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
자동완성
검색어 자동완성
 
  • [베스트셀러] 10월 3주차 베스트셀러 / 82년생 김지영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운영자
  • 19.10.18 09:15:17
  • 추천 : 0
  • 조회: 101
추천

 


82년생 김지영

조남주 / 민음사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답변쓰기
  • 글쓰기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비밀번호
취소
  • 화제의 신간 / 정치 알아야 세상을 바꾼다

      정치 알아야 세상을 바꾼다 지은이 정청래 펴낸곳 자음과모음 가    격 13,500원 정치는 어렵다? 정치는 어른들의 일이다? 시간 내서 공부하긴 귀찮고, 마음먹고 알려면 마음에서 더 멀어지는 정치 이야기. 대한민국 정치인 정청래가 지난 30여 년간 치열하게 정치를 해 오며 깨달은 바를 녹여 낸 살아있는 정치 참고서가 나왔다. 덕분에 어렵게 느껴지던 정치가 생생하게 손에 잡히고,  [운영자 - 19.12.06 09:34:58]

  • 화제의 신간 / 나를 아프게 하지 않는다

    나를 아프게 하지 않는다 지은이 전미경 펴낸곳 지와인 가    격 14,800원 아무리 칭찬받고 자신감을 가지려 해도, 어떤 불안함은 사라지지 않는다. 나를 싫어하는 사람과 거리를 두고, 자기 전에 감정을 다독거려도, 또다시 제자리로 돌아간 것 같다. 오늘날 사람들이 가장 많이 이야기하는 심리 용어 ‘자존감’. 왜 이토록 자존감이 중요해진 시대가 되었나. 자존감이라는 게 이렇게 갖기 어려운   [운영자 - 19.12.06 09:32:55]

  • 12월 첫째주 베스트셀러 /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조남주/민음사 공포, 피로, 당황, 놀람, 혼란, 좌절의 연속에 대한 한국 여자의 인생 현장 보고서!  문학성과 다양성, 참신성을 기치로 한국문학의 미래를 이끌어 갈 신예들의 작품을  엄선한 「오늘의 젊은 작가」의 열세 번째 작품 『82년생 김지영』.  [운영자 - 19.12.06 09:31:46]

  • 화제의 신간 / 이름 없는 사람들

      이름 없는 사람들 지은이 박영 펴낸곳 은행나무 가    격 13,000원 빛과 그림자의 공존이 필수불가결적인 것처럼, 화려한 도시와 빛나는 타워 그 뒤에 가려진 고립된 땅으로부터 잉태된 이야기 『이름 없는 사람들』. 커다란 도시에 공존하는 빛과 그림자가 있다. 하나시를 상징하는 T타워와 그 주변을 환히 밝히는 도심의 야경. 하지만 그 화려함에 가려 미처 보이지 않는 사각지대에는   [운영자 - 19.11.29 09:13:30]

  • 화제의신간 / 짐 로저스의 일본에 보내는 경고

      짐 로저스의 일본에 보내는 경고 지은이 짐 로저스  펴낸곳 이레미디어 가    격 16,000원 《짐 로저스의 일본에 보내는 경고》는 투자의 귀재 짐 로저스가 본 일본의 미래에 대한 신랄한 비판과 해결책, 한반도를 비롯한 그가 주목하고 있는 국가들 그리고 개인을 위한 생존 전략이 담긴 책이다. 2019년 여름 출간 즉시 일본 최대 서점인 기노쿠니야에서 베스트셀러에 올랐고  [운영자 - 19.11.29 09:12:42]

  • 11월 넷째주 베스트셀러 / 트렌드코리아2020

      트렌드코리아2020  김난도 / 미래의 창 해마다 우리 시대를 관통하는 주요 흐름을 정확하게 예측한 「트렌드 코리아」 시리즈는  매년 출간과 함께 베스트셀러에 오르며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경자년(庚子年) 쥐띠 해를 장식할 『트렌드 코리아 2020』에서 2019년의 소비트렌드를 되짚어본다.  [운영자 - 19.11.29 09:10:57]

  • 화제의신간 / 오래도록 젊음을 유지하고 건강하게 죽는 법

      오래도록 젊음을 유지하고  건강하게 죽는 법 지은이 스티븐 R. 건드리 펴낸곳 브론스테인 가  격 19,800원 뉴욕 타임즈, 아마존 베스트셀러! 《알츠하이머의 종말》의 저자 데일 브레드슨 박사 추천! 수천 명의 환자를 치료해온 건드리 박사는 우리가 가장 두려워하는 ‘노화로 인한 질병’이 사실은 노화로 인해 생기는 자연스러운 현상이 아니라 우리가 살아가는 생활 방식이 만들어낸 결  [운영자 - 19.11.22 09:17:24]

  • 화제의신간 / 읽고 쓴다는 것 그 거룩함과 통쾌함에 대하여

      읽고 쓴다는 것  그 거룩함과 통쾌함에 대하여 지은이 고미숙  펴낸곳 북드라망 가  격 15,000원 고전평론가 고미숙이 20여 년간의 공부공동체 활동을 통해 경험해 온 고전 읽기와 글쓰기에 대한 비전과 노하우를 담은 책. 무엇보다 사람은 왜 글을 쓰며, 인간의 본성과 글쓰기가 어떻게 연결이 되는지, 왜 살아 있는 한 우리는 읽고 써야 하는지를 다룬 1부 ‘이론편’의 ‘  [운영자 - 19.11.22 09:14:21]

  • 11월 셋째주 베스트셀러 / 에이트

      에이트 이지성/차이정원 5천 년 역사를 만든 동서양 천재들의 사색공부법을 내세우며 전작의 실전편이라 할 수 있는 《생각하는 인문학》을 선보인 이지성이 그 무엇과도 대체되지 않는 삶을 선택하기 위해 노력하는, 이 시대 모든 사람들에게 세계 상위 0.01%가 실천 중인 ‘에이트’를 제안한다.  [운영자 - 19.11.22 09:12:03]

  • 화제의 신간 / 신 없음의 과학

      신 없음의 과학 지은이 리처드 도킨스 펴낸곳 김영사 가    격 14,800원 리처드 도킨스 《만들어진 신》부터 대니얼 데닛 《주문을 깨다》, 샘 해리스 《종교의 종말》, 크리스토퍼 히친스 《신은 위대하지 않다》까지, 과학과 종교계 최대 문제작들의 사상적 토대가 된 바로 그 대화! 세상에서 가장 바쁜 사상가들이 어쩌다 한자리에 모이게 되었을까? 가슴을 뜨겁게 하고, 영혼을 간질이  [운영자 - 19.11.15 09:14:39]

  • 화제의신간 / 사건 (쏜살문고)

      사건 (쏜살문고) 지은이 아니 에르노  펴낸곳 민음사 가    격 10,800원 자전적 탐구와 사회 과학적 방법론을 결합한, 자신의 민낯을 명징하게 낱낱이 보여 주는 독보적인 글쓰기로 프랑스 문단의 가장 중요한 작가로서 군림하고 있는 아니 에르노의 용기 있는 고백록 『사건』. 같은 섹스, 같은 임신에 대해서도 남성과 여성을 가르는 이중 잣대가 존재하고, 법은 불가피하게   [운영자 - 19.11.15 09:13:48]

  • 11월 둘째주 베스트셀러 / 트렌드 코리아 2020

      트렌드 코리아 2020   김난도 / 미래의창 경자년(庚子年) 쥐띠 해를 장식할 『트렌드 코리아 2020』에서 2019년의 소비트렌드를 되짚어보고,  김난도 교수와 서울대 소비트렌드분석센터가 제시하는 트렌드 키워드를 통해  2020년 한 해의 한국 소비문화의 흐름을 예상한다.  [운영자 - 19.11.15 09:12:51]

  • 화제의신간 / 나는 나무를 만질 수 있을까

      나는 나무를 만질 수 있을까 지은이 김숨  펴낸곳 문학동네 가    격 12,000원 2015년 제39회 이상문학상 대상작에 김숨의 「뿌리 이야기」가 선정되었을 때, 그는 수상 소감에서 당나라 시선 이백의 ‘마부위침(磨斧爲針)’ 고사를 언급했다. 도끼를 갈아 바늘을 만들고 있는 노인을 보고 이백이 다시 공부에 정진하게 되었다는 이야기. 김숨 작가는 그 노인의 믿음을 자신  [운영자 - 19.11.08 09:58:12]

  • 화제의신간 / 덧니가 보고 싶어

      덧니가 보고 싶어 지은이 정세랑 펴낸곳 난다 가    격 13,000원 2010년 1월 『판타스틱』에 「드림, 드림, 드림」을 발표하며 등단한 후 창비장편소설상, 한국일보문학상을 수상하고 미디어 플랫폼 넷플릭스의 러브콜을 받는 등 각종 매체와 독자의 마음을 골고루 사로잡은 작가 정세랑의 ‘첫’ 장편소설이다. 분야와 소재를 가리지 않고 소설 영토를 종횡무진하는 상상력과 거침없는 필  [운영자 - 19.11.08 09:57:24]

  • 화제의 신간 / 나를 돌보지 않는 나에게

    나를 돌보지 않는 나에게 지은이 정여울 펴낸곳 김영사 가  격 13,800원 내면의 빛과 그림자를 탐구해온 정여울의 마음치유 에세이 『나를 돌보지 않는 나에게』. 평범한 우리가 어떻게 상처를 치유하고 마음을 다스려야 하는가에 대해 이야기하는 책으로, 여러 매체에 기고하여 사랑받은 글을 추렸고, 따로 아껴두었던 산문을 골라 함께 실었다. 한때 친구들에게 따돌림을 당하고, 내성적인 성격을 자책하고, 취업  [운영자 - 19.11.01 09:42:35]