가 자문하며 얻은 삶의 통찰과 스스로 변화를 위해 시도했던 다양한 삶의 기술을 전한다.  [운영자 - 19.01.11 09:19:02]

  • 1월 2주차 베스트셀러 / 고요할수록 밝아지는 것들

       [운영자 - 19.01.11 09:18:04]

  • 향락이 주는 결과(1)

      향락이 주는 결과 옛날 하나라 걸왕이 연못에 물대신 술을 채워놓았다. 그 옆에는 고기를 숲처럼 쌓아 놓은 후에 밤낮없이 취한 채로 먹고 마시는 행동을 했다.  이것이 주지육림(酒池肉林)이다. 신하들에게 북소리가 울리면 신하들이 술을 부어놓은 연못에 엎드려 소처럼 마시게 하였다. 그런 연후에 줄에 널어놓은 고기를 입으로 뜯어먹게 하였다. 걸왕도 함께 이런 행동을 하며 즐거워하였다. 걸왕의   [운영자 - 19.01.09 09:26:22]

  • 강원도 영동지역의 텃새 및 철새 이야기(49)

    나그네새는 우리나라 보다 북쪽에서 번식하고 가을에 한반도를 통과하여 남쪽으로 이동하여 겨울을 지내고, 이듬해 봄이 되면 다시 한반도를 지나 북쪽의 번식지로 향하는 새를 나그네새 또는 통과조라 하기도 한다. 주로 도요류나 물떼새가 여기에 포함되며, 우리나라의 지형적인 특성상 고유종 보다는 이동성 조류들이 훨씬 더 많이 기록되어 있다.    목도리도요 도요류 중에 가장 화려하고 아름다운 깃을 가  [운영자 - 19.01.07 08:56:57]

  • 화제의신간 / 자본가의 탄생

      자본가의 탄생 지은이 그레그 스타인메츠 펴낸곳 부키 가    격 18,000원 세계사에서 가장 중요한 자본가를 한 명만 꼽는다면 누구일까? 바로 야코프 푸거다. 교황과 황제까지 압도하는 막강한 자본가였던 그는 역사적 중요성에도 불구하고 그간 국내는 물론이고 영어권에서도 제대로 조명되지 않았는데, 이 책은 영어권에서 푸거의 삶과 시대를 충실하게 소개했다는 평을 받으며 출간 당시 각  [운영자 - 19.01.04 10:14:22]

  • 화제의 신간 / 예술가들이 사랑한 날씨

      예술가들이 사랑한 날씨 지은이 알렉산드라 해리스 펴낸곳 펄북스 가    격 42,000원 《걸리버 여행기》로 유명한 조너선 스위프트는 1713년 ‘Bloody cold(얼어 죽겠다)’라는 표현을 처음 사용했고, 영국 낭만파 시인 퍼시 셸리는 구름 속으로 녹아들고 싶다는 표현을 사용했다. 존 러스킨은 구름을 병에 담아 저장해두고 싶었고, 날씨가 실제로 우리 삶의 플롯을 구성한다는   [운영자 - 19.01.04 10:13:22]

  • 1월 첫째주 베스트셀러 / 아가씨와 밤

       [운영자 - 19.01.04 10:09:56]

  • 무상의 세월, '흥망이 유수하니'(2)

      무상의 세월, '흥망이 유수하니' 운수라는 말이 있다. 늘 가까이 하던 사람들과의 이별이 아픈 것은 운수가 다했기 때문이다. 만화방창의 봄날이면 화원에는 나비와 벌이 쉼 없이 날아들지만 입추가 지나 입동과 동지에 접어들면 적막과 쓸쓸함이 감돈다. 계절의 운수가 다 했기 때문이다. 계절이 지나가면 옛 것에 대한 그리움이 남는다. 그리움은 아름다운 추억을 만들고, 마음을 허전하게 한다. 흥망이 유수하  [운영자 - 19.01.02 09:54:11]

  • 강원도 영동지역의 텃새 및 철새 이야기(48)

    나그네새는 우리나라 보다 북쪽에서 번식하고 가을에 한반도를 통과하여 남쪽으로 이동하여 겨울을 지내고, 이듬해 봄이 되면 다시 한반도를 지나 북쪽의 번식지로 향하는 새를 나그네새 또는 통과조라 하기도 한다. 주로 도요류나 물떼새가 여기에 포함되며, 우리나라의 지형적인 특성상 고유종 보다는 이동성 조류들이 훨씬 더 많이 기록되어 있다.    메추라기도요 인위적인 간섭이 줄어든 경포호 배후습지,   [운영자 - 18.12.31 09:00: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