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
자동완성
검색어 자동완성
 
  • [질병의학 정보] 따사로운 봄날 불청객 등장! 꽃가루 알레르기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운영자
  • 19.03.25 15:08:44
  • 추천 : 0
  • 조회: 73

 

 

 

 

 

 

추위가 서서히 풀리면서 외출이 잦은 3월이 오면 어김없이 불청객이 찾아온다. 꽃가루는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들에게 비염이나 기관지 천식, 아토피 피부염 등 알레르기 질환을 유발한다. 한국건강관리협회 강원도지부의 도움을 받아 봄철 알레르기의 주범인 꽃가루를 이겨내는 방법을 알아봤다.  

이기영 기자 mod1600@hanmail.net

 


 

 

꽃가루의 종류

대기 중에는 여러 식물에서 생산되는 많은 꽃가루가 존재한다. 이 모든 꽃가루가 사람에게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것은 아니다. 각 식물의 수정 생리에 따라 인체의 질병 발생과 연관이 있는데 이러한 식물은 수정방법에 따라 크게 풍매화(風梅花)와 충매화(蟲梅花)로 나눌 수 있다. 충매화는 향기나 아름다운 꽃으로 곤충을 유혹하여 꽃가루를 전파하므로, 화분의 생산량이 적고, 크고 무거우며 공기 중에 잘 부유하지 않아 알레르기 질환을 유발하는 경우가 적고 정원사나 원예가 등 특수한 경우에만 유발할 수 있다. 

 

 

 

꽃가루의 분포

꽃가루는 기온과 밀접한 관계가 있어 영하의 날씨에는 날아다니지 않고, 영상 10도 이상에서 활발하게 날아다닌다. 봄과 가을이 연 2회 절정기로 그 이후에는 현격히 감소한다. 종류별로는 2월 말부터 5월까지 수목류가 주를 이루며 8~10월에는 돼지풀, 쑥 그리고 환삼덩굴 꽃가루가 주를 이룬다. 2월 말부터 가장 많이 날아다니는 수목류 꽃가루는 노간주나무가 먼저 나타나고 뒤를 이어 자작나무, 오리나무가 나타나게 되며, 노간주나무나 측백나무는 남부지역에 많이 분포한다. 

 


 

꽃가루의 제거와 회피

꽃가루는 계절성 항원이라 특정 계절에만 날아다니지만 이를 피하기란 쉽지 않다. 특히 나무나 잡초 등 꽃가루가 발생하는 근원지를 제거하기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하고 항상 마스크 등을 착용하여도 꽃가루를 피하기가 쉽지 않다. 그렇지만 외출 후 집에 돌아왔을 때 옷에 묻은 꽃가루를 털어내고, 꽃가루 유행시기에는 마스크를 착용하거나 창문을 닫는 방법 등으로 원인 항원에서의 노출을 어느 정도 막을 수 있다. 옷이나 창문을 통하여 꽃가루가 실내로 들어오는 경우가 많아서 집에 들어와서도 계속 알레르기 증상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다. 

유행시기에는 실내에서도 꽃가루가 집안 먼지의 일부분을 차지한다고 보고되고 있다. 실내에서는 에어컨이나 공기청정기 등을 이용하여 꽃가루 등을 제거할 수 있다. 또 알레르기를 유발할 수 있는 꽃가루를 각 지역별로 채집, 분석해 꽃가루 종류와 분포를 살펴보고 미리 예방할 수 있는 꽃가루 예보(기상청 홈페이지 생활지수코너, www.pollen.or.kr)를 통해서도 많은 정보를 얻을 수 있다. 

 

 


 

{ 꽃가루 똑똑하게 피해가기 }

 

① 꽃가루와의 접촉을 최대한 피하는 게 좋다. 특히 꽃가루가 새벽이나 아침(오전 5시~10시)에 많이 날리는 점을 고려해 가급적 이때는 바깥출입을 하지 않는다. 

② 외출 후에는 문밖에서 옷의 먼지를 털고 실내로 들어간다. 꽃가루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입자는 아주 미세해 옷에 붙어 있기 쉽다.

③ 외출 후 세수를 한다. 눈에 미세 먼지나 꽃가루가 들어갔을 수 있으므로 미지근한 물로 눈을 닦아 눈과 코에 꽃가루를 제거하여 증상유발을 막는다.

④ 창문은 닫아둔다. 창문 틈새를 통해 실내로 꽃가루가 들어오는 경우가 많다. 필요하면 에어컨을 사용하여 청정 공기를 유지한다. 자동차의 창문도 꼭 닫는다.

⑤ 빨래는 집안에서 말린다. 밖이나 베란다에서 빨래를 말리면 공중에서 날아다니는 꽃가루가 옷에 묻을 확률이 높다. 

⑥ 감기와 혼동하지 않는다. 알레르기비염은 맑은 콧물이나 가려움증, 재채기가 심한 것이 특징이다. 부모 모두 알레르기가 있으면 자녀는 80%, 한쪽만 있으면 60% 정도가 알레르기를 일으키므로 주의 깊게 살핀 뒤 전문의와 상담해야 한다. 

⑦ 꽃가루 알레르기 증상을 보이면 전문의와 상담하고 적절한 약제를 처방받는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  
  • 건강한 우리 아이 야외 놀이 안전하게!

    어린이 연령이 높을수록 놀이터 · 운동장 사고 비율 증가 바깥 활동, 여행 등이 많아지는 요즘, 야외에서 발생할 수 있는 각종 사고 예방에 주의가 요구된다. 질병관리본부는 2011~2015년 입원한 환자를 대상 (170개 병원 기록)으로 조사한 결과 14세 이하의 낙상 및 추락 사고가 전체의 36.5%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매년 100병상 이상 170개 표본병원의 퇴원환자 9%를 표본추출해 의무기록  [운영자 - 19.04.01 09:18:35]

  • 스트레스는 정말 건강에 해로운가?

    스트레스란 무엇인가? 스트레스라는 말은 15세기 물리학에서 ‘외부로부터 물체에 가해지는 압력’이라는 뜻으로 쓰이기 시작했다. 그러다가 17세기에는 일반화되어 역경이나 곤란이라는 의미로 사용됐고 20세기에 들어서면서 의학에서 ‘질병의 발생이나 악화에 영향을 미치는 인자’로도 그 뜻을 넓혀 나갔다. 최근 현대인에게 스트레스는 건강에 해로울 정도로 중요하게 여겨지고 있는만큼 한국건강관리협회 강원도지부의 도움을 받아  [운영자 - 19.04.01 09:15:58]

  • 만성콩팥병, 진행될수록 합병증과 사망 위험성 커져

    만성콩팥병, 진행될수록 합병증과 사망 위험성 커져 평소 생활습관 관리로 만성콩팥병 진행 예방 가능 질병관리본부는 만성콩팥병 예방을 위해 지속적인 운동, 식이조절 등을 통해 비만은 감소시키고 근육은 증가시켜야 한다고 당부했다. 특히 만성콩팥병 환자는 비만관리, 금연 및 저염식 등을 생활화하여 만성콩팥병의 진행을 지속적으로 예방 · 관리해야한다. 이기영 기자 mod1600@hanmail.net ● 만성콩팥병 매년  [운영자 - 19.03.25 15:11:57]

  • 따사로운 봄날 불청객 등장! 꽃가루 알레르기

    추위가 서서히 풀리면서 외출이 잦은 3월이 오면 어김없이 불청객이 찾아온다. 꽃가루는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들에게 비염이나 기관지 천식, 아토피 피부염 등 알레르기 질환을 유발한다. 한국건강관리협회 강원도지부의 도움을 받아 봄철 알레르기의 주범인 꽃가루를 이겨내는 방법을 알아봤다. 이기영 기자 mod1600@hanmail.net 꽃가루의 종류 대기 중에는 여러 식물에서 생산되는 많은 꽃가루가 존재한다. 이 모든  [운영자 - 19.03.25 15:08:44]

  • 씻은 채소 놔두면 세균 덩어리 된다

    채소류를 씻은 뒤 냉장 보관하지 않고 실온에 보관하면 유해 세균이 급격히 증식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이하 식약처)은 유해균 증식으로 인한 식중독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가열하지 않고 섭취하는 채소류는 씻어서 바로 섭취하고 바로 섭취하지 않을 경우 반드시 냉장 보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기영 기자 mod1600@hanmail.net 채소 세척 후 보관 이번 발표는 채소류  [운영자 - 19.03.25 15:03:16]

  • ‘사람들의 시선이 무서워요’ 당신을 옥죄는 대인기피증

    누구나 타인의 시선에서 완벽히 자유로울 수는 없다. 하지만 대인기피증을 앓고 있는 이들은 사회적 상황에서 늘 긴장과 불안을 마주하게 된다. 대인기피증이라는 말은 서구권에서는 사용하지 않는 용어이지만 동양 문화권에서는 자주 사용한다. 정신과의 정확한 진단 명칭은 ‘사회불안장애(사회공포증)’이다. 한국건강관리협회 강원도지부의 도움을 받아 대인기피증에 대해 알아봤다. 대인기피증(사회불안장애)이란? 흔히 대인기피증이  [운영자 - 19.03.25 15:00:02]

  • 신학기 학교 감염병 조심하세요!

    인플루엔자·홍역·수두 등 손씻기, 기침예절 필요 3월 학교가 개학하면서 집단생활로 인한 감염병 예방에 주의가 요구된다. 인풀루엔자, 수두, 유행성이하선염, 수인성 식품매개감염병 등 집단생활로 감염 확산이 우려됨에 따라 질병관리본부를 통해 신학기 주의해야할 감염병과 대처법을 알아봤다. 이기영 기자 mod1600@hanmail.net 인플루엔자(독감) 질병관리본부 분석결과 독감환자는 지난해 12월 말부터 올해 1  [운영자 - 19.03.25 14:50:01]

  • 프레디 머큐리를 죽음으로 몰고 간 에이즈 공포의 대상에서 만성질환으로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가 국내서 천만 관객을 모은 데 이어 제76회 골든글로브 시상식 영화 드라마 부문에서 작품상과 남우주연상을 받으며 돌풍을 이어가고 있다. 이와 함께 프레디 머큐리가 앓았던 에이즈에 대한 관심도 높아졌다. 안타깝게도 프레디 머큐리는 에이즈 진단을 받고 5년 후 사망했지만 이후 항바이러스 치료제 개발로 현재는 규칙적으로 치료만 받는다면 일상생활에서 큰 불편함 없이 지낼 수 있는 수준에 이르  [운영자 - 19.03.25 14:48:19]

  • 달걀 껍데기에 산란일자 표시 시작 숫자에 담긴 정보는?

    앞으로 달걀을 구입할 때 유통기한뿐만 아니라 닭이 알을 낳은 날짜까지 확인할 수 있게 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달걀 껍데기에 산란일자를 표시하는 ‘달걀 껍데기 산란일자 표시제도’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 껍데기 맨 앞 4자리 숫자에 주목 소비자는 닭이 알을 낳은 날짜를 달걀 껍데기 맨 앞에 적힌 4자리 숫자로 확인할 수 있다. 예를 들어 ‘0223’이라고 표시돼 있으면 닭이 2월 23일 낳은 알이다. 산란일자  [운영자 - 19.03.25 14:46:06]

  • 미세먼지 제대로 알고 대처합시다

    최근 들어 미세먼지 농도가 높아 주의하라는 이야기를 많이 듣게 된다. 그런데 미세먼지는 도대체 무엇을 말하는 것이고 왜 위험하다고 하는 것일까? 특히 주의해야 하는 이는 누구이며 어떻게 조심해야 하는 것일까? 한국건강관리협회 강원도지부의 도움을 받아 미세먼지에 대하여 알아봤다. 미세먼지란? 미세먼지는 지름이 nm에서 10㎛ 크기의 고체 또는 액체 성상의 물질들로 구성된 부유 입자성 분진으로, 흔히 크기에 따라  [운영자 - 19.03.25 14:42:04]

  • 초·중학생, 필수예방접종 3월까지 마치세요

    올해 초·중학교 입학식을 앞둔 입학생들은 학교에 들어가기 전까지 필수 예방접종을 마쳐야 한다. 질병관리본부와 교육부는 학생들의 감염병 예방과 건강 보호를 위해 ‘초·중학교 입학생 예방접종 확인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예방접종 확인사업은 홍역예방 접종률 95% 유지를 위해 2001년 초등학생의 홍역(MMR) 2차 접종 확인 실시를 시작으로, 2012년에는 DTaP, IPV, MMR, 일본뇌염 등 4종으로 확  [운영자 - 19.03.25 14:38:23]

  • 건강검진으로 전립선암을 조기 진단하자

    전립선암은 우리나라 남성암 중 발병 5위를 차지하는 암이지만 국가검진에서 제외되어 있어 조기발견이 어려운 암이다. 조기에 진단하면 치료도 쉽고 고통도 덜하지만 조기에 발견하기가 쉽지 않은 전립선암. 새해에는 건강검진으로 남성 건강을 확인해보는 것이 어떨까? ▶ 전립선암이란? 전립선은 남성에게만 있는 장기로서 정액의 일부를 만들어 내는 생식 기관 중 하나이다. 정상 성인의 평균적인 전립선 무게는 약 15~20g  [운영자 - 19.02.21 10:29:18]

  • 국민 70% ‘장기·인체조직기증’ 의사 있다

    인체조직기증 인지도는 48.2%로 인식확대 필요 10명 중 7명이 장기·인체조직 기증 의사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장기·인체조직 기증에 대한 국민의 인식 변화를 알아보기 위해 전국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2018 장기·조직기증 인식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 ▶ 장기기증 인지도 97.5% 생명나눔 인식조사는 장기·인체조직기증 문화  [운영자 - 19.02.21 09:43:48]

  •  날씨가 추워지면 급증하는 질환 ‘치질’

    규칙적인 식습관 갖고 과도한 음주 삼가야 기온이 급속히 낮아지면서 각종 질환 때문에 시달리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감기나 천식 같은 호흡기 질환은 물론 동상이나 마른버짐 같은 피부질환, 치질 등은 겨울에 급증하는 질환으로 꼽힌다. 이러한 질병은 내버려두면 심한 통증에 시달릴 뿐만 아니라 수술까지 받아야 하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항문부 질병을 총칭하는 치질은 찬바람이 부는 10월 말부터 늘기 시작해 추운 겨  [운영자 - 19.01.25 08:40:29]

  • 감기와 비슷한 폐렴 초기증상 65세 이상 폐렴구균 무료 예방접종

    기온이 낮은 겨울철은 노년층 사망률이 높은 패혈증, 뇌수막염 등 침습성폐렴구균감염증을 예방하기 위해 폐렴구균 예방접종이 필요하다. 폐렴구균은 콧물이나 환자가 기침할 때 튀는 분비물(비말)로 전파되며, 이로 인한 감염증은 통상 11월부터 이듬해 4월 사이에 많이 발생한다. 질병관리본부는 65세 이상 노인은 폐렴에 걸리는 확률이 높아 기침 등의 증상이 나타나면 필히 가까운 병원에서 진찰을 받아야 한다고 권장했다.  [운영자 - 19.01.21 10:03: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