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
자동완성
검색어 자동완성
 
  • [교육문화관 독후감 소개] 알게뭐야를 읽고… 율곡초5 홍윤아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운영자
  • 19.04.15 13:24:57
  • 추천 : 0
  • 조회: 15
추천

강릉교육문화관(관장 전운자)은 매년 「독서의 달」을 맞아 학생 및 학부모의 독서의욕을 고취시키고 독서문화진흥을 위한 적극적인 참여와 독서의 생활화를 돕고자 앞장서고 있다. 이에 학생들이 책을 선정하여 읽고 난후 독후감 공모에 참여한 학생들의 글을 모아 지면에 소개한다.    유선주 기자 



이 책은 아주 아주 나쁘고 나쁜 이야기 책이다. 

이현주 작가님의 말씀처럼 아주 ‘고약한 이야기’책이다. 

이 이야기는 밀가루와 시멘트를 운전하던 짐차 운전수가 같이 오줌을 누고 돌아가며 짐차를 바꿔 탔고, 바뀌었다는 것을 알았으면서도 잘못 배달 했고, 배달된 곳에서 일하던 사람들도 밀가루와 시멘트가 아니라는 것을 알았으면서도 ‘알게 뭐야. 내꺼도 아닌데’ 하며 집을 짓고, 빵을 만들었다. 

그 결과 밀가루로 만든 집은 무너져 사람들이 크게 다쳤고, 시멘트로 만든 빵을 먹은 사람들은 이가 다 부러지고 말았다. 이 이야기가 진짜로 일어난다면 얼마나 무서울까? 

생각해보니 나도 비슷한 일을 겪은 기억이 난다. 학교를 마치고 돌아오는 길에 엄마가 준 용돈으로 학교 앞 가게에서 맛있는 과자를 사먹은 적이 있다. 엄마는 이상한 과자를 사먹지 말라고 했지만 다른 거 산다고 용돈을 다 써버리고 용돈이 조금 밖에 남지 않아 어쩔 수 없이 그 과자를 사먹었다. 

과자 봉지를 뜯어 몇 번 먹다가 입에서 뭔가 이상한 것이 ○○○히는 것 같아 뱉어 봤더니 돌 같은 것이 보였다. 나는 과자에서 계속 그런 것이 나올까봐 무서워 그 과자를 다 버리고 말았다. 

지금 생각해 보면 그때 과자를 만든 분들이 조금만 조심 했더라면 과자에 다른 것이 섞이지 않았을 테고, 나도 맛있게 과자를 먹을 수 있었을 텐데하는 아쉬운 생각이 든다.

이 책 내용을 엄마에게 들려 주었더니 옛날에 우리나라에서도 비슷한 사건이 있었다고 했다. 서울에서 큰 백화점이 무너졌다고 했다. 그래서 사람들이 많이 죽거나 다쳤다고 했다. 그 이야기를 들으니 갑자기 내가 살고 있는 아파트가 무너질 것만 같은 무서운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제발 우리 아파트를 지으시는 분들이 책임감 있게  튼튼하게 잘 지었기를 기도했다. 이 이야기는 책에서만 있는 지어낸 이야기가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 아주 나쁘고 고약한 이야기지만 우리가 알아야하고 반성해야 하는 이야기이다. 이야기에 나오는 사고는 한사람의 잘못으로 벌어진 일이 아니다. 

짐차 운전사, 공사장에서 일하시는 분, 빵공장에서 일하시는 분들 그 중 한사람이라도 이 일을 알고 이야기 했더라면 사고를 막았을 것이다. 앞으로 살아가면서 나에게 이런 기회가 온다면 용기 있게 잘못을 바로 잡는 책임감 있는 사람이 되어야겠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답변쓰기
  • 글쓰기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비밀번호
취소
  • 화제의 신간 / 가볍지만 가볍지 않은

    가볍지만 가볍지 않은 지은이 강주원 펴낸곳 비로소 가    격 12,000원 스무 살엔 뭘 해야 할지 몰라 방황하고, 서른 살엔 이게 맞는 길인지 몰라 방황하고, 마흔 살엔 다시 돌아가기엔 늦었다는 사실에 방황한다. 방황을 바라보는 외부의 시선은 곱지 않다. ‘그’ 나이에 방황하고 있는 사람들을 무척이나 가볍게 여긴다. 각자의 위치에서 그 누구보다 무겁게 고민하며 방황하는 우리를 한심하게 생  [운영자 - 19.04.19 09:41:19]

  • 화제의 신간 / 여행의 이유

      여행의 이유 지은이 김영하 펴낸곳 문학동네 가    격 13,500원 여행의 이유』는 작가 김영하가 처음 여행을 떠났던 순간부터 최근의 여행까지, 오랜 시간 여행을 하면서 느끼고 생각했던 것들을 아홉 개의 이야기로 풀어낸 산문이다. 여행지에서 겪은 경험을 풀어낸 여행담이기보다는, 여행을 중심으로 인간과 글쓰기, 타자와 삶의 의미로 주제가 확장되어가는 사유의 여행에 가깝다.  [운영자 - 19.04.19 09:40:13]

  • 4월 셋째주 베스트셀러 / 인어가 잠든집

    인어가 잠든 집 히가시노 게이고 / 재인  [운영자 - 19.04.19 09:33:24]

  • 알게뭐야를 읽고… 율곡초5 홍윤아

    강릉교육문화관(관장 전운자)은 매년 「독서의 달」을 맞아 학생 및 학부모의 독서의욕을 고취시키고 독서문화진흥을 위한 적극적인 참여와 독서의 생활화를 돕고자 앞장서고 있다. 이에 학생들이 책을 선정하여 읽고 난후 독후감 공모에 참여한 학생들의 글을 모아 지면에 소개한다.    유선주 기자  이 책은 아주 아주 나쁘고 나쁜 이야기 책이다.  이현주 작가님의 말씀처럼 아주 ‘고약  [운영자 - 19.04.15 13:24:57]

  • 화제의 신간 / 가족도 리콜이 되나요?

      가족도 리콜이 되나요? 지은이 양지열 펴낸곳 휴머니스트 가  격 15,000원 험한 세상 긴 인생, 당신을 지킬 최소한의 법률 상식을 해설해줄 내 곁의 전담 변호인 『가족도 리콜이 되나요?』. 여러 매체를 통해 더 많은 사람이 쉽고 올바르게 법을 활용할 수 있도록 돕는 양지열 변호사의 꼼꼼하고 친절한 법률 상담을 담은 책이다. 낱낱의 사례를 늘어놓기보다 주제별로 이론과 함께 큰 흐름으로   [운영자 - 19.04.15 11:24:57]

  • 화제의 신간 / 자전거여행

    자전거여행 지은이 김훈 펴낸곳 문학동네 가    격 30,000원 김훈 산문의 정수가 담긴 『자전거여행(합본 특별 한정판)』. 몸과 마음과 풍경이 만나고 갈라서는 언저리에서 태어나는 김훈 산문의 정수가 담긴 《자전거여행》. 두 권으로 나누어 출간되었던 《자전거여행》을 새로운 장정의 합본 특별 한정판으로 다시 만나본다. 저자가 세상의 길에서 만난 풍경과 사람은 세월이 지나 혹은 변하고 혹은 사  [운영자 - 19.04.15 11:23:58]

  • 4월 둘째주 베스트셀러 / 90년생이 온다

      90년생이 온다 임홍택 / 웨일북  [운영자 - 19.04.15 11:22:50]

  • 욕망의 산(1)

      욕망의 산 아주 궁벽한 집 앞 마당에 늙은이가 엎어져 있다. 산이 깊고 절벽으로 둘러쌓여 좀처럼 사람의 그림자를 볼 수 없는 곳이다. 하소가 문을 열고 나오다가 깜짝 놀랐다. 머리는 길게 늘어졌고 온 몸이 피투성이가 된 늙은이가 엎어져 있었던 것이다.  ‘어찌 이 험한 곳까지 올 수 있었나?’ 하소는 궁금함을 참으며 노인에게 물었다. “정신이 좀 드시오?” 한 옆에는 둥그런 화로가 붉은   [운영자 - 19.04.10 09:16:22]

  • 트리갭의 샘물을 읽고…관동중1 홍주영

    강릉교육문화관(관장 전운자)은 매년 「독서의 달」을 맞아 학생 및 학부모의 독서의욕을 고취시키고 독서문화진흥을 위한 적극적인 참여와 독서의 생활화를 돕고자 앞장서고 있다. 이에 학생들이 책을 선정하여 읽고 난후 독후감 공모에 참여한 학생들의 글을 모아 지면에 소개한다.    유선주 기자 영원한 삶을 나는 살고 싶다 나는 이 책 트리갭의 샘물이라는 책을 읽은 뒤 영원한 삶에 대해 많은 생각을   [운영자 - 19.04.08 09:19:35]

  • 화제의 신간 / 레오나르도 다빈치

      레오나르도 다빈치 지은이 월터 아이작슨 펴낸곳 아르테(arte) 가    격 55,000원 20여 년간 《타임》지의 편집장으로 일하고 CNN의 CEO를 역임한 저널리스트이자 전기 작가인 월터 아이작슨이 15세기를 살았지만 21세기에도 여전히 가장 혁신적인 인물로 손꼽히는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창의력의 비밀은 과연 무엇인지 살펴보는 『레오나르도 다빈치』. 레오나르도 다빈치가 남긴 7  [운영자 - 19.04.05 09:32:03]

  • 화제의 신간 / 꽃을 사는 여자들

      꽃을 사는 여자들 지은이 바네사 몽포르 펴낸곳 북레시피 가    격 16,000원 서사시적 여행과 홀로서기의 과정을 아름답게 그리며 마드리드의 유서 깊고 매력적인 공간으로 우리를 안내하는 소설 『꽃을 사는 여자들』. 각자 주어진 환경에 순응하며 평범하게 살아가지만 결코 평범하지 않은 사연을 가진 다섯 명의 여자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마드리드의 보엠 구역. 세르반테스가 살기도   [운영자 - 19.04.05 09:31:14]

  • 4월 첫째주 베스트셀러 / 철학은 어떻게 삶의 무기가 되는가

      철학은 어떻게 삶의 무기가 되는가 야마구치 슈 / 다산초당  [운영자 - 19.04.05 09:29:58]

  • 춘래불사춘(春來不似春)-2

    춘래불사춘(春來不似春)  중국의 미녀 중에 한사람으로 왕소군이란 여인이 있다. 왕소군은 한서(漢書) 「원제기(元帝紀)」와 「흉노전(匈奴傳)」,후한서(後漢書) 「남흉노전(南匈奴傳)」에 보면 전한(前漢)의 원제(元帝) 때 궁녀로 절세의 미녀였다고 전해진다. 한나라 원제 건소(建昭) 원년(BC38)에 조서를 내렸다. 전국에서 후궁을 모집한다는 내용이었다. 이때 수천 명의 궁녀가 입궁하였는데 18세 왕장(왕  [운영자 - 19.04.03 08:53:33]

  • 메밀꽃 필 무렵을 읽고…하슬라중2 김가은

    강릉교육문화관(관장 전운자)은 매년 「독서의 달」을 맞아 학생 및 학부모의 독서의욕을 고취시키고 독서문화진흥을 위한 적극적인 참여와 독서의 생활화를 돕고자 앞장서고 있다. 이에 학생들이 책을 선정하여 읽고 난후 독후감 공모에 참여한 학생들의 글을 모아 지면에 소개한다.    유선주 기자 거닐고 싶은 메밀꽃밭과 만끽하고 싶은 밤바람 새하얀 구름들이 옹기종기 모여 있는 것 같은 메밀꽃밭과 그곳을  [운영자 - 19.04.02 09:09:04]

  • 화제의 신간 / 공포

    \ 공포(Fear) 지은이 밥 우드워드 펴낸곳 딥인사이드 가    격 22,000원 출간 즉시 75만 부, 일주일 만에 110만 부 판매를 기록한 초대형 화제작!  밥 우드워드이기에 할 수 있는 트럼프와 백악관 안의 내밀하고도 생생한 이야기들!  1972년 워터게이트 사건을 파헤쳐 미국 사회를 발칵 뒤집었던 전설의 저널리스트 밥 우드워드가 트럼프의 백악관 내부에서 벌어지는   [운영자 - 19.03.29 09:03: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