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
자동완성
검색어 자동완성
 
  • [남진원 '기초논술'] 아름다움은 전하기 어렵네(1)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운영자
  • 19.08.14 09:20:33
  • 추천 : 0
  • 조회: 142
추천

 



아름다움은 전하기 어렵네


未傳人(미전인) 

 

달빛은 촛불이요 산색은 손님인데

소나무에 현이 있어 악보 없이 연주하니

나 혼자 보배로 여길 뿐 전할 수가 없다네.

- (최충의 한시 ‘미전인’을 시조로 옮김) -


자연을 보배로만 여길 뿐 사람에겐 전할 수 없네(未傳人)로 제목을 붙여본 칠언절구다. 작자는 성재(惺齋) 최충(崔沖:984~1068)이다. 위 한시를 해석하면 다음과 같다.


뜰에 가득하게 찬 달빛은 연기 없는 촛불이요 

정원에 들어차는 산색은 초대하지 않은 손님이라네   

이에 더해 소나무 현이 있어 악보 밖의 곡을 연주하느니 

다만 보배로이 여길 뿐 사람에게는 전할 수는 없네


위 시제는 [사람에겐 전할 수 없네]로 번역된다.

달빛이 비치는 여름밤이나 가을밤은 얼마나 운치가 있는 산골의 밤인지 모른다. 그 달빛을 시인은 연기 없는 촛불이라며 은유적 표현을 하였다. 또한 달빛이 들어찰 무렵 마당으로 들어오는 각종 벌레 소리들은 초대하지 않은 손님이라네. 그 초대하지 않은 손님이 있어 싫은 게 아니라 오히려 반갑다는 것이다. 이에 더하여 소나무에 바람이 부니 솔바람 소리는 악보 없는 곡을 연주한다고 한다. 이 모든 것이 더할 나위 없는 보배들이라서 사람들에게 직접 전하기가 어렵다는 것이다. 시를 쓰는 일의 중요한 기능 한 가지는 가장 아름다운 것들을 가치 있게 알리는 것이다. 아름다운 일이란 것은 대단하거나 특별한 것이 아니다. 평범하고 일상적인 것들이다. 보통 사람들은 이런 평범하고 일상적인 일들에 대해 매우 귀중하거나 소중하고 아름다운 것인 줄을 느끼지 못할 경우가 많다. 시인조차도 그런 경우가 흔하다. 잘 관찰하고 성찰하는 데서 아름다움의 묘미를 얻을 수가 있다. 위의 작품 최충의 ‘미전인’시에 나오는 소재 역시 우리 주위에서 흔하게 보는 일상이다. 대도시에서 조금만 벗어나면 산과 들을 만난다. 저녁이면 숲에는 달이 비치고 소나무 사이로는 시원한 솔바람이 불어온다. 그리고 갖가지 풀벌레들이 소곤거리는 소리도 들을 수 있다. 이런 평범한 산골의 밤 정경을 최충은 놀라운 눈으로 보고 느끼는 것일 뿐이다. 그만큼 아름다움과 행복의 의미를 체득하고 삶의 일부 또는 전부로 받아들이는 것. 우리는 주위의 생활에서 보고 듣고 만나는 일들이 모두 소중하고 아름답고 놀라운 것이란 걸 느낄 수만 있다면 굳이 시인이 될 필요도 없을 것이다. 신라시대 의상과 원효가 당나라로 불법을 구하기 위해 떠났다. 산둥 반도 부근에서 원효는 되돌아왔다. 그가 왜 불법 구하기를 포기하고 돌아온 것일까? 그렇다, 그는 이미 불법이 당나라에 있는 게 아니란 것을 알았던 것이다. 부처가 절에 있지 않은 것과 같이 ….

최충은 고려시대 유명한 정치가이면서도 교육자였다. 그는 관직에서 물러나면서 ‘9재학당’이라는 사학을 세워 인재양성을 하였다. 그러면서 또한 많은 학자들과 지식을 교류하며 시를 지어 논하기도 하였다. 그는 관직에서 물러난 후, 교육에 힘쓴 결과 사람들은 그를 =해동공자=라 칭했다. 그가 쓴 한시 중에 한 편을 시조로 재창작하여 소개하였다. 

 최충이 살던 당시, 고려는 불교를 숭상하는 국가였다. 유학과 이에 대한 교육은 발전적이지 못하였다. 

이를 보완하기 위해 최충은 사학을 세웠던 것이다. 학당에서는 유학은 물론이고 주역과 경전 등 여러 과목을 가르치며 인재를 양성하였다.   

최승로가 유학의 기반을 정치적으로 다져놓았다면, 최충은 학교를 세워 인재를 배출하면서 유학의 터전을 마련한 인물이다. 



[간단한 논술쓰기]


최충의 시 <미전인(未傳人)>를 감상하고 자신의 견해를 자유롭게 서술해 보자.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답변쓰기
  • 글쓰기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비밀번호
취소
  • 양(洋)에 관한 이야기-1

    양(洋)에 관한 이야기 양과 관련된 이야기를 하려고 한다. 여기에서는 성서에 나오는 인물인 아브라함과 진나라 황제 사마염의 이야기가 중심이 되었다. 서양의 고대 근동지역에서 공통적으로 한 인물이 유난히 등장한다. 그는 아브라함이라는 인물이다. 근동지역은 원래 오스만제국을 통칭하여 불렀지만 근래에 들어서는 아나톨리아, 레반트, 메소포타미아 등 유럽과 인접한 서아시아 지역을 말한다. 아브라함은 유대교와 그리스도교  [운영자 - 19.10.16 09:25:56]

  • 읍참마속(泣斬馬謖)-2

    읍참마속(泣斬馬謖) 중국 위나라 말기에는 나라가 매우 혼란했다. 당시 사마의라는 사람은 위나라 책사였다. 사마의는 촉나라 제갈량과의 가정 전투에서 승리하면서 권력을 장악하게 된다. 가정(街亭)은 농성진 부근인데 감숙성 장량현의 동남쪽에 위치해 있다. 제갈량은 곧 북벌에 나섰는데 처음에는 농우의 세 고을을 빼앗았다. 그러나 가정 전투에서 패하는 바람에 농우의 세 고을도 포기한 채, 한중으로 후퇴하고 만다. 가정  [운영자 - 19.10.02 08:58:15]

  • 읍참마속(泣斬馬謖)-1

    읍참마속(泣斬馬謖) 중국 위나라 말기에는 나라가 매우 혼란했다. 당시 사마의라는 사람은 위나라 책사였다. 사마의는 촉나라 제갈량과의 가정 전투에서 승리하면서 권력을 장악하게 된다. 가정(街亭)은 농성진 부근인데 감숙성 장량현의 동남쪽에 위치해 있다. 제갈량은 곧 북벌에 나섰는데 처음에는 농우의 세 고을을 빼앗았다. 그러나 가정 전투에서 패하는 바람에 농우의 세 고을도 포기한 채, 한중으로 후퇴하고 만다. 가정  [운영자 - 19.09.30 09:15:54]

  • 사람 위에 사람 없고…(2)

      사람 위에 사람 없고 … 감장새 작다하고 대붕(大鵬)아 웃지마라 구만리 장천(長天)을 너도 날고 저도 난다 두어라 일반비조(一般飛鳥)니 네오 긔오 다르랴 - 이 택 - 이택이란 사람은 조선 숙종 때의 인물이다. 숙종 2년에 무과에 합격하여 무관이 되었다. 그러나 평소에 병약했던 몸이었던 모양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는 종2품인 병사(병마절도사)라는 높은 벼슬에 오르기도 했다.  그를 미  [운영자 - 19.09.18 09:08:50]

  • 사람 위에 사람 없고…(1)

      사람 위에 사람 없고 … 감장새 작다하고 대붕(大鵬)아 웃지마라 구만리 장천(長天)을 너도 날고 저도 난다 두어라 일반비조(一般飛鳥)니 네오 긔오 다르랴 - 이 택 - 이택이란 사람은 조선 숙종 때의 인물이다. 숙종 2년에 무과에 합격하여 무관이 되었다. 그러나 평소에 병약했던 몸이었던 모양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는 종2품인 병사(병마절도사)라는 높은 벼슬에 오르기도 했다.  그를 미  [운영자 - 19.09.11 09:22:00]

  • 아름다움은 전하기 어렵네(2)

      아름다움은 전하기 어렵네 未傳人(미전인)  달빛은 촛불이요 산색은 손님인데 소나무에 현이 있어 악보 없이 연주하니 나 혼자 보배로 여길 뿐 전할 수가 없다네. - (최충의 한시 ‘미전인’을 시조로 옮김) - 자연을 보배로만 여길 뿐 사람에겐 전할 수 없네(未傳人)로 제목을 붙여본 칠언절구다. 작자는 성재(惺齋) 최충(崔沖:984~1068)이다. 위 한시를 해석하면 다음과 같다. 뜰에 가득  [운영자 - 19.08.26 09:25:48]

  • 아름다움은 전하기 어렵네(1)

      아름다움은 전하기 어렵네 未傳人(미전인)  달빛은 촛불이요 산색은 손님인데 소나무에 현이 있어 악보 없이 연주하니 나 혼자 보배로 여길 뿐 전할 수가 없다네. - (최충의 한시 ‘미전인’을 시조로 옮김) - 자연을 보배로만 여길 뿐 사람에겐 전할 수 없네(未傳人)로 제목을 붙여본 칠언절구다. 작자는 성재(惺齋) 최충(崔沖:984~1068)이다. 위 한시를 해석하면 다음과 같다. 뜰에 가득  [운영자 - 19.08.14 09:20:33]

  • 내 눈을 파내어라(2)

      내 눈을 파내어라 춘추시대의 이야기이다. 오자서는 구천이 월나라로 돌아간 것에 대해 크게 근심을 하였다. 언젠가는 군사를 몰아 쳐들어오리라는 것을 알기 때문이었다.  “폐하, 구천을 경계해야 합니다. 구천은 복수의 칼을 갈고 있습니다. 언젠가는 칼을 들고 들이닥칠지 모릅니다.”  오자서는 시간 날 때마다 이렇게 간하였다. 오히려 역효과가 났다. 대왕 부차는 점점 오자서를 미워하기  [운영자 - 19.08.07 09:03:40]

  • 내 눈을 파내어라(1)

      내 눈을 파내어라 춘추시대의 이야기이다. 오자서는 구천이 월나라로 돌아간 것에 대해 크게 근심을 하였다. 언젠가는 군사를 몰아 쳐들어오리라는 것을 알기 때문이었다.  “폐하, 구천을 경계해야 합니다. 구천은 복수의 칼을 갈고 있습니다. 언젠가는 칼을 들고 들이닥칠지 모릅니다.”  오자서는 시간 날 때마다 이렇게 간하였다. 오히려 역효과가 났다. 대왕 부차는 점점 오자서를 미워하기  [운영자 - 19.07.31 09:01:29]

  • 어떤사람 '오기'(2)

      어떤 사람 ‘오기’ 춘추시대의 이야기이다. 제나라는 주나라에 공을 세운 강태공이 주나라 왕실로부터 하사받은 봉국이다. 그러니 제나라의 시조는 강태공이다. 제나라는 산둥반도 지역을 근거지로 하고 있었는데 바다와 연해 있어서 소금생산을 하는 등 매우 경제력이 있던 나라였다. 옆에는 노나라가 있었다. 노나라 역시 주나라에서 주공에게 하사한 주공의 봉국이었다. 주나라는 공적이 큰 주공에게 노나라를 주어   [운영자 - 19.07.24 09:43:32]

  • 어떤 사람 ‘오기’

      어떤 사람 ‘오기’ 춘추시대의 이야기이다. 제나라는 주나라에 공을 세운 강태공이 주나라 왕실로부터 하사받은 봉국이다. 그러니 제나라의 시조는 강태공이다. 제나라는 산둥반도 지역을 근거지로 하고 있었는데 바다와 연해 있어서 소금생산을 하는 등 매우 경제력이 있던 나라였다. 옆에는 노나라가 있었다. 노나라 역시 주나라에서 주공에게 하사한 주공의 봉국이었다. 주나라는 공적이 큰 주공에게 노나라를 주어   [운영자 - 19.07.17 09:12:10]

  • 장례문화-2

      장례문화 삶이 생명활동을 이어나가는 과정이듯이 죽음은 저 세상으로 가는 하나의 과정이다. 그리고 생명을 가진 자는 누구나 겪어야 하는 과정이다.  사람은 죽으면 죽음에 대한 예가 있다. 이를 장례라고 한다. 죽음에 대한 의식은 장례라는 풍습으로 행해져 왔다. 장례풍습은 지역과 종교에 따라 각각 다르다. 제일 흔한 방법이 시신을 땅에 묻는 매장의 풍습이었다.  고대 이집트에서는 죽  [운영자 - 19.07.03 09:11:27]

  • 장례문화-1

      장례문화 삶이 생명활동을 이어나가는 과정이듯이 죽음은 저 세상으로 가는 하나의 과정이다. 그리고 생명을 가진 자는 누구나 겪어야 하는 과정이다.  사람은 죽으면 죽음에 대한 예가 있다. 이를 장례라고 한다. 죽음에 대한 의식은 장례라는 풍습으로 행해져 왔다. 장례풍습은 지역과 종교에 따라 각각 다르다. 제일 흔한 방법이 시신을 땅에 묻는 매장의 풍습이었다.  고대 이집트에서는 죽  [운영자 - 19.06.26 09:14:43]

  • 바람-2

      바람 천하를 욕심내어 취하고자 한 영웅들 죽어서 가져간 게 고작 무엇 이었던가 욕망의 비수에 꽂혀 무수하게 불던 바람 위 시조 [바람]은 본인이 욕망에 대해 쓴 시조 작품이다. 역사를 더듬어 보면 역사의 흐름은 욕망의 흐름이었다고 해도 틀린 말이 아닐 것이다. 도덕경 29장 이야기를 해 보려고 한다. 도덕경 29장에서는 인간의 행위에 대해 이야기한다. 행위 중에서 욕망의 지나침에 대해서이다. 도덕  [운영자 - 19.06.12 09:11:47]

  • 바람-1

      바람 천하를 욕심내어 취하고자 한 영웅들 죽어서 가져간 게 고작 무엇 이었던가 욕망의 비수에 꽂혀 무수하게 불던 바람 위 시조 [바람]은 본인이 욕망에 대해 쓴 시조 작품이다. 역사를 더듬어 보면 역사의 흐름은 욕망의 흐름이었다고 해도 틀린 말이 아닐 것이다. 도덕경 29장 이야기를 해 보려고 한다. 도덕경 29장에서는 인간의 행위에 대해 이야기한다. 행위 중에서 욕망의 지나침에 대해서이다. 도덕  [운영자 - 19.06.05 08:49: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