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
자동완성
검색어 자동완성
 
  • [남진원 '기초논술'] 사람 위에 사람 없고…(1)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운영자
  • 19.09.11 09:22:00
  • 추천 : 0
  • 조회: 29
추천

 


사람 위에 사람 없고 …


감장새 작다하고 대붕(大鵬)아 웃지마라

구만리 장천(長天)을 너도 날고 저도 난다

두어라 일반비조(一般飛鳥)니 네오 긔오 다르랴

- 이 택 -


이택이란 사람은 조선 숙종 때의 인물이다. 숙종 2년에 무과에 합격하여 무관이 되었다. 그러나 평소에 병약했던 몸이었던 모양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는 종2품인 병사(병마절도사)라는 높은 벼슬에 오르기도 했다. 

그를 미워하던 자들은 그가 몸이 약한 것을 이유로 한직으로 보냈으니 이택은 한직에 밀려나 근무했다. 이로 인해 받은 스트레스는 병을 악화하여 일찍 죽고 말았다. 

이 시조는 장부의 초연한 자세를 그리고 있다. 권력이 높은 자들이 자신을 미워하는 것에 대해 그 대답을 시조로 쓴 것이기도 하다.

시조의 내용은 이렇다.

검은 새가 작다고 하여 큰새들이 비웃지 말아라. 

넓고 넓은 하늘 속으로 너도 날고 작은 검은 새도 날아다닌다. 너희도 감장새 같은 날짐승이 아니냐. 그러니 감장새나 대붕이나 다를 바가 하나도 없다는 것을 알아라.  

‘사람 위에 사람 없고 사람 아래 사람 없다’라는 밀의 뜻을 이해할 수 있는 글이다.  


중국의 시인 이백은 다음과 같은 시를 쓴 것이 있다.


古風.9(고풍. 옛날을 돌아보다)

李白(이백)


莊周夢胡蝶 장주몽호접  장자는 꿈에 나비가 되었고

胡蝶爲莊周 호접위장주  나비는 장자가 되었네

一體更變易 일체갱변이  하나의 근원이 변하고 또 바뀌니

 萬事良悠悠 만사양유유  만사가 참으로 아득해라

 乃知蓬萊水내지봉래수  이에 알겠다 봉래산 물이

 復作淸殘流 부작청잔류  다시 얕아지고 맑은 물이 되어 흐르는지를

 靑門種瓜人 청문종과인  청문 밖에서 오이를 심는 사람도  

 舊日東陵候(구일동릉후)  옛날에는 동릉후였으니

 富貴故如此(부귀고여차)  부귀가 이러하거늘. 

 營營何所求(영영하소구)  어찌하여 아등바등 살겠는가. 

              - 이 택 -



이백은 중국 당나라 때의 시인이다. 자유로운 영혼의 소유자로 방랑 생활을 하면서 지냈다. 두보와 함께 중국 최고의 시인으로 손꼽힌다. 현재 천여편의 시가 전해진다.  

이 시에 나오는 청문(靑門)과 동릉후를 부연하면 다음과 같다. 진(秦)나라 때 소평이란 사람은 ‘동릉후’라는 벼슬을 하였다. 지금으로 말하면 동릉이란 한 고을의 수령이다.

진나라가 멸망하자, 동릉후 벼슬에 있던 소평은 평민이 되었다. 벼슬 밖에 한 게 없는 데 먹고 살아갈 일이 막막했다. 고심 끝에 그는 장안성 동남방의 패성문 밖에서 오이를 심어 팔았다. 동쪽은 색으로 치면 청색이다. 그래서 이백이 그의 시에서 동릉후이던 소평이 청문 밖에서 오이를 심었다고 쓴 것이다. 그는 오이가 어떻게 하면 많이 팔릴 수 있을까를 생각한 끝에 오이의 단맛을 내는 비법을 스스로 터득하였다. 오랜 기간 남모르게 연구에 연구를 거듭하였던 것이다. 

소평은 권력가의 지위에서 평민이 되어 청문 밖에서 오이를 팔며 생계를 이어갔던 것이다. 그가 심은 오이는 동릉과(東陵瓜)라 불렀는데 사람들이 자주 사 갓다. 그 맛이 여간 좋지 않았기 때문이다. 

오늘의 황제가 내일은 필부가 되고 오늘의 필부가 내일은 부귀를 누리는 자가 될지는 아무도 알 수 없는 일이다. 사람살이가 이런 것이다. 



[간단한 논술쓰기]


위의 두 편의 시에서 공통점을 찾아보고 그것에 대해 자유롭게 의견을 진술해 보자.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답변쓰기
  • 글쓰기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비밀번호
취소
  • 사람 위에 사람 없고…(2)

      사람 위에 사람 없고 … 감장새 작다하고 대붕(大鵬)아 웃지마라 구만리 장천(長天)을 너도 날고 저도 난다 두어라 일반비조(一般飛鳥)니 네오 긔오 다르랴 - 이 택 - 이택이란 사람은 조선 숙종 때의 인물이다. 숙종 2년에 무과에 합격하여 무관이 되었다. 그러나 평소에 병약했던 몸이었던 모양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는 종2품인 병사(병마절도사)라는 높은 벼슬에 오르기도 했다.  그를 미  [운영자 - 19.09.18 09:08:50]

  • 사람 위에 사람 없고…(1)

      사람 위에 사람 없고 … 감장새 작다하고 대붕(大鵬)아 웃지마라 구만리 장천(長天)을 너도 날고 저도 난다 두어라 일반비조(一般飛鳥)니 네오 긔오 다르랴 - 이 택 - 이택이란 사람은 조선 숙종 때의 인물이다. 숙종 2년에 무과에 합격하여 무관이 되었다. 그러나 평소에 병약했던 몸이었던 모양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는 종2품인 병사(병마절도사)라는 높은 벼슬에 오르기도 했다.  그를 미  [운영자 - 19.09.11 09:22:00]

  • 화제의 신간 / 소소하지만 확실한 건강이야기

      소소하지만 확실한 건강이야기 지은이 오경석 펴낸곳 에디터 가    격 15,000원 20년 경력의 현직 의사가 기존의 의료 상식에 반기를 들면서 기능의학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는 책. 미국에서 활동 중인 저자가 자신의 임상 경험과 연구를 바탕으로 현대 의학의 민낯에서부터 예방접종의 두 얼굴까지 다양한 주제의 건강 관련 내용을 쉽고 재미있게 엮었다. ≪소소하지만 확실한 건강 이  [운영자 - 19.09.06 09:34:05]

  • 화제의 신간 / 돈의 감각

      돈의 감각 지은이 이명로 펴낸곳 비즈니스북스 가   격 16,800원 최근 원 달러 환율이 1,200원으로 치솟고, 코스피 지수가 2,000포인트 이하로 붕괴하면서 경제위기에 대한 공포감이 시장을 휩쓸었다. 게다가 장기화된 한국과 일본의 무역 분쟁은 끝을 알 수 없어 경제에 불확실성이 증폭되고 있다. 10만 베스트셀러 《월급쟁이 부자들》의 작가이자 경제 분야의 최고 유튜버 상승미  [운영자 - 19.09.06 09:33:15]

  • 9월 첫째주 베스트셀러 / 90년생이 온다

      90년생이 온다 임홍택 / 웨일북  [운영자 - 19.09.06 09:32:22]

  • 아름다움은 전하기 어렵네(2)

      아름다움은 전하기 어렵네 未傳人(미전인)  달빛은 촛불이요 산색은 손님인데 소나무에 현이 있어 악보 없이 연주하니 나 혼자 보배로 여길 뿐 전할 수가 없다네. - (최충의 한시 ‘미전인’을 시조로 옮김) - 자연을 보배로만 여길 뿐 사람에겐 전할 수 없네(未傳人)로 제목을 붙여본 칠언절구다. 작자는 성재(惺齋) 최충(崔沖:984~1068)이다. 위 한시를 해석하면 다음과 같다. 뜰에 가득  [운영자 - 19.08.26 09:25:48]

  • 화제의 신간 / 책임에 대하여

    책임에 대하여 지은이 서경식 펴낸곳 돌배개 가    격 18,000원 지금 일본은 새로운 동시에 낡은, 무책임한 일본이다. 일본은 패전 이후의 노력에서 도주하여 패전 이전의 망상으로 회귀하려 하고 있다. 『책임에 대하여』는 일본 사회의 우경화를 우려하며, 과거 일본이 자행한 식민주의와 군국주의의 폭력을 직시하도록 지치지 않고 호소해 온 두 지식인 서경식과 다카하시 데쓰야의 간절한 대담을 담은  [운영자 - 19.08.16 09:33:32]

  • 화제의 신간 / 인간본성의법칙

      인간 본성의 법칙 지은이 로버트 그린 펴낸곳 위즈덤하우스 가    격 32,000원 《권력의 법칙》의 저자 로버트 그린이 우리 안에 숨겨진 인간 본성에 관한 18가지 법칙을 통찰해내며 평범하고, 이상하고, 파괴적인 모습이 공존하는 매혹 될 수밖에 없는 존재, 인간의 진짜 모습을 파헤치는 『인간 본성의 법칙』.  인간 본성은 우리의 뇌 구조가 이미 특정한 방식으로 구조 지  [운영자 - 19.08.16 09:32:41]

  • 8월 셋째주 베스트셀러 / 그로스 아이큐

      그로스 아이큐(Growth IQ) 티파니 보바 / 안드로메디안  [운영자 - 19.08.16 09:31:47]

  • 아름다움은 전하기 어렵네(1)

      아름다움은 전하기 어렵네 未傳人(미전인)  달빛은 촛불이요 산색은 손님인데 소나무에 현이 있어 악보 없이 연주하니 나 혼자 보배로 여길 뿐 전할 수가 없다네. - (최충의 한시 ‘미전인’을 시조로 옮김) - 자연을 보배로만 여길 뿐 사람에겐 전할 수 없네(未傳人)로 제목을 붙여본 칠언절구다. 작자는 성재(惺齋) 최충(崔沖:984~1068)이다. 위 한시를 해석하면 다음과 같다. 뜰에 가득  [운영자 - 19.08.14 09:20:33]

  • 화제의 신간 / 페이크

    페이크 지은이 로버트 기요사키 펴낸곳 민음인 가    격 18,000원 지난 20년간 증명되어 온 부자 아빠의 원칙들을 지금 이 시대에 맞게 풀어낸 『페이크』. 세월이 흘러도 흔들리지 않는 기준이 되어 줄 투자의 원칙들을 담은 《부자 아빠 가난한 아빠》의 저자 로버트 기요사키가 정부의 예산관리국장이었던 데이비드 스톡맨, LTCM과 미 국방부의 자문의원 제임스 리카즈, 리먼브라더스와 골드만삭스  [운영자 - 19.08.09 09:54:21]

  • 화제의 신간 / 일곱번째 배심원

      일곱 번째 배심원 지은이 윤홍기 펴낸곳 연담 가   격 14,000원 화산역 인근 저수지에서 십대 소녀의 변사체가 떠오른다. 범인으로 지목된 이는 화산역 주변을 떠돌던 노숙자 강윤호. 피고인에게는 폭행 전과가 많은데다 자백까지 받아낸 사건이었기에 사건을 배당받은 검사 윤진하는 어렵지 않은 재판이 되리라고 예상했다. 하지만 범인의 변호를 맡은 국선변호인 김수민이 이 사건에 대해 국  [운영자 - 19.08.09 09:02:56]

  • 8월 둘째주 베스트셀러 / 여행의 이유

    여행의 이유 김영하 / 문학동네  [운영자 - 19.08.09 09:01:09]

  • 내 눈을 파내어라(2)

      내 눈을 파내어라 춘추시대의 이야기이다. 오자서는 구천이 월나라로 돌아간 것에 대해 크게 근심을 하였다. 언젠가는 군사를 몰아 쳐들어오리라는 것을 알기 때문이었다.  “폐하, 구천을 경계해야 합니다. 구천은 복수의 칼을 갈고 있습니다. 언젠가는 칼을 들고 들이닥칠지 모릅니다.”  오자서는 시간 날 때마다 이렇게 간하였다. 오히려 역효과가 났다. 대왕 부차는 점점 오자서를 미워하기  [운영자 - 19.08.07 09:03:40]

  • 내 눈을 파내어라(1)

      내 눈을 파내어라 춘추시대의 이야기이다. 오자서는 구천이 월나라로 돌아간 것에 대해 크게 근심을 하였다. 언젠가는 군사를 몰아 쳐들어오리라는 것을 알기 때문이었다.  “폐하, 구천을 경계해야 합니다. 구천은 복수의 칼을 갈고 있습니다. 언젠가는 칼을 들고 들이닥칠지 모릅니다.”  오자서는 시간 날 때마다 이렇게 간하였다. 오히려 역효과가 났다. 대왕 부차는 점점 오자서를 미워하기  [운영자 - 19.07.31 09:0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