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
자동완성
검색어 자동완성
 
  • [맛집탐방] 이른 아침 6시부터 늦은 저녁 9시까지 한 끼가 6,000원? 포남동 부뚜막 한식뷔페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운영자
  • 19.03.27 09:31:40
  • 추천 : 0
  • 조회: 714

 

 

 

 

 

 

지난 시절 집마다 굴뚝에서 연기가 모락모락 피어오르면 밥이 익어가는 시간임을 알렸다.
동네 어귀에서 땀을 뻘뻘 흘리면서 놀다 보면 지칠 법도 하지만, 해가 서산을 향해 넘어가며 어둑어둑해져도 마땅히 시간을 알 수 있는 방법이라곤 굴뚝이 곧 시계를 대신했다.
부모님께 야단이라도 들을세라 먼저 ‘안녕’을 말하며 집을 향해 뛰어가는 친구도 있었고, 늘 그랬듯이 부모님이 목청껏 자식 이름을 부를 때까지 기다리며 매를 벌면서 놀 때도 있었다.
시계 대신 또 굴뚝의 연기 대신 배꼽시계가 ‘꼬르륵’ 시간을 알리면 아쉬움을 뒤로한 채 각자 집으로 향했던 그 시절 친구들은 지금쯤 잘 지내고 있을까.
집으로 향하는 길에는 온통 저녁밥 짓는 냄새가 코를 찌르고, 집에 돌아오면 부뚜막 가마솥에는 그해 농사지은 쌀로 갓 지은 하얀 쌀밥이 익어가고, 가마솥 뚜껑을 열면 닭장에서 꺼내온 달걀을 풀어 담은 노란 달걀찜이 완성되었고, 뒤뜰에서 따온 가지와 고추를 찌고, 양배추를 함께 쪄서 그날 저녁상이 차려진다. 가마솥은 만능찜기였고, 쪄낸 재료로 가족들을 위한 반찬이 고스란히 차려졌다. 어머님의 지혜와 사랑이 부뚜막에서 전해졌던 그 시절이 그립다.

 

 

 

 

 

 

6,000원 한 끼, 어머니 손맛 그대로 푸짐함과 정성 더해
포남동 부뚜막 한식뷔페는 강릉역 인근에 있으며 저렴한 가격인 6,000원으로 푸짐한 한식을 마음껏 먹을 수 있어서 호응을 얻고 있다.
부뚜막 한식뷔페는 그 옛날 어머님이 정성껏 차려준 밥상에 올라온 반찬들이 그날그날 바로 조리하여 냉장 반찬 용기에 차곡차곡 담겨 손님을 맞이한다.
물론 반찬과 국은 매일 다양한 요리로 바뀌어 제공되며 이른 아침시간부터 늦은 저녁시간까지 운영되어 반찬을 만들어 저녁상을 차려야하는 맞벌이 부부나 가족 외식으로도 손색이 없다.
불경기에 물가는 오르고 이것저것 재료 구매비도 만만치 않아 한 끼 식사를 위해 반찬을 만들어 먹는 시간과 비용을 따진다면 정성들여 만들어 놓은 반찬으로 푸짐한 한 끼를 즐기는 것도 현명한 방법이다.

 

 

 

 

 

80여명 수용 가능한 홀과 반찬은 하루 세 번 조리
부뚜막은 주방이 훤히 보여 식사를 하는 손님들이 믿고 먹을 수 있다.
그날 제공되는 반찬은 아침에 한 번, 점심, 저녁으로 하루 세 번 조리해서 제공되며 한식, 일식, 중식 중 특별식을 선보여 골라 먹는 맛이 있다.
이왕이면 더욱 더 맛있는 반찬으로 손님을 맞이하고 저렴한 비용으로 맛있는 한 끼를 대접하자는 조규상 대표의 정성과 배려가 담겨 있기 때문이다.
“강릉역 부근에 있는 만큼 강릉을 방문한 관광객에게 실망을 드릴 순 없잖아요. ‘금강산도 식후경’이라고 든든하게 먹고 관광을 하는 것 또한 즐거움이지요. 물론 비싼 가격으로 좀 더 맛있는 메뉴를 먹는 것도 좋지만, 저렴한 가격으로 배를 채우고 식비를 아껴 강릉 곳곳을 여행하는 것도 좋은 방법인거 같아요.”
또 “강릉시민을 비롯해 강릉을 찾는 많은 관광객에게 맛과 정성으로 실망시키지 않도록 운영해 나가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위치    강릉대로 337-10(구 강릉호텔 앞)
시간    06:00 ~ 21:00
전화     653- 7222

 

 

유선주 기자 gnkcr@hanmail.net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  
  • 기획기사 / 오늘점심쏜다

      [운영자 - 18.02.22 14:16:06]

  • 기획기사 / 2월 셋째주 오늘점심쏜다

      [운영자 - 18.02.12 08:53:10]

  • 기획기사 / 2월 둘째주 오늘점심쏜다

      [운영자 - 18.02.05 09:28:00]

  • 기획기사 / 1월 다섯째주 오늘점심쏜다

      [운영자 - 18.01.29 09:12:23]

  • 기획기사 / 1월 넷째주 오늘점심쏜다

      [운영자 - 18.01.22 09:29:29]

  • 맛있는 식사와 원두커피는 무한 리필 제공 포남동, 황금돼지 주물럭

    맛있는 식사와 원두커피는 무한 리필 제공 포남동 황금돼지 주물럭 우리가 즐겨 먹는 음식 . 흔하게 어느 식당에서도 먹을 수는 있지만 제값을 지불하고 맛있게 제대로 먹는 게 중요하다 . 음식은 누가 어떻게 만들고 어떤 재료가 더해지느냐에 따라 맛의 차이가 확연히 달라진다 . 포남동 황금돼지 주물럭 ( 대표 박영화 ) 에서 제공되는 메뉴는 정성을 빼고는 말할 수 없다 . 집 밥 , 집 밥이라고 말은 해도 가장 많  [운영자 - 16.09.07 17:27:34]

  • 나는 중앙시장에 밥 먹으러 간다 중앙시장 내 함평아짐 배여사

    나는 중앙시장에 밥 먹으러 간다 중앙시장 내 함평아짐 배여사 강릉중앙시장 내 예전 새마을금고 건물 1 층에 작은 가정식 백반전문점이 새롭게 문을 열었다 . 깔끔하게 한 상 차려지는 칠첩반상과 건강을 고려한 단호박 영양밥과 연잎밥은 조금 더 고급스럽다 . 함평아짐 배여사는 매일 아침 도정된 쌀로 밥을 짓고 그날그날 상차림 반찬을 새롭게 만들어 중앙시장을 달구고 있다 . 매일 달라지는 반찬 7 가지 , 칠첩반상   [운영자 - 16.08.31 08:52:51]

  • 전통한옥 자연의 향기와 밥 향기가 더해져 한 그릇에 담다 초당 허균 생가 맞은편 수라간

    전통한옥 자연의 향기와 밥 향기가 더해져 한 그릇에 담다 초당 허균 생가 맞은편 수라간 초당 전통한옥을 둘러싼 꽃향기가 예사롭지가 않다 . 봄부터 늦은 가을까지 담장 안은 꽃향기로 가득하다 . 마당 한가운데 덩그러니 놓여있는 새 모이통에는 사람보다 더 자연스럽게 모이를 먹고 날아갔다 날아왔다 하는 참새들의 모습 또한 신기할 정도로 자연스럽다 . 초당 수라간 ( 대표 윤천금 ) 을 직접 운영하고 있는 윤 대표의  [운영자 - 16.08.25 11:48:35]

  • 20여년의 노하우, 한결같은 맛 고집하는 동천해물탕 · 해물찜

    바다의 싱싱함을 그대로 냄비에 담아 해산물에서 우러나오는 본연의 맛과 싱싱한 해산물의 맛이 어우러져 물어 물어서 찾아오는 동천해물탕·해물찜(대표 박은동). 우리 바다의 것, 살아 있는 것 신토불이 양념만 쓰자는 3대 원칙 박 대표는 고향이 강릉이다. 어려서부터 바다에서 태어나 지금까지 고향을 떠나 본 적이 없다. 삼 형제가 해물탕 음식점을 운영할 정도로 맛에 대한 자부심이 대단하다. 형님 역시 강릉에서 알아   [운영자 - 16.08.25 09:29:17]

  • “행정 있는 면사무소 아니고 맛이 있는 면사무소”

    “ 행정 있는 면사무소 아니고 맛이 있는 면사무소 ” 보리밥과 면 요리 전문점 면사무소 입맛도 없고 날은 푹푹 찌고 . 그렇다고 굶을 수는 없고 . 대충 한 끼 때우기에는 돈이 아깝고 . 입맛 살려주고 먹고 나면 후회하지 않는 곳 , 후회할 수가 없는 곳 . 임당동 자그마한 가게에서 모든 요리에 천연 조미료를 사용해 맛을 내는 건강식 전문점인 면사무소 ( 조리반장 함윤순 ). 보리밥에 나물과 채소 9 가지로   [운영자 - 16.08.16 17:52:35]

  • 논밭 가진 만석꾼이 아닌 베풂의 마음 가진 만석꾼!  성산면 위촌리 만석꾼

    논밭 가진 만석꾼이 아닌 베풂의 마음 가진 만석꾼 ! 성산면 위촌리 만석꾼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만석꾼은 ‘ 곡식 만 섬을 거두어들일 정도의 논밭을 가진 큰 부자 ’ 라고 알고 있다 . 하지만 , 위촌리에 있는 만석꾼 ( 대표 박은철 ) 은 다르다 . 질 좋은 국내산 오리고기와 흑돼지고기 , 장어 , 토종닭 등 좋은 재료는 기본이며 무엇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가격에 대한 부담을 크게 줄여 손님을 맞이하고 있기  [운영자 - 16.08.11 12:51:54]

  • 넉넉한 인심처럼 통큰 통 큰 갈비탕

    넉넉한 인심처럼 통큰 통 큰 갈비탕 갈비는 뭐니 뭐니 해도 뜯어야 제 맛이다 . 갈비는 우선 뼈에 붙은 살이 잘 뜯겨야 기분이 좋다 . 고기를 먼저 맛있게 뜯어 먹고 그다음 국물 맛이다 . 갈비탕의 기본은 고기 맛이지만 국물 맛도 포기할 수 없다 . 갈비탕은 맑고 구수한 맛이 나야 제격이다 . 그래야 갈비탕이다 . 통 큰 갈비탕 ( 대표 심재옥 ) 은 오로지 갈비만으로 육수를 만들어 국물이 맑고 깔끔하며 구수  [운영자 - 16.08.03 17:36:40]

  • 바다와 육지가 만나 건강보양식으로 탄생하다 해계탕전문점 샘골집

    바다와 육지가 만나 건강보양식으로 탄생하다 해계탕전문점 샘골집 일반식사 가격보다 돈을 더 지불하고 먹는 음식은 무언가 특별해야 한다 . 맛은 물론이며 신선도 , 영양 , 푸짐함의 박자가 고루 갖춰져야 손님들도 먹고 나서 후회가 없다 . 물론 주변 환경까지 신경 써서 볼거리를 제공한다면 이보다 좋을 수 있을까 . 식사를 하는 공간 공간마다 시골마을을 떠 올리고 강릉인 만큼 푸른 바다가 어우러진 벽화를 손님방마다  [운영자 - 16.07.27 14:07:20]

  • 토굴 속 저장 3년 숙성 묵은지 김치찜 ‘인기’ 포남동, 경기식당

    반찬 10 여 가지 백반 오천 원 ? 토굴 속 저장 3 년 숙성 묵은지 김치찜 ‘ 인기 ’ 포남동 경기식당 보통 일반사람들이 생각하는 묵은지는 1 년만 지나도 묵은지라고 생각한다 . 진정한 묵은지는 숙성 과정에서 군 냄새가 없어야하며 3 년 이상 제대로 숙성시켜야 한다 . 너무 곰삭아 물러도 안 되고 줄기의 식감은 그대로 있으면서 너무 시지 않으면서 아삭함과 깊은 맛 , 그러면서 짜지 않은 맛으로 곰삭은 맛이  [운영자 - 16.07.20 17:47:18]

  • 하루 두 번, 매일 삶아 믿고 먹는 감자탕  포남동, 대청감자탕

    하루 두 번 , 매일 삶아 믿고 먹는 감자탕 포남동 , 대청감자탕 돼지등뼈를 곤 국물에 된장과 배추우거지를 넣고 끓여 구수하면서도 시원하게 먹는 서민 대표음식인 뼈다귀감자탕 . 푹 삶아져 보드랍게 뜯겨져 나오는 돼지등뼈의 살을 한 점 떼어 입에 넣으면 젓가락 대신 양 손이 바빠진다 . 예쁘게 먹을 수는 없지만 집에서 먹는 것처럼 편안한 분위기에서 푸짐한 한 끼를 배불리 먹을 수 있는 곳 , 포남동 대청감자탕   [운영자 - 16.07.13 13:22: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