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
자동완성
검색어 자동완성
 
  • [남진원 '기초논술'] 향락이 주는 결과(1)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운영자
  • 19.01.09 09:26:22
  • 추천 : 0
  • 조회: 42
추천

 


향락이 주는 결과


옛날 하나라 걸왕이 연못에 물대신 술을 채워놓았다. 그 옆에는 고기를 숲처럼 쌓아 놓은 후에 밤낮없이 취한 채로 먹고 마시는 행동을 했다. 

이것이 주지육림(酒池肉林)이다. 신하들에게 북소리가 울리면 신하들이 술을 부어놓은 연못에 엎드려 소처럼 마시게 하였다. 그런 연후에 줄에 널어놓은 고기를 입으로 뜯어먹게 하였다. 걸왕도 함께 이런 행동을 하며 즐거워하였다.

걸왕의 옆에는 매희라는 절세의 미녀가 있었다. 유시국이라는 나라는 걸왕의 침략을 받자, 항복하는 조건으로 매희라는 절세의 미녀를 바쳤던 것이다. 걸왕은 매희에게 완전히 혼을 빼앗겼다. 정치는 뒷전이고 그녀의 말이라면 무엇이든 먼저 들어주었다. 매희가 걸왕에게 요구한 것이 ‘주지육림’의 방탕한 생활이었다. 결국엔 이런 방탕이 걸왕을 죽음으로 몰아갔고 ‘하’나라는 망하였다. 

요즘은 친구나 가족끼리 술을 마실 때면 삼겹살을 굽거나 다른 고기를 안주로 하여 먹는 일은 흔한 일이다. 그렇지만 이런 일을 주지육림이라 하지는 않는다. 호화스럽거나 방탕한 행동은 아니기 때문이다.

우리의 옛 선조들은 부귀공명을 뜬 구름처럼 생각하며 안빈낙도(安貧樂道)를 구하였다. 안빈낙도(安貧樂道)는 가난한 생활 속에서도 편안한 마음으로 생활 속의 기쁨을 누리는 일이다.  

조선시대에는 많은 시인과 선비들은 안빈낙도의 생활을 시조라는 형식으로 담아내었다. 



홍진(紅塵)을 다 떨치고 죽장망혜(竹杖芒鞋) 짚고 신고

요금(瑤琴)을 빗기 안고 서호(西湖)로 드러가니 

노화(蘆花)에 떼 많은 갈매기는 내벗인가 하노라

 

                                        -  김성기[金聖器(甁歌:병가)] -



홍진(紅塵)은 햇빛에 비쳐 보이는 티끌이다. 번거롭고 속된 세상을 가리킨다. 번거로운 세상을 뒤로 하고 대지팡이와 짚신을 신는다고 했다. 죽장망혜는 대지팡이와 짚신을 뜻하지만 길을 떠날 때 아주 간편한 옷차림새를 말한다. 간편한 옷차림으로 아름다운 거문고를 옆에 끼고 서호로 들어간다. 서호는 호수 이름으로 고산 임포 선생이 매화와 학을 기르며 살던 곳이다. 중국의 서호 안에 동산이 있는데 임포는 그곳에서 평생을 지냈다. 노화(蘆花)는 갈대꽃이다. 갈대가 흐드러진 숲위로 날아다니는 갈매기와 벗을 하며 한평생을 지내겠다고 한다. 



<간단한 논술쓰기>  

향락과 사치가 주는 긍정적인 면, 또는 부정적인 면을 논술해 보자.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답변쓰기
  • 글쓰기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비밀번호
취소
  • 장례문화-1

      장례문화 삶이 생명활동을 이어나가는 과정이듯이 죽음은 저 세상으로 가는 하나의 과정이다. 그리고 생명을 가진 자는 누구나 겪어야 하는 과정이다.  사람은 죽으면 죽음에 대한 예가 있다. 이를 장례라고 한다. 죽음에 대한 의식은 장례라는 풍습으로 행해져 왔다. 장례풍습은 지역과 종교에 따라 각각 다르다. 제일 흔한 방법이 시신을 땅에 묻는 매장의 풍습이었다.  고대 이집트에서는 죽  [운영자 - 19.06.26 09:14:43]

  • 화제의 신간 / 픽스

      픽스 지은이 워푸 펴낸곳 현대문학 가  격 14,500원 2017년 타이완 서점가에서 가장 주목받은 추리소설, 워푸의 『픽스』가 현대문학에서 출간되었다. 『픽스』는 지난 30년간 타이완에서 일어난 유명 범죄 사건 7건을 모티브로 삼아 재구성한 소설로, 각각의 실제 사건에서 범인으로 체포됐던 이들이 모두 무고하게 누명을 쓴 것임을 촘촘한 추리로 밝혀낸다.  저자 워푸는 재심을 앞둔  [운영자 - 19.06.21 09:22:47]

  • 화제의 신간 / 제가 결혼을 안 하겠다는 것이 아니라

      제가 결혼을 안 하겠다는 게 아니라 지은이 이주윤  펴낸곳 한빛비즈 가  격 14,000원 감기 빨리 ‘낳으라’는 이들을 향한 스프라이트!  《오빠를 위한 최소한의 맞춤법》의 작가 이주윤  이번에는 ‘시집가라’는 잔소리에 찌든 ‘노처녀’로 돌아왔다! 〈너희가 솔로를 아느냐〉 〈가자, 달달술집으로〉 등 솔직하지만 따스한 글로 연재 기간 내내 폭넓은 연령층의 사랑을  [운영자 - 19.06.21 09:20:46]

  • 6월 셋째주 베스트셀러 / 여행의 이유

    여행의 이유 김영하 / 문학동네  [운영자 - 19.06.21 09:18:50]

  • 화제의신간 / 아무것도 사라지지 않는다

      아무것도 사라지지 않는다  지은이 비엣 타인 응우옌 펴낸곳 더봄 가    격 22,000원 퓰리처상 수상작가 비엣 타인 응우옌이 10년 동안 취재하고 집필한 논픽션 에세이 걸작 『아무것도 사라지지 않는다』. 미국인들은 베트남 전쟁이라고 부르고, 베트남인들은 미국 전쟁이라고 부르는 전쟁. 포성은 오래전에 멎었지만 그 전쟁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베트남 전쟁, 혹은 미국 전  [운영자 - 19.06.14 09:37:26]

  • 화제의신간 / 별별 일로 잘 먹고삽니다

    별별 일로 잘 먹고삽니다  지은이 강이슬   펴낸곳 이담북스 가    격 15,000원 어떤 인생도 재미없는 인생은 없다. 소소하거나 거창하거나 규모와 종류에 관계없이 모두 꿈이 될 수 있고 직업이 될 수 있다. 10년간 방송작가로 좋아하는 일을 해온 저자는 우리를 특별하게 만들어주는 직업이 결코 멀리 있지 않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서른한 명 직업인들의 이야기를   [운영자 - 19.06.14 09:25:36]

  • 6월 둘째주 베스트셀러 / 아주 작은 습관의 힘

      아주 작은 습관의 힘 제임스 클리어 / 비즈니스북스  [운영자 - 19.06.14 09:24:13]

  • 바람-2

      바람 천하를 욕심내어 취하고자 한 영웅들 죽어서 가져간 게 고작 무엇 이었던가 욕망의 비수에 꽂혀 무수하게 불던 바람 위 시조 [바람]은 본인이 욕망에 대해 쓴 시조 작품이다. 역사를 더듬어 보면 역사의 흐름은 욕망의 흐름이었다고 해도 틀린 말이 아닐 것이다. 도덕경 29장 이야기를 해 보려고 한다. 도덕경 29장에서는 인간의 행위에 대해 이야기한다. 행위 중에서 욕망의 지나침에 대해서이다. 도덕  [운영자 - 19.06.12 09:11:47]

  • 화제의신간 / 철도의 세계사

    철도의 세계사 지은이 크리스티안 월마 펴낸곳 다시봄 가    격 25,000원 철도의 기원에서 현대까지의 발전상을 망라한 전 세계 철도 역사의 결정판! 철도는 19세기 초부터 말에 이르는 한 세기 사이에 세상을 완전히 바꿔놓았다. 삶의 터전을 거의 벗어나지 않던 사람들이 철도가 놓인 뒤에는 단 며칠 만에 대륙을 횡단하게 됐다. 철도가 발달한 덕분에 대규모 제조업이 가능해졌고, 이에   [운영자 - 19.06.07 09:22:32]

  • 화제의신간 / 진이, 지니

    진이, 지니 지은이 베르나르 베르베르   펴낸곳 열린책들 가    격 14,000원 유인원 책임사육사로서 마지막 출근을 한 진이는 예상치 못한 침팬지 구조 요청을 받고 스승 장 교수와 함께 인동호 주변에 있는 한 별장으로 향한다. 구조 작업 중 나무 꼭대기에 매달린 짐승이 침팬지가 아니라 보노보임을 알게 되고, 진이는 마취 총을 맞고 의식을 잃은 보노보를 품에 안은 채 장   [운영자 - 19.06.07 09:21:28]

  • 6월 첫째주 베스트셀러 / 50대 사건으로 보는 돈의 역사

    50대 사건으로 보는 돈의 역사 홍춘욱 / 로크미디어  [운영자 - 19.06.07 09:19:44]

  • 바람-1

      바람 천하를 욕심내어 취하고자 한 영웅들 죽어서 가져간 게 고작 무엇 이었던가 욕망의 비수에 꽂혀 무수하게 불던 바람 위 시조 [바람]은 본인이 욕망에 대해 쓴 시조 작품이다. 역사를 더듬어 보면 역사의 흐름은 욕망의 흐름이었다고 해도 틀린 말이 아닐 것이다. 도덕경 29장 이야기를 해 보려고 한다. 도덕경 29장에서는 인간의 행위에 대해 이야기한다. 행위 중에서 욕망의 지나침에 대해서이다. 도덕  [운영자 - 19.06.05 08:49:08]

  • 화제의 신간 / 존엄하게 산다는 것

    존엄하게 산다는 것 지은이 게랄트 휘터 펴낸곳 인플루엔셜 가    격 14,800원 혼란의 시대 속에 삶을 강인하게 버텨낼 용기를 전하는 『존엄하게 산다는 것』. 독일을 대표하는 지성, 저명한 신경생물학자 게랄트 휘터가 ‘삶, 품격 있는 삶이란 무엇인가’라는 질문 앞에 필생의 연구에서 길어 올린 통찰을 담은 책이다. 2000년 네덜란드에서 최초로 존엄사를 합법화한 이후 존엄한 죽음은 세계적   [운영자 - 19.05.31 09:22:10]

  • 화제의 신간 / 죽음 1,2

      죽음 1,2 지은이 베르나르 베르베르   펴낸곳 열린책들 가    격 14,000원 추리 소설 형식을 통해 무거움을 벗고 시종일관 경쾌하고 흥미진진하게 죽음이라는 소재를 다룬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소설 『죽음』.  이번 작품에서 베르베르의 팬이라면 익숙하게 느껴질 이름을 만나볼 수 있다. 작중에서 《상대적이고 절대적인 지식의 백과사전》을 쓴 에드몽 웰즈다  [운영자 - 19.05.31 09:21:19]

  • 5월 마지막주 베스트셀러 / 여행의이유

      여행의 이유 김영하 / 문학동네  [운영자 - 19.05.31 09:17: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