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
자동완성
검색어 자동완성
 
  • [베스트셀러] 화제의 신간 / 로그 메일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운영자
  • 19.02.15 09:29:03
  • 추천 : 0
  • 조회: 139
추천


로그 메일


지은이 제프리 하우스홀드

펴낸곳 아르테

가    격 15,000원


제2차 세계대전 직전, 유럽에서 외교적 갈등이 고조되고 나치즘이 광폭하게 세력을 넓히던 시기를 배경으로 한 정치 스릴러의 고전 『로그 메일』이 아르테에서 출간됐다. 전 세계에 전쟁의 그림자를 몰고 온 독재자를 노리던 주인공은 안타깝게 실패한 암살 시도와 그 후의 목숨을 건 탈출, 그리고 도피에 대해 자신의 정체를 끝내 밝히지 않은 채 회고록의 형식을 빌려 풀어놓는다. 실패한 암살자의 탈출과 그를 향한 독재자의 집요한 추적이라는 단순한 줄거리에도 불구하고 생생한 도피 과정 묘사와 숨을 죄어오는 서스펜스에 ‘고전의 반열에 오른 스릴러’, ‘추적 스릴러의 원형’ ‘환상적 플롯과 예리한 심리 묘사’ ‘최고의 오프닝 페이지’라는 아낌없는 찬사를 받았을 뿐만 아니라, 「멘스저널」에서 선정한 역대 최고의 스릴러 15선 중 1위에 오르기도 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답변쓰기
  • 글쓰기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비밀번호
취소
  • 강원도 영동지역의 텃새 및 철새 이야기(51)

    나그네새는 우리나라 보다 북쪽에서 번식하고 가을에 한반도를 통과하여 남쪽으로 이동하여 겨울을 지내고, 이듬해 봄이 되면 다시 한반도를 지나 북쪽의 번식지로 향하는 새를 나그네새 또는 통과조라 하기도 한다. 주로 도요류나 물떼새가 여기에 포함되며, 우리나라의 지형적인 특성상 고유종 보다는 이동성 조류들이 훨씬 더 많이 기록되어 있다. 긴꼬리홍양진이 봄날 저수지 주변 양지바른 곳에 있는 나무들에서 파릇파릇한 새싹  [운영자 - 19.01.21 09:18:49]

  • 강원도 영동지역의 텃새 및 철새 이야기(50)

    나그네새는 우리나라 보다 북쪽에서 번식하고 가을에 한반도를 통과하여 남쪽으로 이동하여 겨울을 지내고, 이듬해 봄이 되면 다시 한반도를 지나 북쪽의 번식지로 향하는 새를 나그네새 또는 통과조라 하기도 한다. 주로 도요류나 물떼새가 여기에 포함되며, 우리나라의 지형적인 특성상 고유종 보다는 이동성 조류들이 훨씬 더 많이 기록되어 있다. 촉새 유난히 시끄럽거나, 가볍게 행동하는 사람 또는 말 옮기기 좋아하는 사람들  [운영자 - 19.01.14 09:41:17]

  • 강원도 영동지역의 텃새 및 철새 이야기(49)

    나그네새는 우리나라 보다 북쪽에서 번식하고 가을에 한반도를 통과하여 남쪽으로 이동하여 겨울을 지내고, 이듬해 봄이 되면 다시 한반도를 지나 북쪽의 번식지로 향하는 새를 나그네새 또는 통과조라 하기도 한다. 주로 도요류나 물떼새가 여기에 포함되며, 우리나라의 지형적인 특성상 고유종 보다는 이동성 조류들이 훨씬 더 많이 기록되어 있다.    목도리도요 도요류 중에 가장 화려하고 아름다운 깃을 가  [운영자 - 19.01.07 08:56:57]

  • 강원도 영동지역의 텃새 및 철새 이야기(48)

    나그네새는 우리나라 보다 북쪽에서 번식하고 가을에 한반도를 통과하여 남쪽으로 이동하여 겨울을 지내고, 이듬해 봄이 되면 다시 한반도를 지나 북쪽의 번식지로 향하는 새를 나그네새 또는 통과조라 하기도 한다. 주로 도요류나 물떼새가 여기에 포함되며, 우리나라의 지형적인 특성상 고유종 보다는 이동성 조류들이 훨씬 더 많이 기록되어 있다.    메추라기도요 인위적인 간섭이 줄어든 경포호 배후습지,   [운영자 - 18.12.31 09:00:33]

  • 강원도 영동지역의 텃새 및 철새 이야기(47)

    나그네새는 우리나라 보다 북쪽에서 번식하고 가을에 한반도를 통과하여 남쪽으로 이동하여 겨울을 지내고, 이듬해 봄이 되면 다시 한반도를 지나 북쪽의 번식지로 향하는 새를 나그네새 또는 통과조라 하기도 한다. 주로 도요류나 물떼새가 여기에 포함되며, 우리나라의 지형적인 특성상 고유종 보다는 이동성 조류들이 훨씬 더 많이 기록되어 있다. 종달도요 봄, 이제 도요들의 이동이 한창 절정을 이루고 있는 시기이다. 습지에  [운영자 - 18.12.24 10:20:07]

  • 강원도 영동지역의 텃새 및 철새 이야기(46)

    나그네새는 우리나라 보다 북쪽에서 번식하고 가을에 한바도를 통과하여 남쪽으로 이동하여 겨울을 지내고, 이듬해 봄이 되면 다시 한반도를 지나 북쪽의 번식지로 향하는 새를 나그네새 또는 통과조라 하기도 한다. 주로 도요류나 물떼새가 여기에 포함되며, 우리나라의 지형적인 특성상 고유종 보다는 이동성 조류들이 훨씬 더 많이 기록되어 있다. 청다리도요 ‘삐오, 삐오, 삐오' 맑고 청아한 웃음소리가 습지에 울려 퍼진다.  [운영자 - 18.12.17 10:27:47]

  • 강원도 영동지역의 텃새 및 철새 이야기(45)

    나그네새는 우리나라 보다 북쪽에서 번식하고 가을에 한바도를 통과하여 남쪽으로 이동하여 겨울을 지내고, 이듬해 봄이 되면 다시 한반도를 지나 북쪽의 번식지로 향하는 새를 나그네새 또는 통과조라 하기도 한다. 주로 도요류나 물떼새가 여기에 포함되며, 우리나라의 지형적인 특성상 고유종 보다는 이동성 조류들이 훨씬 더 많이 기록되어 있다. [ 쇠청다리도요 - 습지의 가냘픈 모델 ] 새들 이름에 '쇠'자가 붙어 있으면  [운영자 - 18.12.10 09:42:04]

  • 강원도 영동지역의 텃새 및 철새 이야기(44)

    강릉의 새 나그네새는 우리나라 보다 북쪽에서 번식하고 가을에 한바도를 통과하여 남쪽으로 이동하여 겨울을 지내고, 이듬해 봄이 되면 다시 한반도를 지나 북쪽의 번식지로 향하는 새를 나그네새 또는 통과조라 하기도 한다. 주로 도요류나 물떼새가 여기에 포함되며, 우리나라의 지형적인 특성상 고유종 보다는 이동성 조류들이 훨씬 더 많이 기록되어 있다. 꺅도요 이동성 조류의 본격적인 이동이 시작된다. 우리지역에서 이동성  [운영자 - 18.12.03 09:45:14]

  • 강원도 영동지역의 텃새 및 철새 이야기(43)

    강릉의 새 나그네새는 우리나라 보다 북쪽에서 번식하고 가을에 한바도를 통과하여 남쪽으로 이동하여 겨울을 지내고, 이듬해 봄이 되면 다시 한반도를 지나 북쪽의 번식지로 향하는 새를 나그네새 또는 통과조라 하기도 한다. 주로 도요류나 물떼새가 여기에 포함되며, 우리나라의 지형적인 특성상 고유종 보다는 이동성 조류들이 훨씬 더 많이 기록되어 있다. 흑꼬리도요 도요중에서는 큰 새 강릉의 봄은 바람과 함께 시작된다.   [운영자 - 18.11.26 09:31:57]

  • 강원도 영동지역의 텃새 및 철새 이야기(42)

    강릉의 새 나그네새는 우리나라 보다 북쪽에서 번식하고 가을에 한바도를 통과하여 남쪽으로 이동하여 겨울을 지내고, 이듬해 봄이 되면 다시 한반도를 지나 북쪽의 번식지로 향하는 새를 나그네새 또는 통과조라 하기도 한다. 주로 도요류나 물떼새가 여기에 포함되며, 우리나라의 지형적인 특성상 고유종 보다는 이동성 조류들이 훨씬 더 많이 기록되어 있다. 흰물떼새 이등병 물떼새 봄소식과 함께 우리지역의 하천과 호수, 습지  [운영자 - 18.11.19 09:56:40]

  • 강원도 영동지역의 텃새 및 철새 이야기(41)

    강릉의 새 나그네새는 우리나라 보다 북쪽에서 번식하고 가을에 한바도를 통과하여 남쪽으로 이동하여 겨울을 지내고, 이듬해 봄이 되면 다시 한반도를 지나 북쪽의 번식지로 향하는 새를 나그네새 또는 통과조라 하기도 한다. 주로 도요류나 물떼새가 여기에 포함되며, 우리나라의 지형적인 특성상 고유종 보다는 이동성 조류들이 훨씬 더 많이 기록되어 있다. 왕눈물떼새 붉은 앞치마를 두른 요정 경포 배후습지 물 빠진 웅덩이   [운영자 - 18.11.12 09:29:43]

  • 강원도 영동지역의 텃새 및 철새 이야기(40)

    강릉의 새 나그네새는 우리나라 보다 북쪽에서 번식하고 가을에 한바도를 통과하여 남쪽으로 이동하여 겨울을 지내고, 이듬해 봄이 되면 다시 한반도를 지나 북쪽의 번식지로 향하는 새를 나그네새 또는 통과조라 하기도 한다. 주로 도요류나 물떼새가 여기에 포함되며, 우리나라의 지형적인 특성상 고유종 보다는 이동성 조류들이 훨씬 더 많이 기록되어 있다. 장다리물떼새 롱다리 발레리나 햇살이 좋은 주말 오후 오랜만에 큰아이  [운영자 - 18.11.05 09:28:58]

  • 강원도 영동지역의 텃새 및 철새 이야기 (39)

    강릉의 새 나그네새는 우리나라 보다 북쪽에서 번식하고 가을에 한바도를 통과하여 남쪽으로 이동하여 겨울을 지내고, 이듬해 봄이 되면 다시 한반도를 지나 북쪽의 번식지로 향하는 새를 나그네새 또는 통과조라 하기도 한다. 주로 도요류나 물떼새가 여기에 포함되며, 우리나라의 지형적인 특성상 고유종 보다는 이동성 조류들이 훨씬 더 많이 기록되어 있다. 두루미 천년을 꿈꾸는 길조 '뚜루루루, 뚜루루루' 어디선가 귀에 익  [운영자 - 18.10.29 09:19:13]

  • 강원도 영동지역의 텃새 및 철새 이야기 (38)

    황새 한반도에서 사라져 가는 새 강릉 주문진 향호리에 황새가 나타났다. 지난 2003년 우리지역에서 처음 관찰된 이후 약 7년여 만에 나타났다. 1970년대까지 충북 음성에서 번식하던 개체가 희생당한 이후 한반도에서 텃새로 생활하는 황새는 사라졌다. 국제자연보호연맹의 적색목록에 멸종위기종으로 분류되어 있고 지구상에 약3,000여 개체가 생존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논 한가운데에서 휴식을 취하며 깃 고르기에   [운영자 - 18.10.22 09:59:25]

  • 강원도 영동지역의 텃새 및 철새 이야기 (37)

    강릉의 새 강릉텃새는 1년 내내 우리나라를 벗어나지 않고 머무는 종으로 많은 종은 번식철에 숲 속으로 들어가거나 고산지역 혹은 더 북쪽으로 이동하기 때문에 여름철에는 많은 종을 보기 힘들다. 강릉에서 주로 관찰되는 텃새는 청딱따구리, 종다리, 직바구리, 참새, 박새, 진박새, 쇠박새, 동고비, 굴뚝새, 까치, 멧비둘기, 꿩 등이 있다. 논병아리 호수의 단거리 선수 먼발치에 뭔가에 놀라서인지 경포호 수면 위를   [운영자 - 18.10.15 09:27: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